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IBK기업은행12

조송화 기업은행, 바보들의 싸움 속 핵심은 돈이다 KOVO에 이 안건을 올리는 순간 기업은행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명확하게 드러났다. 그게 아니라면 기업은행은 기본적인 사고가 되지 않는 집단이라는 의미다. 구단과 선수의 문제를 KOVO 상벌위에 회부하는 순간 구체적인 범죄 행위가 없는 조송화를 처벌할 근거는 존재할 수 없었다. 조송화는 변호인을 대동하고 등장해 자신은 무단이탈을 한 적이 없다는 주장을 할 뿐이었다. 변호사의 입을 통해 밝힌 내용은 무단이탈을 하지 않았고, 구단 역시 무단이탈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음을 알리는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배구가 하고 싶다며 선수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만 밝혔다. 현실적으로 조송화가 배구를 하고 싶다고 해도 할 수 있는 팀은 본소속팀인 기업은행 외에는 없다. 그 어느 팀도 조송화를 데려갈 팀은 존재하지 않.. 2021. 12. 11.
[3R]인삼공사 기업은행 3-0 승, 연패 끊은 인삼 갈길은 멀다(ft. 라셈 고별전) 라셈의 마지막 경기라는 점에서 관심이 많았다. 여기에 첫 연패에 빠진 인삼공사가 이를 끊어낼 수 있는지, 김호철 신임 감독 선임 후 첫 경기에서 기업은행이 어떤 경기력을 보여줄지 제법 관심이 가는 경기였다. 절대무적이던 현대건설이 상승세의 도로공사에 잡히는 상황이 벌어지며 상위팀 대결 구도가 흥미로운 상황에서 인삼공사 역시 이 대열에 참여하기 위해서는 완승이 절실했다. 1라운드에서 5승 1패를 기록하며 현대건설과 1위 다툼을 하던 인삼공사는 2라운드 들어 3승 3패를 기록하며 무너졌다. 극과 극의 상황이 연출된 것이다. 기본적으로 이기거나 지는 경기는 너무 당연하다. 잘해도 질 수 있다. 하지만 인삼공사의 문제는 확연하게 눈에 보인다. 눈에 보이는 문제가 2라운드에서 극단적으로 도드라졌고 그 문제가 3라.. 2021. 12. 10.
김사니 자진 사퇴? 조송화 폭로전 예고 속 숨은 기업은행 프런트 김사니 대행이 3 경기만에 자진 사퇴를 선언했다. 이전 경기까지만 해도 자신은 새로운 감독이 오면 코치로 가겠다는 발언을 하며 배구팬들의 집중 비난을 받았다. 기업은행장에 대한 비난 여론까지 거세지며 더는 설 곳을 잃었다. 윗선에서 자신을 불러서 사과를 시켰다는 말로 비난을 더욱 키웠던 김사니 대행의 그 한 없이 가벼운 입은 더는 배구계에서 활동하기 어렵게 만들었다. 독단적인 행보와 자신이 최고이고 선이라 주장하는 그의 행동은 배구계의 왕따를 넘어 완전한 퇴출로 귀결되었다. 쌍둥이들과 함께 김사니는 배구계에서 활동할 수 없는 존재가 되었다. 기업은행이 아니면 배구와 관련된 일을 할 수도 없다. 그런 자를 방송국에서 불러줄 이유도 없다. 어느 작은 학교 배구부 코치를 먼 훗날 할 수 있을지 알 수는 없지만.. 2021. 12. 3.
김사니 악어의 눈물과 국대 3인방, 조송화 복귀 위한 사전 포석 중? 경악할 수준이다. 김사니 코치는 모두의 예상에 반하지 않기 위해 기자회견을 자처해 악어의 눈물을 흘리며, 서남원 감독이 자신에게 폭언해 생긴 일이라 주장하고 나섰다. 전후 사정 필요 없이 극단까지 치닫는 상황에서 조송화의 무단이탈과 관련해 지적한 것을 두고 서 감독을 비난한 것이다. 서 감독이 모든 문제의 근원이고 우린 열심히 했는데 그것도 모르고 엉뚱한 기사들만 나왔다는 것이 침묵하고 있던 선수들의 의견이다. 기가 막힐 일이 아닐 수 없다. 4연패 중인 흥국생명을 이긴 것은 이 경기마저 망치면 자신들이 정말 위기에 빠진다는 두려움이 존재했을 것이다. 더욱 그렇게 밀어붙였던 김사니가 감독 데뷔를 하는데 자신들이 도와야 한다는 동료 의식도 팽배한 것으로 보인다. 고참들인 올림픽 3인방이 나서 지난 시즌부터.. 2021. 11.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