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8. 13. 09:01

기아 NC에 4-1승, 양현종 호투 기아 4연승 질주 4강 싸움이 시작되었다

멀어졌다고 생각했던 4강 싸움이 다시 불붙기 시작했습니다. 무너졌던 선발이 기적처럼 살아나며 기아는 4연승을 질주하며 4위 롯데에 2경기차로 따라 붙으며 언제든 4위를 노릴 수 있는 상황이 되었습니다. 4위권 싸움이 본격적으로 가속화되고 있는 상황에서 기아의 최근 경기력은 충분히 4위를 기대해 볼 수 있는 수준으로 회복되었습니다.

 

양현종의 호투와 NC의 실책, 기아 극적인 4연승 4위 싸움은 더욱 치열해졌다

 

 

 

 

최근 4연패를 했었던 NC와 4연승에 도전하는 기아의 차이는 1회 드러났습니다. 에릭과 양현종이 나와 최근 부진했던 팀 분위기를 되돌리거나 연승을 이어가기 위해 맞대결을 하는 과정은 흥미로웠습니다. 결과적으로 전 경기에서 부진했던 양현종의 속죄 투가 기아를 4연승으로 이끌었습니다.

 

기아의 행운은 1회부터 시작되었습니다. 1사 후 이대형이 상대의 허를 찌르는 기습번트 안타를 성공하면서부터 입니다. 투수와 1루수 사이의 황금 코스로 흐른 번트는 1루가 무주공산이 되며 완벽한 내야안타를 만들어냈습니다. 문제는 3번 타자인 필의 3루 땅볼을 수비 잘하던 모창민이 실책을 하면서 부터였습니다.

 

모창민 정도라면 충분히 잡아 병살로 만들어줄 수도 있는 상황이었다는 점에서 NC로서는 뼈아픈 실책이 되었습니다. 연이은 상황에 에릭도 잠시 흔들렸고, 나지완을 몸에 맞는 볼로 내보내며 만루 상황을 주고 말았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타석에 등장한 안치홍의 존재감은 NC로서는 부담으로 다가왔을 듯합니다. 하지만 안치홍의 공이 만루 상황에서 최악이라 할 수 있는 평범한 1루 땅볼이 되며 병살로 1회가 마무리되는 듯했습니다.

 

모창민의 실책에 이어 1루수로 나선 테임즈가 허무한 홈 송구를 하며 2실점을 헌납하며 저주스러운 1회는 그렇게 실점을 하면서 마무리되었습니다. 2위 자리를 지키며 우승을 넘보던 NC가 후반 불안한 모습을 보이며 아쉬움을 보였던 그들은 오늘 경기에서도 그 불안감이 어느 정도인지 잘 보여주었습니다.

 

패기는 좋지만 중요 경기에 대한 경험이 상대적으로 낮다는 점에서 NC의 위기는 지금부터 시작이라는 말이 사실임을 그들의 1회 수비에서 잘 보여주었습니다. 1회 허무한 2실점을 한 상황에서 NC는 2회 1회 실책으로 2실점을 헌납했던 테임즈가 양현종을 상대로 솔로 홈런을 쏘며 추격전에 나섰습니다. 2-1 승부는 어떻게 될지 알 수 없게 한다는 점에서 에릭의 2회 투구는 중요하게 다가왔습니다.

 

실점 없이 이닝을 막아야만 추격이 가능한 상황에서 에릭은 2회 선두 타자로 나선 김다원에게 솔로 홈런을 맞으며 테임즈의 추격하는 홈런을 무의미하게 만들고 말았습니다. 후속 타자들을 가볍게 잡아내기는 했지만, 이 홈런 하나는 상대 마운드가 양현종이라는 점에서 큰 무게감으로 다가왔습니다.

 

양현종은 2회 테임즈에게 솔로 홈런을 하나 내주기는 했지만 5회까지 삼자범퇴로 상대를 제압하며 호투를 이어갔습니다. 삼진이 아닌 맞춰 잡는 투구로 투구수를 극단적으로 줄이며 조급한 NC 타선을 제압한 양현종의 농익은 호투는 기아에게는 충분한 기회로 다가왔습니다. 양현종이 마운드에서 호투를 이어가자 기아는 6회 추가점을 뽑아내며 4-1까지 달아났습니다.

 

에릭은 6이닝 동안 82개의 투구수로 4안타, 1사사구, 1홈런, 1삼진, 4실점, 2자책으로 패전투수가 되었습니다. 실책만 이어지지 않았다면 충분히 승리 투수가 될 수도 있었던 상황이었다는 점에서 에릭으로서는 답답하고 아쉬운 승부였을 것입니다.

 

호투를 이어가던 양현종에게도 위기는 찾아왔습니다. 효과적은 투구로 완투도 가능한 상황에서 7회 상황은 아쉬웠습니다. 2사를 잡은 후 이호준에게 2루타를 내준 것은 그럴 수 있다고 생각되었지만, 후속 타자인 권희동에게 볼넷을 내주며 급격하게 흔들리는 듯한 모습을 보였습니다. 이 상황에서 지석훈을 상대하던 양현종은 자신을 향해 오는 빠른 타구에 발에 맞으며 위기에 처했습니다.

 

발에 맞고 홈 플레이트 쪽으로 흘러가던 공을 잡아 아웃을 시키기는 했지만, 강습타구를 다리에 직접 맞은 양현종은 그렇게 이닝을 마무리하게 했습니다. 다행스럽게도 뼈가 아닌 근육에 맞았다는 점입니다. 뼈에 맞았다면 최악의 상황 시즌 아웃이 될 수도 있었다는 점에서 양현종이나 기아 모두에게 천만다행인 상황이었습니다. 완투까지도 가능했던 양현종이 갑작스럽게 내려서며 기아는 위기를 맞았습니다.

 

4-1로 뒤지던 NC는 양현종이 내려서자 기회를 잡았습니다. 급하게 올라 온 최영필을 상대로 양현종 때문에 벤치에 있던 김종호와 이종욱이 연이어 대타로 나서 안타와 2루타를 쳐내며 무사 2, 3루 상황을 만들어냈습니다. 3점차 승부에서 무사 2, 3루는 한 점차 승부까지 바라볼 수 있는 절대적인 기회였습니다. 하지만 노련한 최영필은 불안해하는 NC 타선을 압도하는 힘이 있었습니다.

 

무사 2, 3루 상황에서 뛰어난 실력을 가졌지만 아직 어린 박민우를 삼진으로 돌려세우고 벤치에 있던 조영훈마저 연속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투아웃까지 만들어냈습니다. 이 상황에서 나성범에게 한 방을 기대했던 NC는 하지만 실망을 할 수밖에 없었습니다. 최영필은 NC의 핵심인 나성범을 포수 파울 플라이로 잡아내며 긴박한 8회를 무실점으로 막아냈습니다.

 

최영필이 호투를 보이자 9회 마운드에 오른 어센시오 역시 최근 보였던 불안한 투구와 달리 가볍게 상대를 압도했습니다. 물론 이호준에게 안타를 하나 내주기는 했지만, 상대 타자들을 쉽게 잡아내며 기아의 4연승을 이끌었습니다. 기아는 최근 4연승을 하는 동안 선발투수의 존재가 얼마나 중요한지 잘 보여주었습니다.

 

임준섭을 시작으로 김병현, 김진우 그리고 양현종까지 선발투수로서 자신의 몫을 확실하게 해주자 팀은 연승으로 이어졌습니다. 새롭게 가세한 토마스까지 호투를 보여준다면 기아는 4강 싸움이 치열한 상황에서 극적인 우위를 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4위인 롯데와 2경기차, 그리고 5, 6위인 엘지와 두산과 반 게임차라는 점에서 기아의 4연승은 중요하게 다가옵니다. NC에게 극단적으로 약한 모습을 보이던 기아가 NC에게 연승을 이어간다면 4강 싸움은 기아가 가장 중요한 자리를 선점할 수 있는 팀이 될 것입니다. 토마스마저 호투로 5연승을 이끌게 된다면 기아의 4강은 충분히 가능해질 수 있다는 점에서 토마수의 선발 경기는 중요한 분수령이 될 듯합니다.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www.davejfox.com/ DanielEr 2014.08.21 22:11 address edit & del reply

    Followed by Charlotte now Jorgensen while his own top notch partner the bride and groom was before long rewarded another put last part directly on Aug . Some, July 2004 to make the month or year climax.
    モンブラン MONTBLANC 万年筆 http://www.goldenapplepress.com/ 万年筆 セーラー Sailor
    Patrick パトリック スニーカー http://www.corichampagne.com/ パトリック スニーカー メンズ
    オロビアンコ 小銭入れ付き http://www.davejfox.com/ オロビアンコ バッグ メンズ ビジネス
    キャロウェイ ゴルフ http://www.kimaira.net/ キャロウェイ ゴルフ
    ケイトスペード バッグ http://www.cflmt.com/ ケイトスペード 時計
    ナイキ エア マックス 95 OG http://www.dreamingofjerusalem.com/ ナイキ エア マックス 95 OG
    浴衣 レトロ http://www.eaglerockca.com/ 浴衣セット イオン
    クレイサス 長財布 http://www.triotecperu.com/ スワロフスキー チャー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