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스포토리 Sportory1784

손흥민 발리 골로 챔스 개인상 독식, 클래스는 영원하다 손흥민이 완연하게 살아나고 있습니다. 팀 전술에 따라 희생당하는 부분들이 생긴 올 시즌은 손흥민에게는 불행한 시작이었습니다. 콘테 감독이 수비 위주의 감독이라는 것은 잘 알려져 있습니다. 그리고 그 전략의 중심축에는 최전방 케인을 제외하고는 후방에 방점이 찍혀 있는 것도 사실이죠. 문제는 원할한 선수 수급이 되지 않으며 안정적인 수비라인을 짜지 못한 것이 문제입니다. 김민재 영입전에도 뛰어들었지만, 그들이 나폴리에 빼앗긴 것은 돈이 아니었습니다. 김민재에 대한 확신이 없다 보니, 선수가 요구한 출장에 대한 확신을 주지 않았기 때문이죠. 콘테는 자신의 구상에 적합한 선수를 원합니다. 그리고 자신의 방식대로 움직여줄 선수를 중용하죠. 그런 점에서 로테이션이 잘 되지는 않습니다. 많은 선수들을 새롭게 영입했지.. 2022. 10. 14.
손흥민 긴 침묵 끊어내고 해트트릭으로 존재감 증명했다 긴 침묵이었습니다. 골 감각이 완벽하지 않은 것도 있었고, 불운도 존재했다는 점에서 손흥민의 부진은 이내 끝낼 수 있다는 확신도 들었습니다. 뭘 해도 안 되는 상황이거나 연습도 게을리하며 하향세로 접어드는 것이 아니었으니 말이죠. 올 시즌 토트넘은 많은 기대를 했습니다. 콘테 감독이 원하는 선수 영입을 했고, 초반 분위기도 나쁘지 않았죠. 구단에서도 올 시즌 토트넘이 어떤 우승컵이든 들 수 있는 절호의 기회임을 알았기에 짠돌이 레비라는 조롱을 무색하게 영입 자금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챔스리그 복귀를 했다는 점에서 선수 영입은 당연한 일이었고, 그렇게 새롭게 영입된 선수들은 아직 분위기에 적응하는 과정처럼 다가왔습니다. 이런 상황에 전혀 상상도 하지 못한 손흥민의 부진은 영국 현지에서도 화제일 수밖에 없었.. 2022. 9. 18.
토트넘 첼시와 2:2 무승부, 케인 극적 동점골 양 팀 감독들 퇴장 추가시간 케인의 헤더 동점골로 토트넘과 첼시의 올 시즌 첫 맞대결은 무승부로 마무리되었습니다. 지난 시즌 모두 첼시에게 패했던 토트넘은 절치부심이었지만, 이번에도 쉽지 않았습니다. 토트넘에 대한 승리 공식을 첼시가 알고 있음이 명확했습니다. 새로운 런던 라이벌로 등장한 토트넘과 첼시는 올 시즌 더욱 강력한 라이벌 구도를 갖출 수밖에 없습니다. 새로운 빅 4로서 경쟁이 치열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죠. 여기에 아스날까지 가세한 런던 대결은 앞으로 더욱 치열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토트넘이나 첼시 모두 오늘 경기는 중요했습니다. 양팀 모두 첫 경기를 이기며 좋은 흐름을 이어가기 위해서는 시즌 초반 강력한 상대를 넘어서야만 하기 때문이죠. 더욱 토트넘으로서는 지난 시즌 악연을 끊고 싶은 욕망도 컸습니다. 새로운 선.. 2022. 8. 15.
토트넘 사우샘프턴 4-1대승, 손케는 없었고, 세세뇽과 클루셉스키는 있었다 2022-23 시즌이 개막되었습니다. 우승 후보 중 하나인 리버풀이 풀럼과 첫 경기에서 고전 끝에 겨우 무승부를 만들기에 급급했습니다. 다시 승격한 풀럼의 미트로비치의 골 결정력만이 아니라, 움직임이 좋았다는 점에서 흥미롭게 다가왔습니다. 토트넘은 홈으로 사우샘프턴(혹은 사우스햄튼)을 불러 시즌 개막전을 치렀습니다. 공교롭게도 토트넘은 지난 시즌 베스트 멤버로 선발을 꾸렸고, 벤치에는 새롭게 영입된 선수들이 앉아 있었습니다. 과연 손케 조합이 어떤 환상적인 퍼포먼스를 보여줄지 기대가 컸지만, 오늘 경기에서 그런 모습은 없었습니다. 토트넘은 경기 시작과 함께 상대를 압도해갔습니다. 골 넣을 기회를 찾던 과정에서 사우샘프턴이 오히려 선제골을 넣었습니다. 지난 시즌에도 토트넘을 괴롭혔던 워드 프라이스가 어렵게.. 2022. 8. 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