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 Soccer/유럽리그

토트넘 리버풀 4-1승, 손흥민 시즌 첫 골 팀 완승도 이끌었다

by 스포토리 2017. 10. 23.

손흥민이 첫 예측과 달리 선발 출장했다. 지난 챔피언스리그에서 요렌테가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케인과 투톱 파트너로 등장했다. 강팀과 대결에서 선택한 3-5-2는 성공했고, 리버풀과 홈 경기에서 이번에는 요렌테가 아닌 손흥민이 케인의 파트너가 되었다. 


절대적인 존재감 케인과 날카로웠던 스페셜리스트 손흥민의 가치



경기 전 손흥민이 후보로 시작할 것이라는 이야기가 있었다. 하지만 경기 당일 선발 명단에 요렌테가 아닌 손흥민이 나왔다. 요렌테가 레알 마드리드와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였다는 점에서, 일부 언론의 추측과 마찬가지로 손흥민보다 포체티노가 원하는 선수는 요렌테일 것으로 보였다. 

 

기존 예상과 달리, 선발로 나선 손흥민은 몸이 가벼웠다. 그리고 왜 자신이 주전이 아니어야 하는지 웸블리 구장을 가득 채운 9만 관중들을 흥분하게 만들었다. 손흥민과 케인이 만들어낸 강력한 파괴력은 리버풀 수비를 완벽하게 무너트렸다. 빠르고 강하며 골 결정력이 뛰어난 두 선수를 리버풀도 막기는 힘겨웠기 때문이다. 


케인은 현재 영국 출신으로 EPL을 평정한 최고의 스트라이커라는 사실은 명확하다. 힘과 스피드, 그리고 골 결정력까지 모든 것을 갖춘 케인을 막기는 쉽지 않다는 것을 오늘 경기에서도 잘 보여주었다. 리버풀 수비수들이 케인을 막기에는 역부족이었기 때문이다. 


오늘 경기 포문을 연 것도 케인의 몫이었다. 골은 시작 후 4분 만에 터졌다. 트리피어가 리버풀의 오프 사이드를 깨는 패스를 케인에게 넘겨준 것이 결정적이었다. 하지만 이후 세 명의 수비수가 붙으며 강력한 수비를 하는 상황에서도 끝까지 경쟁하며 골을 만들어낸 케인의 능력은 탁월했다. 


수비수들과 몸싸움에서 절대 밀리지 않았다. 수비수들에 둘러 쌓인 상황에서도 집중력을 발휘해 골 결정력을 높인 케인의 골은 대단함으로 다가온다. 왜 그가 EPL 최고의 스트라이커인지 이 첫 골만으로도 충분히 증명되었기 때문이다. 레알이 탐을 내는 케인의 활약은 토트넘의 우승 도전을 위한 절대적 마스터 키라는 사실만 명확해졌다. 


시즌 골이 없던 손흥민에게도 기회는 찾아왔다. 토드넘 골키퍼 요리스의 긴 핸드 패스를 케인이 바로 잡아 치고 올라갔다. 이 상황에서 손흥민은 전력 질주 하며 상대 수비수를 따돌리기 시작했고, 케인은 완벽한 타이밍의 패스를 내주었다. 넘어온 공을 논스톱으로 차 넣어 골로 완성한 손흥민의 감각은 여전했고, 아름다웠다. 단 두 번의 패스로도 골이 완성될 수 있음을 보여주었다. 


군더더기 없는 스피드와 골 결정력으로 만들어낸 손흥민의 이 골은 올 시즌도 여전히 강력한 존재감을 보일 수 있음을 증명했다. 국가대표 경기에서 좀처럼 맥을 쓰지 못하던 것과 달리, 완벽한 호흡을 자랑하는 토트넘에서 손흥민은 여전히 월드 클래스의 가치를 증명했다. 


손흥민은 오늘 두 번째 골도 넣을 수 있었다. 우측에서 공을 몰고 가며 수비수들과 몸싸움을 하면서도 슛을 하는 과정은 케인의 첫 골을 넣는 장면과 유사했다. 물론 정면과 측면이라는 차이가 존재하지만 말이다. 수비수와 몸싸움 과정에서도 손흥민은 슛을 했고, 아쉽게도 볼은 골대를 맞고 튀어나오고 말았다. 작은 차이가 아쉬움을 선사했다. 


케인이 패스 타이밍을 놓치며 공격이 중단되고 리버풀의 역습으로 이어진 과정은 아쉬웠다. 킬 패스로 기회를 잡은 살라의 슛은 단숨에 경기 흐름을 바꿔 놓았으니 말이다. 2-0 상황과 2-1은 전혀 다른 상황이 되니 말이다. 이런 흐름을 깬 것은 토트넘의 알리다. 


중앙에 있던 알리는 자신에게 온 패스를 놓치지 않고 골로 연결 시키며 강력한 파괴력을 다시 한 번 선보였다. 후반 케인의 추가골이 이어지며 토트넘은 리버풀을 4-1로 잡았다. 하트 레인 홈 구장이 공사중이라 임시 홈으로 사용하는 웸블리는 구장 사이즈가 다르다. 


그 작은 차이는 팀 운영에 큰 문제를 만들기도 한다. 적응기가 필요했던 토트넘은 오늘 경기로 인해 웸블리 적응을 완벽하게 끝낸 느낌이다. 투톱으로 보다 강력한 파괴력을 보여줄 수 있다는 점을 두 경기 연속 확인 시켰다는 점에서 토트넘의 전략은 3-4-3보다 3-5-2로 보다 많이 등장할 가능성도 있어 보인다.     


요렌테

와 남은 한 자리를 두고 공생을 하거나 경쟁을 해야 하는 상황이 손흥민으로서는 부담이 될 수 있다. 하지만 케인을 전 경기 출장 시킬 수 없는 상황에서 좋은 모습을 보인 요렌테는 토트넘에게 좋은 옵션이 될 수밖에 없다. 얼마나 효과적으로 손흥민과 요렌테를 활용하느냐가 토트넘의 올 시즌을 결정할 수도 있어 보인다. 


꾸준하게 강력한 케인과 지난 시즌 20골이 우연이 아니라는 사실을 다시 한 번 확인 시켜준 손흥민. 무력 시위라도 하듯, 손흥민은 가벼운 몸짓과 빠른 스피드, 그리고 정교한 골 결정력까지 공격수로서 보여줄 수 있는 모든 것을 다 보여주었다. 이후 손흥민이 어떤 모습으로 토트넘에서 존재감을 뽐낼지 기대된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 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