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3. 5. 08:08

WBC 호주전 6-0 승리보다 대만과의 마지막 경기가 중요하다

한국 대표팀이 네덜란드와의 0-5패배를 당했던 그들이 호주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승리하며 기사회생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1이 된 한국이 대만과의 경기에서 어떤 경기력을 보이느냐가 2라운드 진출 가능성을 결정한다는 점에서 마지막 대만전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하는 한국 대표팀입니다.

 

장원준 카드가 과연 대만을 넘는 희망이 될 수 있을까?

 

 

 

 

최악의 부진이 빠진 한국 대표팀은 타선에 변화를 주며 문제를 해결했습니다. 김태균과 전준우를 빼고 이승엽과 손아섭을 출전시킨 대표팀은 타선이 폭발하며 호주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승리를 거두었습니다. 전 경기에서 무기력한 모습을 보였던 것과 달리,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는 사실은 반가웠습니다.

 

1회 시작과 함께 터진 이승엽의 2루타는 당연히 득점으로 이어졌고, 꼭 이겨야만 하는 호주와의 경기는 순조롭게 이어졌습니다. 이승엽이 이 장타가 터지지 않고 네덜란드 경기처럼 무기력했다면 호주와의 경기도 힘들었을 듯합니다. 네덜란드에 상대적으로 앞선 전력을 가지고 있다고는 했지만, 초반 기선제압에 실패하고 실책들로 자멸한 한국팀으로서는 초반 이승엽의 장타 한 방이 결정적이었습니다.

초반 기선제압을 통해 선점하고 이를 지켜가는 과정은 결국 승리를 하는 결정적인 방법이었습니다. 이승엽의 한 방이 위기의 한국 대표팀을 승리로 이끌었다는 사실은 중요했습니다. 최악의 상황에서 변화의 가능성을 보인 한국 대표팀은 최소한 최악이 아닌 상황에서 대만과 마지막 경기를 하게 되었습니다.

 

이승엽을 3번에 배치하고 이대호와 김현수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은 네덜란드전에 등장했던 것보다 강력했습니다. 김태균을 제외하고 등장한 이승엽의 효과는 시작부터 확실했기 때문입니다. 네덜란드 경기에서도 드러났듯 한국 대표팀의 리딩 히터는 이제 이용규라는 사실은 분명했습니다.

 

정근우를 2번으로 돌리고, 이용규가 1번 타자로 변하면서 팀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습니다. 이용규가 3타수 2안타 2볼넷으로 완벽하게 1번 타자 역할을 하면서 팀 승리의 일등공신이 되었다는 점에서 호주전의 핵심은 1번 타자를 이용규로 교체한 것이라고 볼 수 있을 듯합니다. 이용규가 상대 투수를 힘들게 하고 주자로 나가며 빠른 발로 불안감을 불어넣고 이승엽이 정교한 타격으로 상대를 무너트린 방식은 팀 승리로 이어졌다는 점에서 중요했습니다.

 

호주와의 경기에서 6-0으로 이긴 것은 분명 다행입니다. 하지만 좀 더 큰 점수차를 벌였어야 했다는 점에서 6-0은 아쉬운 점수입니다. 네덜란드에게 0-5로 진 한국 대표팀으로서는 보다 많은 점수를 내서 최악의 상황에서 점수차로 2라운드로 진출하기 위해서는 보다 많은 점수를 뽑아야만 했습니다. 현재의 점수차는 마지막 경기에 따라 달라질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네덜란드는 마지막 경기로 호주를 상대합니다. 야간 경기를 했던 호주가 곧바로 낮 경기를 한다는 점에서 네덜란드에게는 천운입니다. 네덜란드가 대만과의 경기에서 비록 패하기는 했지만, 마지막 경기인 호주를 큰 점수차로 이긴다면 한국에게는 큰 부담이 될 수밖에는 없습니다. 대만과의 경기에서 큰 점수차로 이겨야 한다는 부담은 결국 경기 전체를 망가트릴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네덜란드가 보여준 경기력을 생각해보면 호주를 상대로 최소한 5점 이상은 뽑을 수 있는 전력이라는 사실은 중요합니다. 네덜란드가 먼저 경기를 치른다는 사실과 대만과 경기 후 하루를 쉬었다는 점에서 전력상 압도적으로 호주를 이길 가능성이 높습니다. 네덜란드 역시 호주를 상대로 큰 점수차로 이기면 2라운드에 올라갈 수 있다는 사실을 알고 있다는 점에서 전력을 다할 가능성이 높습니다.

 

만약 네덜란드가 호주를 상대로 최소 5점 이상으로 크게 이긴다면 한국은 큰 부담을 가지고 대만과 경기를 치러야합니다. 이미 2연승을 올린 대만으로서는 한국과의 경기를 쉽게 생각할 수도 있지만, 한국의 첫 경기 패배로 3파전이 된 상황은 마지막까지 전력을 다하게 만들었습니다. 대만이 큰 점수차로 패한다면 2라운드 진출도 어려워진다는 점에서 그들로서는 한국과의 경기는 무조건 이겨야 한다는 생각을 하게 되니 말입니다.

 

라이벌 감정이 큰 대만으로서는 2라운드 결과와 상관없이 한국과의 경기에서 무조건 승리를 하겠다는 다짐은 우리에게는 큰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더욱 대만에서 경기를 치른다는 점도 불리하게 작용합니다. 유명한 심판의 편파적인 행동은 이미 유명하고 이런 심판들로 인해 경기의 흐름을 완벽하게 뒤집어놓을 수도 있다는 사실은 부담입니다.

네덜란드가 패한다면 한국 대표팀은 편하게 경기를 할 수 있겠지만, 현재의 상황에서 그런 기대는 할 수가 없어 보입니다. 대만과의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는 장원준이 과연 초반 공세를 어떻게 받아내며 흐름을 이끌어갈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호주와의 경기에서 대만전을 위해 투수 운용을 했던 한국 대표팀은 대만전에 모든 전력을 쏟아 부을 수밖에 없습니다. 하지만 이런 상황은 대만도 마찬가지라는 점에서 결코 쉽지 않은 경기가 될 듯합니다. 대만이 만만찮은 전력을 가지고 있다는 점에서 한국 대표팀이 과연 승리를 거두며 2라운드 진출을 할 수 있을지는 여전히 의문입니다.

 

대량 득점으로 첫 경기 완패의 불안을 벗어나 2라운드에 진출할 수 있을지는 결국 대만과의 경기에서 큰 점수차로 완승을 거두는 것이 유일한 방법입니다. 최강의 타선을 구축했다는 대표팀이 2라운드도 진출하지 못하는 최악의 결과를 만들어낼 수도 있는 마지막 경기. 과연 한국 대표팀이 최소한의 자존심을 찾을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이용규와 이승엽이 절정의 타격감을 보여주고 있고, 불펜이 자신감을 찾기 시작했다는 점에서 대만과의 경기가 기대됩니다. 문제는 선발로 나서는 장원준이 초반에 무너지지 않고 자신의 역할을 충실하게 해준다면 한국 대표팀의 승리도 조심스럽게 점쳐 볼 수 있을 듯합니다. 2라운드 진출을 걱정해야만 하는 상황에 처한 한국 대표팀이 마지막 자존심을 세울 수 있을지 기대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