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6.12.14 13:14

차우찬 LG와 4년 95억 계약, 높아지는 양현종의 가치

차우찬이 예고된 것처럼 엘지와 계약을 맺었다. 해외 진출을 노렸던 차우찬은 엘지와 4년 95억이라는 파격적인 금액으로 계약에 성공했다. 삼성의 핵심 자원인 최형우와 차우찬이 FA로 탈삼성을 선택했다. 삼성으로는 치욕적일 수 있는 스토브 리그가 아닐 수 없다. 


차우찬 투수 FA 최고액 경신하며 양현종의 가치는 더욱 커졌다



차우찬의 FA 계약이 충격적이지 않다. 이미 해외 진출을 노리고 있었다고 하지만 그 과정이 뚜렷하지 않았다는 점에서 엘지와의 계약은 당연해 보였기 때문이다. 언제 발표를 하느냐만 남겨진 상황이었기 때문에 그 금액이 얼마일까에 대한 궁금증만 남았었다. 


우규민이 삼성과 4년 65억에 계약하면서 올 시즌 FA도 다른 해와 다르지 않고 과열되고 있음을 알 수 있게 했다. 땅볼 투수로 나쁘지 않은 우규민이지만 과연 이 정도 금액을 받을 수 있는 선수인가에 대한 의문이 나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최형우가 많은 기록들로 100억 사나이가 되었지만 그 역시 과한 금액이라고 느껴진다. 


한국 프로야구 FA가 과열되었고, 그렇게 쌓인 과열은 이제 뒤로 물러나지 못한 채 새로운 기록들을 경신하는 행태로 변하고 있다고 보인다. 선수들 입장에서는 평생 한 번 만져볼 수 있는 로또가 금액이 더 커지기를 바라는 것은 당연하다. 하지만 과연 현재까지 이어지고 있는 이 과열된 FA가 정상 인가에 대한 의문은 여전하다. 


차우찬은 우규민이 나간 후 엘지의 마운드를 책임지는 중요한 존재가 되었다. 엘지는 허프와 류제국, 소사 그리고 차우찬으로 이어지는 선발 라인업을 갖출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은 선택이다. 두 명의 외국인 투수와 국내 선수로 꾸며진 선발은 어느 팀에게도 뒤지지 않는 강력함을 보인다. 


2016 시즌 허프가 보여준 능력이 2017 시즌에도 그대로 이어진다면 엘지의 선발은 강력함으로 가을 야구에 도전할 수 있는 동력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차우찬이 힘겨운 시절을 보낸 적도 있지만 최근 두 시즌 동안 13승과 12승을 올리며 안정적인 피칭을 보여주었다. 


좌완 투수로서 144km의 구속을 가진 것은 나쁘지 않다. 양현종의 구속에 미치지 못하지만 좌완이라는 특성을 생각하면 좋은 구속이다. 슬라이더와 커브볼과 결합된 속구는 그래서 더욱 강력한 무기처럼 다가온다. 하지만 과연 차우찬이 95억이나 되는 엄청난 돈을 받을 정도인가에 대해서는 여전히 의문이다.


차우찬의 최전성기는 2015 시즌 결과다. 13승 7패, 4.79 방어율을 기록하며 173이닝을 소화한 그는 194개의 탈삼진이 빛나 보일 뿐이다. 5점 대에 가까운 방어율은 문제로 지적될 수밖에 없다. 가장 넓은 잠실 구장을 사용한다는 점에서 피홈런 수는 적어질 수는 있지만 피안타율을 더욱 높아질 수도 있다는 점에서 과연 얼마나 적응을 잘 할지도 의문이다. 


이제 남은 것은 양현종이다. 앞서 대박을 친 우규민과 차우찬에 비해 양현종은 더 큰 금액을 받을 수밖에 없다. 둘과 달리 진정한 팀의 에이스로서 오랜 기간 꾸준하게 활약했다는 사실은 명확하니 말이다. 차우찬이 95억에 계약을 하면서 기준이 세워졌다. 


일본 프로야구 팀과의 계약 과정을 통해 금액을 제시했던 양현종은 차우찬의 계약으로 인해 기준은 명확하게 세워졌다. 최소 100억에서 120억에 달하는 엄청난 금액으로 계약을 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양현종도 기아도 팬들까지도 그가 기아에 남기를 원한다. 


양현종은 좌완 에이스로서 기아의 핵심 선수라는 점에서 재계약은 너무나 당연하다. 광주 출신에 기아에서 프로 데뷔를 했던 토박이 스타라는 점에서도 그의 재계약은 당연하다. 다만 양현종의 FA 금액은 얼마가 될지가 흥미롭게 다가온다. 이미 달아오른 FA 시장에서 가장 큰 정점을 찍을 수밖에 없는 양현종이 과연 어떤 계약을 맺을지 궁금하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 눌러주세요]

저작자 표시 비영리 변경 금지
신고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