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2. 10. 08:27

윤형빈 데뷔전 KO승 화끈한 복수전 로드FC 가능성 보였다

윤형빈이 첫 데뷔전에서 KO승을 이끌어내며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윤형빈의 격투기 도전은 단순한 스포츠맨십의 가치만은 아니었습니다. 일본인 선수를 상대로 도전을 하는 과정에서 그에게는 과거 임수정 사건에 대한 복수전의 형식을 취하고 있었다는 점에서 국민적인 관심을 받을 수밖에 없었습니다.

윤형빈의 KO승 로드FC 대박으로 이끌었다

 

 

 

 

학교짱 출신이라는 개그맨 윤형빈의 격투기 도전은 어느 정도 예정된 수순인지도 모를 일입니다. 단순히 학교짱 출신이었기 때문이 아니라 그동안 개그맨 활동을 하면서도 격투기에 대한 관심을 많이 보여 왔었기 때문입니다. 그리고 그 도전은 화끈한 KO승이라는 점으로 큰 성공으로 이어졌습니다.

 

 

자신보다 11살이나 어린 다카야 츠쿠다를 상대로 프로 데뷔전을 가진 윤형빈으로서는 큰 부담을 가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큰 나이 차와 한일전이라는 한계 등은 첫 경기를 하는 윤형빈에게는 큰 부담일 수밖에 없었기 때문입니다. 더욱 이들의 도전에 임수정이라는 존재가 있었다는 사실은 부담 그 이상의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었으니 말입니다.

 

일본 쇼 프로그램에서 여성 격투기 선수인 임수정을 상대로 벌인 일본인들의 잔인한 만행은 비난받아 마땅했습니다. 격투 경험이 있는 이들까지 포함된 3명이 부상을 입은 임수정을 상대로 집단 폭행에 가까운 행동은 충격이었기 때문입니다. 방송 전에 합의된 것을 어기고 일방적 폭행을 하며 자학적인 재미만 추구했던 이들은 비난을 받기에 충분했습니다. 임수정 사건이 벌어진 상황에서 윤형빈은 즉각 당시 임수정을 폭행한 개그맨들에게 도전장을 내밀기도 했었습니다.

 

긴 시간 동안 준비를 한 만큼 대중들의 기대와 달리, 그는 단단했습니다. 메인이벤트에 나선 윤형빈은 다카야 츠쿠다를 상대로 초반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습니다. 첫 데뷔전에서 한일전이라는 상황은 분명 부담일 수밖에는 없었기 때문입니다. 펀치를 맞으며 휘청이기도 하는 등 초반 다카야에게 밀리던 경기력은 1회 1분 정도를 남기고 큰 반전으로 이어졌습니다.

 

 

그라운드에서 대결을 하던 윤형빈은 초반 고개를 숙이지 않고 타격을 하다 상대에게 공격을 당하던 모습과 달리, 풀 스윙을 하면서도 고개를 숙이며 완벽하게 체중을 실은 한 방은 정확하게 다카야의 얼굴에 꽂혔습니다. 하나의 그림처럼 완벽하게 들어간 펀치는 그대로 다카야가 무너지는 계기가 되었고 이어진 펀치는 승리를 완벽하게 하는 과정에 불과했습니다.

 

격투기 데뷔전에서 보여준 윤형빈의 승리는 그렇게 극적이었습니다. 초반 밀리던 경기는 마치 영화에서나 볼법한 완벽한 파워 한 방으로 끝났습니다. 6kg을 감량하며 결코 쉽지 않은 도전을 해야 했던 윤형빈은 초반 밀리던 분위기를 자신의 것으로 돌리며 시원한 한 방으로 상대를 눕히며 데뷔전을 화려하게 만들었습니다. 오랜 시간 준비했던 임수정에 대한 복수에도 성공했고, 개그맨이 아닌 격투가로서 성공적인 첫 발걸음을 했다는 사실은 중요했습니다.

 

윤형빈의 성공은 그저 그의 몫만은 아니었습니다. 로드FC를 보다 많은 이들에게 알릴 수 있는 기회가 되었다는 점에서 그들에게는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주었습니다. 일본 격투기 시장이 무너지고 UFC로 정리가 된 시장 환경 속에서 로드FC는 새로운 도약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꾸준한 경기를 통해 한국형 격투기를 이끌어왔던 로드FC이지만 큰 반향을 보이지는 못했습니다. 다양한 시도를 하기는 했지만, 대중들에게 로드FC를 알리는 것은 분명한 한계를 보였습니다. 하지만 윤형빈의 도전과 승리는 대단한 결과를 만들어냈습니다. 소치 올림픽이 열리는 상황에서 늦은 시간 진행된 이 경기는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소치올림픽이 열리는 상황에서 국내 격투기가 이렇게 큰 관심을 받을 수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올림픽이 국가 간의 대결 구도라는 점에서 로드FC 역시 이런 전략을 적극적으로 활용했습니다. 대표적인 한일전으로 구성된 이번 경기는 그만큼 격투 팬들의 관심을 끌어 모았고, 성공적인 결과를 만들어 냈습니다. 여기에 윤형빈과 다카야의 설전은 경기가 열리기 한 달 전부터 고조되면서 분위기를 이끌었습니다.

 

임수정 사건이 지속적으로 반복되고, 윤형빈의 격투기 도전에 대한 관심 유도와 다카야의 도발까지 이어지면서 분위기는 최고조로 올라설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그리고 이런 분위기는 소치올림픽이 개최되어 관심이 그 쪽으로 쏠린 상황에서도 많은 이들이 로드FC를 볼 수밖에 없도록 만들었습니다.

 

한일 양국의 현실적인 문제와 비겁한 행동들에 대한 복수전이라는 드라마와 같은 분위기를 이끌었던 로드FC는 윤형빈이라는 절대 카드를 통해 도약의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멋진 드라마 같았던 승부는 이제 끝이 났고, 로드FC 진정 대한민국을 대표하고 보다 성장하기 위해서는 이후가 중요할 수밖에 없게 되었습니다. 과연 UFC로 정리된 격투기 시장에서 로드FC가 어떤 모습을 보일지 기대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14
  1. Favicon of https://dreamwish.tistory.com 올뺌씨 2014.02.10 09:36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요새 sns에 이슈가 돼서 내가아는 윤형빈이 맞나 했는데 맞군요. 놓친 방송을 다시 봐야겠어요. ㅠㅠ

  2. 티스토리 운영자 2014.02.10 10: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TISTORY입니다.

    '윤형빈 로드 FC'를 주제로 회원님의 글을 소개하였습니다.
    앞으로도 재미있고 유익한 글로 자주 뵈었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 복수전? 2014.02.10 11:08 address edit & del reply

    어째서 이게 복수전이죠? 복수전이라 하면은 개 일본 개같은 원숭이개그맨 3마리를 복수해야하는거아닙니까?
    제목이 잘못됬네요 이건 복수전이아니라 그냥 데뷔전이나 다름없습니다 괜한 이슈끌려고 임수정사건이 이슈화 된거니까요

    • Favicon of https://macfi.tistory.com 맥파이 2014.02.10 16:10 신고 address edit & del

      전적으로 동감합니다.

    • Favicon of https://granmagno.tistory.com MAGNO 2014.02.11 10:21 신고 address edit & del

      저 역시 이걸 왜 복수전이라고 하는지 모르겠네요.
      속내를 알고보니 말이 많던데, 임수정씨 자신도 엮는것에 대해 기분 좋아하진 않으시던데요. 아무튼 멋졌습니다. :-)

  4. Favicon of https://todaycloset.tistory.com 엄상도 2014.02.10 18: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어제 친구들이랑 마음 조려 가면서 기다렸는데 기다렸던 시간이 아깝지 않을 만큼 너무 화끈한 케이오를 보여주었네요. 남자의 가슴에 불을 지핀다고 해야 할까요 ㅋㅋ 여튼 너무 재미난 경기 였습니다!

  5. Favicon of https://liberokwan.tistory.com 피윤 2014.02.10 22:3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딴거보다 박상민이 왜 자꾸 나오나 했어요...ㅋㅋ 부대표래...

  6. 와우 2014.02.10 23:57 address edit & del reply

    윤형빈씨 잘 싸웠습니다. 파이터가 개그맨과 싸우는것과 개그맨이 파이터와 싸우는게 이렇게 순서만 달라져도 틀리죠. 제대로 했습니다.

  7. 윤형빈짱 2014.02.11 15:24 address edit & del reply

    윤형빈씨를 재미있는 분으로만 생각했는데....와일드 한 모습에 깜짝 놀랬습니다. 좋은 글 감사합니다.

  8. Favicon of https://octamino.tistory.com 옥타미노 2014.02.11 19:3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하나의 목표를 가지고 꾸준히 노력해서 승리를 얻어내는 것은 존경할만한 일이죠. 윤형빈씨의 첫 승리를 축하하면서.. 다만 첫 승리에 혹시나 도취되어서 부인인 정경미씨를 걱정하게 만들지 않도록 노력하시면 좋겠다라는 말씀도 남기고 싶네요. 주인장님 글 잘 읽고 갑니다.^^

  9. Favicon of https://humorzoa.tistory.com 유머조아 2014.02.12 09: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직접 경기 보지는 못했지만 이렇게 감동적인 리뷰 접하니 기분 짱이어요.
    일본이라는 나라, 정말 지긋지긋해요...

  10. Favicon of https://siana.tistory.com 샷타이거 2014.02.12 12: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왜이게복수전인죠? 제대로 알고글쓰시길..티스토리운영자도 바보같군..

  11. Favicon of https://jamesallen.tistory.com 나쓰메 2014.02.12 21:3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로드fc가 마케팅을 참 잘한경우....

  12. Favicon of http://wacoalblog.com/298?category=2 와코루 2014.02.18 11:28 address edit & del reply

    윤형빈 선수 정말 멋있었어용~ 앞으로도 기대되용~히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