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11. 24. 07:04

양현종 포스팅 최악의 금액 과연 저렴한 메이저 필요할까?

양현종에 대한 메이저리그의 포스팅 금액이 최악이라고 알려지고 있습니다. 김광현의 금액보다 못한 최악의 비용이 포스팅 금액으로 나왔다는 점에서 아쉬움은 커지고 있습니다. 기아 측에서는 헐값이 팀의 에이스를 보내야 한다는 사실이 답답함으로 다가올 듯합니다.

 

구단을 심각하게 만든 포스팅 금액, 양현종은 미네소타 트윈스를 선택할까?

 

 

 

모두가 류현진을 꿈꾸었지만, 모두가 류현진이 되지 못했습니다. 한국프로야구에서 곧바로 미국으로 향한 첫 번째 선수인 류현진은 모두가 놀란 금액을 받으며 명문 LA 다저스로 향했습니다. 그리고 류현진은 2년 연속 14승을 올리며 확실한 존재감을 보였습니다.

 

류현진의 성공은 당연하게도 한국프로야구 선수들의 메이저리그 러쉬를 예상하게 했습니다. 당연하듯 윤석민이 메이저를 선택했고, 뒤이어 김광현과 양현종, 그리고 야수인 강정호도 메이저를 앞두고 있습니다. 결과적으로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선수들이 미국을 향했지만, 류현진을 제외하고 제대로 된 평가조차 받을 수 있는 기회를 잡은 선수가 없었습니다.

 

윤석민은 1년이 지났지만 메이저를 밟아보지도 못한 채 기아와 함께 훈련을 하며 내년 시즌을 준비하고 있습니다. 내년 시즌이라고 윤석민에게 유리한 상황이 아니라는 점에서 그의 메이저는 요원하게 다가올 정도입니다. 마이너리그에서도 좋은 성적을 내지 못한 윤석민에게 기회를 줄 정도로 오리올스의 상황이 녹록하지 않다는 것도 그에게는 힘겨울 수밖에 없습니다.

 

김광현은 헐값이었지만 메이저를 선택했습니다. 그를 잡은 샌디에이고 파드레스는 그에게 선발에 도전할 수 있는 기회를 주겠다고는 밝혔습니다. 하지만 메이저에서 헐값인 그 금액으로 선발로 우뚝 설 수는 없는게 현실입니다. 현지에서도 김광현은 불펜 자원으로 분류하고 있고, 파드레스 역시 기본적으로 셋업맨 정도로 여기고 있는 상황에서 김광현의 메이저 성공시대는 쉽게 판단할 문제는 아닐 듯합니다.

 

200만 불보다 못한 포스팅 금액을 받은 양현종이라고 다를 것은 없습니다. 미네소타 트윈스가 단독 교섭권을 가지기는 했지만, 그들 역시 김광현과 계약을 한 파드레스와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스몰 마켓에서 양현종이 얼마나 효과적인 존재감을 보일지 모르지만 그에 대한 기대감이 그리 크지 않다는 사실은 포스팅 금액이 그대로 이야기를 하고 있습니다.

 

양현종을 노리고 있다는 기사 속에 있던 명문 팀과 달리, 스몰 마켓 구단이 최종 교섭권을 가진 상황에서 그의 역할이 어떻게 될지 예측하기는 쉽지 않습니다. 너무 낮은 금액이라 충격을 받고 있다는 현실 속에서 과연 트윈스와 계약까지 하게 될지는 아직 알 수는 없습니다. SK가 통큰 선택을 통해 김광현의 메이저 행을 수락했지만, 기아 역시 양현종을 보낼 것이라 확신하기는 어렵기 때문입니다.

 

아무리 선수의 꿈을 위해 기회를 준다고 해도, 팀의 에이스를 헐값에 보내는 것은 장기적으로도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입니다. 류현진 이후 한국 선수들의 메이저 러쉬가 거셀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헐값으로 바다를 건너는 그들의 모습이 반갑지는 않습니다.

 

포스팅 금액도 없이 미국으로 건너간 윤석민에게는 그 어떤 기회도 제공되지 않고 있습니다. 낯선 환경에 적응하는 것도 어려운 상황에서 김광현이나 양현종에게 만족스러운 기회가 제공될지 알 수가 없습니다. 잘해야 1이닝 불펜 자원으로 평가받고 있는 상황에서 그들의 메이저가 어떤 의미로 다가올지 의문이기 때문입니다. 국내에서 한 팀의 에이스 역할을 할 선발 자원이 헐값으로 미국으로 건너가 불펜 자원이나, 혹은 마이너 선수로 시간을 보내다 온다는 것은 구단이나 선수 모두에게 마이너스가 될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선수 개인의 꿈을 위해 도전을 하는 것은 긍정적으로 이해되어야 할 것입니다. 하지만 장기적인 포석을 생각한다면 헐값으로 자신의 꿈과 교환을 한다는 사실은 아쉬움으로 다가옵니다. 돈보다 우선인 꿈을 향하는 그들의 도전 자체는 부정하거나 폄하될 수는 없지만, 과연 이런 상황이 모두에게 행복으로 다가올지는 여전히 의문입니다.

 

양현종은 미국 혹은 일본이든 외국으로 나가고 쉽다는 마음을 표현했습니다. 김광현처럼 무조건 메이저리그가 아니라 일본에도 갈 수 있다는 양현종이라는 점에서 그가 미네소타 트윈스와 계약을 할지는 아직 알 수 없습니다. 기아 구단 역시 좀 더 고민을 하겠다는 점에서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 궁금해집니다.

 

미국보다는 일본 구단에서 양현종을 더욱 탐내고 있다는 사실과 좌완 에이스 출신의 그가 일본에서 통할 수 있다는 사실은 흥미롭게 다가옵니다. 더욱 삼성 출신의 오승환의 전철을 밟기를 원하는 이들도 많습니다. 오승환은 메이저리그를 먼저 선택하지 않고 일본을 선택했습니다. 그리고 내년 시즌을 끝내고 메이저에 도전하겠다는 확고한 신념을 밝히기도 했습니다.

 

신일고 출신으로 시카고 컵스에 입단했던 유망주 이대은이 메이저에 입성하지 못하고 일본 자바 롯데로 갈 예정이라고 합니다. 아직 결정이 되지 않았기는 했지만, 분명한 사실은 미국 시장에서 키워진 유망주마저 성공하지 못하는 상황에서 헐값에 건너간 그들이 과연 성공 신화를 만들어낼지에 대한 의문입니다.

 

류현진의 성공에 많은 선수들이 고무되기는 했지만, 차가운 현실에 모두가 실망하고 있는 것도 사실입니다. 양현종이 김광현처럼 돈과 상관없이 메이저로 향할지, 아니면 일본이가 기아 잔류를 선택할지 알 수는 없습니다. 하지만 분명한 사실은 결국 모든 결정은 개인의 몫입니다. 자신의 꿈을 위해 돈까지 포기하며 도전을 할 것인지, 아니면 실리와 명분 모두를 선택할지는 결국 양현종의 선택이니 말입니다. 한국프로야구 전체를 본다면 저렴한 메이저 진출은 신중할 필요가 있다는 사실입니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을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