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1. 11. 07:50

한국시리즈 5차전, 최형우 9회말 역전 적시타 강정호의 뼈아픈 실책 아쉽다

중요했던 5차전의 승기는 넥센이 9회말 2사까지 잡고 있었습니다. 마지막 순간 최형우의 극적인 역전 적시타로 9회 말 2사까지 지고 있던 삼성은 극적인 승리를 안게 되었습니다. 3차전 역전 홈런으로 경기를 잡았던 삼성은 다시 한 번 극적인 승부를 벌이며 한국시리즈 우승에 한 발 다가서게 되었습니다.

 

강정호의 허망한 실책, 뒤이어 나온 최형우의 극적인 역전타

 

 

 

소사와 밴덴 헐크의 파워볼러 승부는 초반 헐크의 압승이었습니다. 시종일관 넥센을 압도하던 헐크와 달리, 소사는 1회부터 매 회 주자를 내보내며 위기를 자초하고 있었습니다. 그나마 넥센의 탁월한 수비가 실점을 막아주었다는 점이 다행일 정도였습니다.  

 

헐크가 넥센 타자들을 상대로 호투를 펼치던 것과 달리, 소사는 1회부터 힘든 승부를 해야만 했습니다. 1사 후 박한이에게 볼넷을 내주고 최형우에게 안타를 맞는 등 시작부터 위기였습니다. 2회 역시 선두 타자인 박석민을 볼넷으로 내보내며 힘든 이닝을 보내야 했습니다. 타격감이 가장 떨어져 있는 선수를 볼넷으로 내보낼 정도라면 소사가 삼성에 대한 트라우마가 얼마나 큰지를 알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시즌 중 유독 삼성에 약한 모습을 보였던 소사는 한국시리즈에서도 다르지 않았습니다. 2차전 선발로 나와 초반부터 난타를 당하며 마운드를 내려와야 했던 소사인 만큼 오늘 경기에서의 설욕전은 중요했지만 쉽지는 않았습니다. 3회에도 볼넷을 허용하며 매 이닝 볼넷을 내주며 스스로 위기 상황을 만들던 소사였지만 그의 뒤에는 넥센의 강한 수비가 존재했습니다.

 

매 이닝 위기 속에서도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할 수 있었던 것은 촘촘한 넥센의 수비 때문이었습니다. 호수비들이 외야에서 터지고, 내야 역시 단단함으로 삼성 타자들을 잡아내는 과정에서 기회는 넥센에게도 존재했습니다. 헐크의 큰 키에서 뿜어져 나오는 강속구에 속수무책으로 당하던 넥센 타자들에게도 기회는 찾아왔습니다.

 

5회까지 김민성의 내야안타 하나만이 기록되어 있던 넥센은 6회 시작과 함께 첫 선발로 나선 박헌도가 깨끗한 좌전안타를 치면서 기회를 잡았습니다. 5회까지 완벽했던 헐크는 박헌도의 안타 하나에 흔들리기 시작했습니다. 박동원의 보내기 번트에 이어, 서건창의 적시 안타로 선취점을 뽑은 넥센은 강했습니다. 다만 아쉬웠던 것은 유한준의 안타까지 이어지며 추가 득점이 가능한 상황에서 믿었던 박병호가 허무하게 유격수 땅볼로 물러나며 1득점에 만족해야 했다는 사실입니다.  

 

헐크를 흔들었던 6회 중심 타선에서 추가득점을 해주었다면 넥센은 5차전을 잡을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살얼음판 같은 1점 승부는 모두를 피곤하게 만들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5회까지 매 이닝 위기를 자초하던 소사는 팀이 득점을 하며 회춘투를 선보였습니다. 6회에는 최형우와 이승엽을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며 승리에 대한 강한 집착도 보여주었습니다.

 

소사는 6과 1/3이닝 동안 111개의 투구수로 4안타, 3사사구, 7삼진, 무실점을 기록했고, 밴덴헐크는 7이닝 95개의 공으로 5안타, 무사사구, 5삼진, 1실점을 기록했습니다. 기록만 보면 실점을 하기는 했지만 밴덴헐크가 얼마나 뛰어난 투구를 했는지 잘 드러납니다. 하지만 경기는 누구도 예측할 수 없다는 점에서 단 한 번 흔들린 6회 1실점이 밴덴헐크에게는 아쉬움이었을 것입니다.

 

선발 투수들이 제 몫을 다하고 내려간 후반전은 불펜들의 싸움이었습니다. 삼성은 8회부터 안지만을 올렸고, 넥센은 7회 1사 후 대타로 나선 진갑용에게 안타를 내주자 소사 대신 조상우를 마운드에 올렸습니다. 조상우는 7회 위기를 잘 넘기기는 했지만, 8회 마운드에 올라서며 급격하게 흔들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가을 야구에서 탁월함을 보여주기는 했지만, 한 차례 흔들렸던 조상우는 다시 한 번 중압감을 견디지 못하며 흔들렸습니다. 2년차 신인으로 최고의 활약을 보인 그였지만, 이 중요한 경기에서는 역시 신인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8회 선두 타자인 채태인에게 안타를 내주고, 최형우를 볼넷으로, 그리고 이승엽을 몸에 맞는 볼로 내주며 무사 만루 상황을 만들고 마운드를 손승락에게 넘겨줘야 했습니다.

 

1-0으로 앞선 넥센으로서는 최악의 위기였고, 삼성으로서는 다시 찾은 최고의 기회였습니다. 안타 하나면 역전이 가능한 상황이라는 점에서 절대 우위는 당연하게도 삼성이었습니다. 첫 타자 상대는 양 팀에게 중요했습니다. 무사 만루의 경우 첫 타자가 어떻게 해주느냐에 따라 대량 득점과 무실점으로 나뉠 수 있었기 때문입니다. 그런 상황은 이번이라고 피해가지는 않았습니다. 무사 만루 상황에서 박석민은 유격수 뜬공으로 물러나고 말았습니다. 

 

그 중요했던 무사 만루 상황에서 가장 타격감이 안 좋은 박석민이 등장했다는 사실은 삼성에게는 고역이었고, 넥센에게는 행운이었습니다. 1사 만루 상황에서 손승락은 박해민마저 1루 땅볼로 잡아 홈에서 포스 아웃을 시키며 실점을 하지 않는 경기를 이끌었습니다. 이흥련까지 2루 땅볼로 잡아내며 무사 만루 위기를 벗어난 손승락은 포효를 하며 자축을 하기까지 했습니다.

 

모든 경기의 흐름은 넥센으로 그렇게 흘러가는 듯했습니다. 밴덴헐크를 상대로 득점도 하고, 무사 만루라는 절체절명의 상황에서도 막아낸 넥센은 그렇게 5차전을 가져갈 것으로 기대했습니다. 하지만 9회 양 팀의 공격은 운명을 바꿔놓았습니다.

 

이택근과 유한준, 박병호로 이어지는 가장 중요한 타선이 침묵으로 물러나며 추가 득점에 실패했습니다. 9회 삼성의 마지막 공격을 막기 위해 마운드에 오른 손승락은 선두 타자인 김상수를 유격수 땅볼로 잡으며 좋은 시작을 알렸습니다. 유격수의 호수비로 좋은 분위기를 이끌던 넥센은 나바로의 평범해 보이는 타구를 허무하게 놓치며 불안함은 시작되었습니다.

 

앞으로 나서며 포구를 하는 것이 안정적일 수밖에 없었지만, 강정호는 높은 바운드를 위해 뒤로 물러나는 듯한 포구를 했고 결국 그런 작은 선택이 경기의 승패를 나누는 이유로 다가왔습니다. 박한이까지 삼진으로 잡아내며 실책만 없었다면 그렇게 경기는 끝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하지만 그 실책 하나는 운명을 달리 했습니다.

 

채태인은 방망이가 부러지는 상황에서도 힘으로 밀어 쳐 안타를 만들어냈습니다. 손승락의 환상적인 슬라이더와 강속구에 무사 만루 위기를 넘겼던 것과 달리, 9회 마지막 상황에서 삼성 타자들은 강했습니다. 채태인의 이 극적인 안타는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습니다.  

 

운명의 선수가 된 최형우는 1루 라인을 약간 비껴가는 안타성 파울로 잠실구장을 모두 들썩이게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다시 한 번 그런 상황은 만들어졌고, 이 상황에서 손승락의 슬라이더를 받아친 최형우의 타구는 1루 라인을 타고 우익수까지 흘러가는 적시타를 쳐냈습니다. 그 환상적이었던 슬라이더는 다른 각으로 흘러가며 최형우를 영응으로 만들고 말았습니다.

 

무산 만루 상황도 이겨냈던 손승락은 강정호의 실책 하나와 채태인의 힘으로 만든 안타가 경기의 흐름을 달리 했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최형우는 쉽지 않은 경기에서 팀을 위기에서 구해냈습니다. 3차전에 이어 중요했던 5차전은 극적인 역전승을 이끌며 중요한 고지에 올라서게 되었습니다.

 

6차전에 모든 것을 걸어야 하는 넥센과 상대적으로 여유롭게 승부를 할 수 있는 삼성으로서는 선발의 차이와 가을야구 DNA를 장착한 타자들의 영웅놀이가 다시 시작되었다는 점에서 흥미롭게 다가옵니다. 윤성환과 오재영. 그리고 넥센의 중심 타선의 부진이 결국 6차전의 승패를 가를 수밖에는 없게 되었습니다. 과연 넥센의 최악의 상황에서 벗어나 7차전까지 경기를 이끌 수 있을지 궁금해집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6
  1. Favicon of https://englishya.tistory.com 멍구. 2014.11.11 18: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넥센이 오늘 이겨야 할텐데요ㅠㅜ 응원합니다 넥센!!

  2. Favicon of https://jang7826228.tistory.com 이바노프 2014.11.11 22:28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아... 넥센이 오늘 젓네요 엉엉 .... 넥센....

  3. Favicon of https://oiu9.tistory.com 함대 2014.11.12 00:4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역대급 명경기였습니다ㅎ

  4. Favicon of https://flyoverseoul.tistory.com 여우곰s 2014.11.12 07:4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삼성을 응원했지만.. 강정호선수 얼마나 속상할까 안타까웠어요

  5. Favicon of https://gongms.tistory.com 민석씨 2014.11.12 10:19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넥센이 이기고 한국시리즈 우승하니 했는데, 마지막에 무너져서 아쉬웠지만 명경기 였습니다.

  6. Favicon of https://ming2u.tistory.com 밍♂구 2014.11.13 20:5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손승락 . . 8회무사만루를 넘기고
    9회2아웃을 못넘기네 ㅠ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