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5. 12. 2. 12:10

박병호 4년 총액 1200만불 계약 아쉽기 보다 반가운 이유

박병호가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을 완료했다. 포스팅에서 박병호와 우선 협상권을 가진 미네소타와 어떤 계약을 할지 말들이 많았다. 그리고 최소 500만 달러에서 최대 1000만 달러의 계약을 있을 것이라는 예측들이 주효했다. 강정호 효과를 염두에 둔 예측이었지만 사실은 달랐다.

 

너무 낮은 금액, 포스팅 시스템이 만들어낸 현실이 아쉽다

 

 

 

박병호는 그의 오랜 숙원을 이뤘다. 야구 선수로서 최고의 무대인 메이저리그에서 선수로 뛸 수 있는 기회는 누구에게나 주어지지 않는다. 그런 점에서 박병호에게 돈은 큰 의미가 없었을 수도 있다. 최소한의 금액만 보장된다면 그에게는 그 어떤 의미도 없기 때문이다. 

 

 

박병호는 FA 전 메이저에 진출하며 포스팅 금액으로 1,285만불을 받아냈다. 이 모든 금액은 박병호와는 아무런 상관이 없는 원 소속팀인 넥센의 몫이다. 넥센은 엘지에서 데려온 박병호로 인해 148억이 넘는 수익을 얻게 되었다. 단순하게 생각해보면 엄청나게 큰 이득이 되는 장사를 했다는 의미다.

 

미네소타 역시 박병호를 데려 오기 위해 총액 2,485만 불을 투자했다. 한화로 287억이 넘는 금액을 사용한 셈이다. 연봉으로 따지면 621만 불이라는 금액이 나온다는 점에서 결코 저렴하다고 볼 수는 없다. 72억 가까운 금액을 지불한다는 점에서 낮은 금액이라고 볼 수는 없기 때문이다.

 

박병호의 이번 계약은 4+1이다. 2016~2017년 연봉 275만 달러, 2018~2019년 연봉 300만 달러를 받는다. 그리고 마지막 해인 2020년 옵션으로 연봉 650만 달러에 바이아웃 금액은 50만 달러다. 이 금액은 오직 박병호에게 돌아가는 금액이다.

 

박병호에게 돌아가는 실질적인 연봉은 72억이 아니라 32억 정도의 금액이라는 이야기다. 물론 국내에서 이 금액을 받을 수 없다는 점에서 그에게 아쉬운 금액은 아닐 것이다. 높은 세금으로 인해 이보다 더 낮은 금액을 수령할 수밖에 없기는 하지만 박병호에게는 메이저리그 진출을 할 수 있게 되었다는 것만으로도 충분해 보이니 말이다.

 

왜 이 정도 금액을 받고 다년 계약을 맺느냐고 지적하는 이들도 있다. 단기 계약을 맺고 다시 FA로 시장 평가를 받는 게 좋지 않느냐는 이야기를 하는 이들도 있다. 이는 포스팅 금액을 제외하고 생각하니 할 수 있는 이야기다. 박병호 본인이 받는 금액은 적으나 미네소트가 지불하는 금액은 상당히 큰 액수다. 미네소타가 다저스나 양키스, 레드삭스와 같은 엄청난 자금을 가진 팀이 아니라는 점에서 박병호에 대한 투자는 상당한 수준이다.

 

바이아웃을 하지 않고 미네소타가 마지막 해 옵션을 사용한다면 총액은 더 늘어난다. 총 3085만 불 계약이 된다는 점에서 류현진의 6년 3600만 불과 큰 차이가 없는 금액이다. 이를 생각해보면 박병호의 계약이 그렇게 헐값이라고 볼 수는 없다.

 

여전히 메이저리그에서 한국리그를 바라보는 시선은 차갑다. 강정호의 성공적인 데뷔로 인해 다른 시각들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손아섭에 대해 그 어떤 팀도 오퍼를 내지 않는 모습에서 현실을 직시할 수 있게 한다. 어느 곳에서나 리그를 넘어서는 존재는 있다. 그리고 메이저 각 팀들 역시 그런 선수들에게 관심을 가질 뿐 리그 자체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다고 생각하지는 않고 있음은 분명하다.

 

옵션을 통해 꾸준하게 출장만 하게 된다면 최대 년 100만 불을 받을 수 있다는 점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꾸준하게 활약을 할 수 있느냐의 문제다. 미네소타는 박병호가 계약이 완료된 후 홈페이지에 올린 2016 시즌 라인업에 그를 지명타자로 표기했다. 지명타자 자원 중 하나가 아닌 1순위 대타 자원이라는 점에서 그의 위상을 알 수 있게 한다.

 

 

수비 역시 좋은 박병호가 1루수를 보지 못하는 것은 미네소타의 프랜차이즈 스타인 마우어가 자리하고 있기 때문이다. 거액을 들여 장기 계약까지 한 미네소타의 영웅을 박병호가 넘어설 수 있을지에 대해서도 기대된다. 강정호는 박병호에게 딱 한 달만 해보면 감을 잡을 수 있다고 했다.

 

강정호의 말대로 그는 적응기를 거치고 완벽하게 메이저리거로서 가능성을 보였다. 불의의 사고로 부상만 당하지 않았다면 좋았겠지만 강정호의 메이저 적응을 의심하는 이들은 없다. 그런 점에서 박병호의 성공 가능성 역시 높다고 할 수 있다.

 

강정호가 메이저리그에 진출하는 시점에도 박병호와 비슷하게 이유 없이 비난하는 존재들은 있었다. 하지만 그런 몇몇의 악의적인 시각과 달리 그들은 뛰어난 존재들이었고, 메이저리그 담당자들도 반신반의했던 일들을 그들은 해내고 있다. 삼진 수가 많기는 하지만 메이저 선수들에게도 뒤지지 않는 강력한 파워를 가진 박병호의 성공 역시 충분하다고 본다.

 

박병호가 상대적으로 아쉬운 금액에 일찍 사인을 한 것이 반갑다. 길게 끈다고 달라질 것도 없는 협상에서 조금 아쉬움을 가진 채 빠르게 계약을 끝낸 것은 그만큼 이제는 미네소타 선수로서 최선을 다하고 싶은 마음을 직접적으로 보여준 것이라는 점에서 반가운 것이다. 박병호의 이런 적극적인 모습이 곧 2016 시즌 새로운 코리안 메이저리거의 성공 가능성을 높인다는 점이 즐겁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10
  1. Favicon of https://sm2038.tistory.com 썽망 2015.12.02 14:1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다음시즌 메이저리그 볼 맛 나겠네요~~

  2. ?? 2015.12.02 16:28 address edit & del reply

    박병호 포스팅비 포함총액이랑 류현진 포스팅비 제외 총액이랑 비교하는건 무슨자위질인가ㅋㅋ미네소타 알바인지?

    • 2015.12.02 16:31 address edit & del

      그러게요. 논리 자체가 맞지않고,
      지식도 부족해 보입니다.

  3. 2015.12.02 16:29 address edit & del reply

    DH는 대타가 아니고 지명타자 입니다.

  4. 2015.12.02 16:51 address edit & del reply

    최소 이치로보단 받겠다는 자존심은 있어야

  5. 다무박 2015.12.02 18:37 address edit & del reply

    말도안되는소리 지껄이지말고 찌그러져있습시다 무슨 류현진하고비교를해 스몰마켓이라고 조마우어가 연봉 얼만지나 알고그래 정신나간글 짜증난다

  6. ㅋㅋㅋ 2015.12.02 20:46 address edit & del reply

    뭔 개소리야. 비교도 니맘대로. 나 븅신이요 말하네 ㅋㅋ

  7. 최진영 2015.12.07 08:46 address edit & del reply

    류현진 포스팅비용이 2573만달러 연봉총액이 3600만 달러 다저스가 류현진을 잡기위해 사용한 총액 6173만달러 즉 박병호는 류현의 절반에 미네소타가 데려갔는데 과연 박병호 가치가 류현진의 절반이란 말인가??? 게다가 박병호 연봉이 32억의 의미도 세금 떼고 중계자 네로한테 떼주고 거주비 지불하면 20억 미안인데 박병호가 국내에 남아도 5년에 100억 미안을 받는단 말인가? 즉 박병호는 국내에서 받는거보다 최소 20억 이상 손해보고 간건데 박병호가 자선사업가도 아니고... 도저히 이해가 안가는 계약이다 넥센과 마네소타가 사전에 포스팅비로 1200만불 이상 써줄테니 대신 넥센이 책임지고 박병호를 미네소타어 보내라고 사전교감이 있지 않고서야 이해가 안간다

    • 좌완투수 2015.12.27 16:25 address edit & del

      스캇 보라스의 수완이겠죠.스캇보라스는 마이너 거부권 갖고 류현진 이용해서 벼랑끝전술까지 감행했는데 앨런네로가 추신수와 결별한 이유도 있겠죠 네로는 장석이 이적료 셔틀만 했음 ㄲㄲ

  8. 오방 2016.04.20 13:16 address edit & del reply

    먼 개솔이야 계약 자체가 무능해서 추신수에게 짤린 앨런네로의 호두딜이지 4년+1 잘하면 헐값에 쓰구 단물다 빨아먹겠딜 계약이지 끝나면 35세다 메자에 서보는것만 보고 갔겠냐 아름다운 도전인거 맞는데 프로는 몸값으로 인정 받는다!
    무슨 본인 맘데루 박뱅전체금에=류뚱 포스팅뺀 금액 비교하고 뭔 말도 안되는 소리만 끄적여놨네 다나카 엄청난 금액의 계약은 그가 메쟈 검증된 선수라 그렇게 받구 전세기 타구 갔냐? 달빛영향이 반영된거라면 강정호가 5번인데 4번은 누구냐는 물음 몰라? 그렇담 강정호가 해준만큼의 검증이라면 병호도 500만은 받았어야지 아님 5년 계약을 하지말던가 5년이면 5년이지 구단이 옵션행사하는 4+1은 모냐? 금액보장? 염뵹 일본안가고 한국에서도 실수령액이 더 많다 박석민 4년96억 세금38빼면 지금 병호랑 비슷하다 병호가 그보다 더받으면 더받지 절대 적게 받진 안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