2016.11.24 20:04

최형우 기아와 4년 100억 FA 계약, 누구를 내보내야 하나?

기아가 FA 경쟁에서 큰돈을 쓰기 시작했다. 다른 구단들이 주춤하는 사이 올 시즌 FA 최대어 중 하나로 꼽히고 있는 삼성의 최형우를 4년 100억에 계약을 마쳤다. 그동안 100억이라는 금액은 상징적이었고, 이 단위를 깨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올 시즌 FA는 다른 시즌과 다른 또 다른 과열 현상이 일어날 것으로 보인다. 


최형우 영입한 기아 연쇄 이동이 불가피해졌다



기아가 FA가 된 나지완을 40억에 계약하더니, 같은 포지션의 비슷한 목적을 가진 최형우를 FA 최고액인 총액 100억에 계약을 마쳤다. 계약 기간 4년에 계약금 40억, 연봉 15억에 삼성맨에서 기아맨으로 옷을 바꿔 입게 되었다. 나지완과 최형우 모두 거포에 좌익수 포지션이라는 점에서 외야 교통정리가 절실해 보인다. 


기아의 좌익수는 김주찬이 주전이다. 하지만 나지완과 최형우가 같은 포지션에 서게 되면서 복잡한 셈법을 구해야 하는 상황이 되었다. 여기에 기아는 지난 2년 동안 신인 선수들을 발굴해왔다. 걸출한 외야 신인들이 배출된 상황에서 복잡한 외야 정리가 절실해져 버렸다. 


김호령, 노수광, 오준혁, 신종길, 김원섭, 이호신 등 많은 자원들이 있다. 김원섭의 역할을 어떻게 해야 하는지도 중요하지만 어린 선수들인 김호령과 노수광, 오준혁은 미래 기아를 책임질 중요한 선수들이다. 기아로서는 세 명의 젊은 선수들은 지켜야만 한다. 


우승을 위해 최형우라는 걸출한 선수를 데려온 것을 나무랄 수는 없다. 하지만 기아가 꼭 지켜야만 하는 어린 선수들을 버리는 우를 범해서는 안 될 것이다. 과연 기아가 복잡해진 외야를 어떻게 정리할 수 있을지가 가장 큰 고민이 될 수밖에 없다. 삼성으로서는 보상 선수를 받으려 할 것이다. 내 외야를 가리지 않고 최형우를 대체할 선수를 받을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과연 기아가 어린 선수들을 어떻게 방어할지도 궁금해진다. 


김주찬이 부상이 잦기는 하지만 2016 시즌 그 가능성을 보여주었다. 내년 시즌에도 김주찬이 부상 없이 활약을 해준다면 남은 외야 두 자리를 누가 책임질 수 있느냐다. 문제는 나지완과 최형우가 좌익수를 제외하고 다른 포지션 수비가 약하다는 것이다. 


뛰어난 수비 능력이 아닌 타격에 장점을 보이고 있는 두 선수는 포지션 이동이 불가피하다. 그렇지 않다면 김주찬이 중견수나 우익수로 옮겨가야 하는데 그것 역시 문제가 있다. 부상 위험이 높고, 타격 공헌도가 높은 김주찬을 주 포지션을 버리게 해서는 안 될 테니 말이다. 


나지완과 최형우 중 한 선수를 1루로 돌리는 방법도 강구할 수 있을 것이다. 현재 상황에서 기아는 필과 재계약을 하려 하지 않고 있다. 필 대신 발 빠른 외야 자원을 원한다고 했다. 로저 버나디나가 새로운 외국인 선수로 계약을 맺었다는 이야기까지 나왔다. 


버나디나가 외야수에 빠른 발을 지닌 중거리 타자라는 점에서 기아가 원하는 외국인 선수라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다시 외국인 선수마저 외야수를 데려 온다면 말 그대로 외야수는 포화 상태가 될 수밖에 없다. 물론 아직 어린 선수들이 백업 요원이 되어 성장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준다는 점에서 두터운 선수층은 환영할 일이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좋은 자원들이 많은 외야에 추가적으로 선수들이 영입되는 것은 문제로 다가올 수밖에 없다. 


1루수인 필이 수비와 타격 모두 올 시즌 제 몫을 못해줬다는 평가를 받았다. 시즌 전 장타력을 높이기 위한 훈련을 한 것이 오히려 독이 되어 버린 셈이다. 필을 버리고 1루수에 김주형과 서동욱을 활용하겠다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여기에 나지완과 최형우가 있으니 1루 자원 자체도 넘친다고 할 수 있다. 


최형우가 100억에 영입된 상황에서 그를 최적화 시킬 수 있는 포지션을 선택하게 할 가능성이 높다. 수비와 공격을 모두 하기 위해서는 1루수로 활동하는 것이 가장 좋을 것이다. 1루수 주전에 최형우가 자리를 하게 된다면 말 그대로 필은 설 자리가 없다.


기아의 현재 고민하는 외국인 타자의 경우 버나디나가 될 가능성은 그래서 더 높아 보인다. 그렇게 되면 기아의 외야는 김주찬과 버나디나, 그리고 신인과 고참 선수들이 백업을 하는 형태가 될 것으로 보인다. 물론 그중 몇몇은 기아가 아닌 다른 곳으로 이동할 가능성도 높아진다. 


기아 내야는 김선빈과 안치홍이 복귀하면서 풍성해졌다. 두 선수가 중앙 라인을 확실하게 책임질 것으로 보인다. 3루수는 이범호가 주전으로 나설 것은 분명하고, 감독이 아끼는 김주형이 1루와 3루를 오가는 형태를 보일 것으로 여겨진다. 기아로서는 2년 동안 성장시킨 어린 선수들을 내주거나 내보내야 할 수도 있는 상황이 되었다. 


기아 타이거즈의 현재 포석은 내년 시즌 우승에 도전하겠다는 분명한 목표를 드러냈다. 기아 에이스인 양현종까지 잡게 된다면 분명 기아로서는 큰 힘이 될 것이다. 기아가 시즌이 끝나기도 전부터 붙잡겠다고 선언한 헥터까지 남게 된다면 분명 기아의 우승 도전은 가능해 보인다. 


필이 내년 시즌 올 해보다는 잘 할 것이라는 확신은 들지만 현재 기아 프런트는 다른 그림을 그리고 있다. 기아가 필을 놓아버린다면 다른 팀에서 그를 선택할 가능성도 높아 보인다. 이미 한국 프로야구에 완벽하게 적응하고 심성마저 최고인 필을 그냥 버릴 수는 없어 보이니 말이다.


기아는 올 FA에서 다른 팀들과 달리 발 빠르게 이미 140억이라는 거액을 사용했다. 양현종의 경우 최형우와 비슷하거나 그 이상을 줄 가능성도 높다는 점에서 기아의 프런트는 엄청난 FA 금액으로 팀 몸집 불리기에 나설 것은 분명해 보인다. 과연 기아의 행보가 어떤 식으로 이어질지 알 수는 없지만 분명한 사실은 성장 중인 어린 선수들에 대한 고민이다. 기아의 미래는 곧 그들의 손에 달려있으니 말이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1
  1. Ffff 2016.11.25 10:2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필은왜 안잡고 알수가없네 최형우선수가 얼마나 잘하기래 100억주고 영입한지 기아 에 팬으로 써 알수가없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