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09.02 10:05

토트넘 아스널 2-2 이끈 손흥민의 가치 명불허전이다

손흥민이 왜 중요한 존재인지 이번 라이벌 전에서도 잘 드러났다. 만약 손흥민이 출전하지 않았다면 비길 수 있었을까? 전반에 터진 2골 모두 손흥민이 만들었다. 수비 불안 등이 겹치지 않았다면 원정 라이벌 전에서 토트넘은 승리했을 것이다. 하지만 답답한 경기를 보인 토트넘은 승리를 가져가지 못했다.

 

명불허전 손흥민 토트넘에 활기를 심어주었다

 

 

져서는 안 되는 경기를 홈에서 내주고 북런던 더비에서 아스널 홈에서 무승부를 기록했다. 지는 것보다 낫다고 이야기할 수도 있지만 분명한 것은 이길 수 있는 경기를 내줬다는 것이다. 엉망으로 경기를 치른 시스코와 여전히 과거의 능력을 보여주지 못하는 케인 등 이기기 어렵게 만드는 요소들이 많았다.

최상의 전력을 구축하지 못하고 있는 토트넘은 시즌 전 기대와 달리 여전히 불안정하다. 큰 기대를 모으고 거액을 주고 데려온 은돔벨레가 부상으로 2경기 연속 결장했다. 첫 경기에서 강력한 힘과 슈팅 능력까지 선보이며 큰 기대를 했던 은돔벨레가 전력에서 이탈한 것은 아쉽다. 

 

지난 시즌 중원의 시스코는 좋았다. 강력한 힘을 바탕으로 시즌 내내 토트넘 승리에 큰 공헌을 했다. 오늘 경기에서 시스코의 모습은 최악에 가까웠다. 잦은 실수와 함께 결정적 순간 실축까지 이어지며 아쉬움을 키웠다. 중원에서 공수 연결을 해줘야 했던 시스코 부진은 아쉬웠다.

 

전반전 종반까지 토트넘의 분위기는 좋았다. 제법 이른 시간에 터진 첫 골은 손흥민이 아니었다면 나올 수 없었다. 케인의 헤딩 패스로 연결된 공을 몰고 가던 손흥민은 박스로 들어가는 라멜라를 향해 정확한 패스를 해주었다. 완벽한 패스를 받은 라멜라의 슛은 아스널 골키퍼 레노에 막혔다.

 

완벽하게 막아내지 못한 공은 흘렀고 쇄도하던 에릭센의 골로 이어졌다. 올 시즌 교체로만 나오던 에릭센이 처음으로 선발 출전한 경기에서 PL 50번째 골까지 성공시켰다. 감각적으로 상황을 만들고 공간을 창출해 얻어냈다는 점에서 에릭센은 여전히 토트넘에게 소중한 선수임은 명확하다.

 

북런던 더비에서 그것도 원정 상황에서 선취골을 넣은 토트넘은 뉴캐슬전 패배를 바로 넘어서는 듯했다. 선제골에 이어 전반 39분에는 페널티킥까지 얻어냈다. 이 역시 손흥민이었다. 상대 박스 안에서 패스를 하던 손흥민을 향한 샤카의 깊은 태글은 페널티킥으로 이어졌다.

 

자칫 큰 부상으로 이어질 수도 있었다는 점에서 아찔했다. 모든 것은 손흥민이 만들었지만 키커는 케인이었다. 존재감이 점점 사라져 가던 케인은 손흥민이 입안까지 밥을 떠먹여 준셈이다. 토트넘의 골 모두 손흥민이 아니었다면 나올 수 없었다는 점에서 결정적이었다.

 

손흥민의 슛 역시 날카로웠다. 전반 손흥민이 좋아하는 존에서 감아찬 볼은 아름다운 곡선을 그렸지만 레노의 환상적인 선방으로 골이 무산되었다. 두 경기를 나서지 못했다. 뉴캐슬에 이어 아스널까지 두 경기 연속 선발로 나선 손흥민도 시즌 첫 골이 간절했다. 

 

전반 막판 라카제트에게 환상적 골을 내주는 장면에서 무너진 토트넘 수비는 문제가 심각해 보였다. 한때 최강이라 불렸던 벨기에 듀엣인 알더베이럴트와 베르통언의 존재감이 많이 사라져 가고 있다는 점에서 아쉽기만 했다. 센터백 역할을 하고 있는 산체스가 고군분투하는 듯한 느낌마저 줄 정도다.

오바메양에게 동점골을 내주는 과정에서도 선수를 놓치고 공간을 내주면서 만들어진 결과였다. 물론 역으로 아스널 공격이 환상적이었다는 의미도 될 수 있을 것이다. 오프 사이드 전략을 뚫고 빠르게 치고 나가 가볍게 골로 넣는 오바메양의 솜씨는 분명 탁월했기 때문이다.

 

경기는 치열했다. 보는 이들이 숨쉬기 힘들 정도로 빠르게 상대 진영을 파고 드는 두 팀의 경기는 분명 매력적이었다. 하지만 토트넘에서 많이 등장한 실수들은 올 시즌 우려를 낳게 만들 정도였다. 완벽한 베스트 멤버가 아니라고 하지만, 토트넘 정도 팀이라면 이런 불편함을 반복해서는 안되기 때문이다.

 

알리는 돌아와 정상적임을 알렸다. 에릭센은 선제골로 자신의 존재감을 확인시켰다. 여전히 강력한 손흥민은 찬사를 받아 마땅했다. DESK라인의 정점이라 할 수 있는 케인만이 여전히 불안전하다. 골대를 맞추는 장면이 만들어지기는 했지만 여전히 모두가 아는 케인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으니 말이다. 초반 불안한 토트넘이 언제 다시 강력함으로 돌아올 수 있을까? 손흥민의 시즌 첫 골이 이를 대신할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