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4. 11. 08:03

NC 1군 합류 논란, 선수협 주장을 옹호할 수밖에 없는 이유

NC 다이노스의 1군 합류가 예고된 것은 2013 시즌이었습니다. 그들은 그 시점에 맞춰 모든 일정을 진행해왔고 KBO 역시 그들의 그런 움직임을 당연시해왔다는 점에서도 9구단이 1군에 들어서는 2013 시즌은 많은 이들에게 흥미로운 요소로 다가왔던 것은 분명한 사실입니다. 하지만 롯데와 삼성의 반대가 노골적으로 드러나며 NC의 1군 진입은 언제가 될지 모르는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

 

재벌들의 황당한 주장은 오직 자신들만을 위한 탐욕과 다름없을 뿐이다

 

 

 

 

 

경상도 야구를 책임지는 롯데와 삼성이 쌍수를 들어 그들의 행보에 방해를 하는 것은 당혹스럽기만 합니다. 그 어떤 명분을 가지고 그들의 시작을 방해하든지 이는 부당함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NC 창단 시점부터 거부 의사를 강력하게 해왔던 롯데는 여전히 그들의 1군 진입 자체에 대한 부정적인 시각을 놓지 않고 있습니다. 여기에 같은 지역 싸움을 하게 되는 삼성 역시 롯데와 함께 NC의 1군 진입에 부정적인 입장을 드러내며 이 문제는 심각한 논란으로 이어질 수밖에는 없게 되었습니다.

 

9구단과 10구단이 절실한 이유는 현재의 8구단으로는 프로야구의 성장이 분명한 한계를 가지고 있기 때문입니다. 어린 야구 선수들에게도 구단의 확대는 희소식일 수밖에는 없습니다. 현재보다는 좀 더 넓어진 문이 그들에게 희망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두 개의 구단이 창단하게 되면 자연스럽게 야구에 대한 관심은 더욱 높아질 수밖에는 없고 이는 곧 중고등학교의 야구부 확대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궁극적으로 대한민국 야구의 성장을 이끈다는 점에서도 중요합니다.

 

9구단인 NC 다이노스의 1군 진입이 늦어지게 된다면 당연히 10구단 역시 늦춰질 수밖에는 없게 됩니다. 롯데가 주장하듯 9구단 창단의 졸속이라는 주장의 핵심은 창단에 필요한 모기업의 규모와 지역에 대한 구속은 많은 이들에게 황당함으로 다가올 뿐입니다. 그들의 논리라면 재벌이 아니라면 프로야구는 넘볼 수가 없다는 의미이기도 하니 말입니다.

 

롯데가 재기한 연고지 문제와 창단 시점 논란은 어느 시점이 적당하고 어느 지역이 적합한지에 대한 논란은 만족스러운 시점이 존재하지 않는다는 점에서 무의미합니다. 그들이 이야기하듯 연고지 문제는 과연 어느 지역에 들어서야 모두가 만족하는 것이 될까요? 야구단이 없는 제주에 들어서면 좋겠지만 프로구단의 핵심은 상업적인 이득도 어느 정도 충족되어야만 한다는 점에서 쉽게 이야기할 수 있는 부분은 아닙니다.

 

단순한 인적 인프라만이 아니라 다양한 인프라가 구축되어야만 하는 점에서 NC의 연고지는 문제가 될 것이 없습니다. 지역에서 야구단 유치에 적극적이었고 이는 곧 지역 야구의 활성화를 이끈다는 점에서 대한민국 야구 전체를 성장시킬 수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이었기 때문입니다. 그들이 재기하는 시점 역시 1000만 시대를 내다보는 프로야구에는 적당한 시점일 수밖에는 없습니다. 현재의 8구단으로서는 팬 확대가 분명한 한계를 지니고 있다는 점에서 9, 19 구단의 창립은 곧 1000만 관중 시대의 필요충분조건이라는 점에서 충분히 검토되고 실행되어도 좋을 시점입니다.


더욱 롯데가 이번 9구단 창단에 대해 부정적인 의견으로 내세운 자기 모멸적인 이야기는 더욱 씁쓸하기만 합니다. 롯데도 성적이 안 좋을 때는 한 경기 60명이 전부인 적도 있었다는 말로 9구단의 창단에 대한 문제를 제기했지만 이는 황당한 주장일 뿐입니다. 최악의 상황을 이유로 9구단의 시기상조를 이야기하기에는 야구에 대한 열정과 사랑은 롯데의 주장을 무색하게 할 뿐이니 말입니다.

 

부산이라는 가장 거대하고 열정적인 야구 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롯데의 아집과 탐욕이 9구단의 1군 입성을 반대하고 있을 뿐이라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는 사실입니다. 경쟁자 없이 거대한 야구 시장을 지배해왔던 롯데에게 근접 지역에 NC 다이노스가 창단한다는 사실은 눈엣가시일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여기에 경상도를 양분하던 삼성마저 반대 입장을 노골적으로 표시하며 재벌의 탐욕은 다시 한 번 논란의 중심에 설 수밖에는 없게 되었습니다.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 (이하 "선수협")는 엔씨다이노스의 2013년 1군 진입과 10구단 창단 승인을 유보한 한국야구위원회(이하 "KBO") 이사회의 결정에 대해 실망하며, KBO 이사회는 이를 더 이상 미루지 말고 조속히 승인할 것을 촉구합니다.


KBO는 오늘 이사회에서 엔씨다이노스의 1군 참여에 대해서 크게 반대하는 목소리가 없었다고 하면서 2013년 1군 진입 신청서를 공식 제출하면 다음 이사회에서 최종 결정하겠다고 밝혔으나 과연 이러한 결정이 엔씨다이노스의 2013년 1군 참여를 보장한 것인지 여론에 떠밀려 일단은 결정을 미루다가 거부를 하려는 꼼수인지는 알 수 없습니다.


일부 구단의 반대는 근거가 없는 주장이며, 국민여론과 팬들 대다수의 의견은 엔씨다이노스의 2013년 1군 참여와 10구단의 조속한 창단이라는 것이 더욱 명백해졌습니다.


일부 구단의 이기주의와 근거없는 주장으로 KBO 이사회가 국민들과의 약속을 저버려서는 안되며 KBO 이사회는 하루라도 빨리 2013년 엔씨다이노스의 1군 참여와 10구단 창단에 대해서 대승적인 결정을 내려주시기 바랍니다.


선수협회의 주장에 동조할 수밖에 없는 이유는 그들이 주장하듯 9구단의 1군 진입에 반대하는 이유가 일부 구단의 이기주의와 근거 없는 주장에 있기 때문입니다. 야구팬들을 위한 요구가 아닌 자신들의 욕심을 채우기 위한 마지막 발악과도 같은 행위는 당연히 비판받아 마땅하기 때문입니다.


700만을 넘기며 국민 스포츠로 자리를 잡은 프로야구가 몇몇 재벌들의 것은 아닙니다. 이는 모든 야구인과 야구를 사랑하는 국민들의 몫임을 알아야만 할 것입니다. 시장이 커지면서 그 거대한 이득을 자신들만의 것으로 하려는 일부 구단의 탐욕은 결과적으로 프로야구 발전을 저해하기만 할 것이라는 사실을 잊어서는 안 될 것입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2.04.11 08:2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동감합니다.

  2. Favicon of http://blog.daum.net/chosm1115 마운틴 2012.04.11 09:06 address edit & del reply

    일부구단에 말도안되는 주장에 휘둘려서는 절대로 프로야구는 성장할수없읍니다

  3. Favicon of https://melburn119.tistory.com MarShall™ 2012.04.11 12:5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저도 동감합니다. NC의 1군 진입은 옛날부터 준비해오고 이야기가 다 끝난 일인데, 롯데는 연고지가 비슷해서 밥그릇 뺏기는 입장이니 어느정도 이해하지만, 삼성은 남의 동네 야구팀 생기는거 가지고 별 소릴 다하는군요. 번외적인 이야기지만, 자신들은 큰 재산 가지고도 낡은 야구장 쓰면서, 조그마한 야구장 하나 새로 건립할 생각은 추호도 없으니 말이죠. 인천utd 축구팀은 기업 구단이 아님에도 적은 예산으로 팬들을 위해 기꺼이 새 경기장을 스스로 지었습니다. (인천숭의아레나) 하지만 삼성은 돈이 철철 넘치면서 정전 일어나고 붕괴 위험이 있는 야구장 보수하는데 돈 얼마나 보탰을까요? 삼성 야구단 관계자가 뜬금없이 NC의 1군진입 반대하면서 야구장 드립을 한게 생각나서 적어봅니다. (마산 야구장이 MLB 구장이면 대구구장은 글쎄...)

    • Favicon of https://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스포토리 2012.04.12 10:14 신고 address edit & del

      철저한 이기심이 만든 결과이지요. 자신들이 독점해야만 하는 상황에 다른 경쟁자의 출연이 반갑지 않은 재벌들의 속성이 프로야구 판에도 그대로 적용되고 있다는 사실이 경악스럽기만 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