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5. 11:06

키움 손혁 신임감독 선임 논란 무엇이 문제인가?

키움을 준우승까지 올린 장정석 감독이 재계약을 하지 못했다. 모두가 재계약이 가능할 것이라 생각했지만, 시즌이 끝난 후 장 감독은 키움과 작별을 하게 되었다. 키움의 새로운 감독으로 손혁 SK 코치가 선임되었다. 손혁 자체에 대해 비난을 하는 이들은 없다.

 

키움이 새롭게 가세하며 변화는 예고되었다. 현재 교도소에 있는 이장석 전 대표가 옥중 경영을 하고 있다는 지적들이 많았다. 이장석이 히어로즈를 키웠다는 사실을 부정하는 이는 없다. 하지만 그가 횡령한 금액들이 너무 많다는 점에서 그 모든 것은 희석될 수밖에 없다. 

손혁키움신임감독

이 전 대표 사람이었던 박준상 대표와 임은주 부사장은 경영 일선에서 물러나게 되었다. 새로운 경영진을 통해 과거 히어로즈의 색채를 빼는 행위 자체가 부당한 일은 아니다. 여전히 이장석 전 대표의 입김이 작용하고 있다면, 이를 막아내고 새롭게 나아갈 필요성이 있기 때문이다. 

 

여기에 왜 장정석 감독까지 밀려나야 하느냐고 묻는 이들도 있을 수 있다. 장 감독 역시 이 전 대표 사람이라는 것을 모르는 이는 없다. 사외이사로 등록되기도 한 장 감독은 마지막으로 정리될 대상이었을 것으로 보인다. 의도하지 않게 한국시리즈까지 진출하며 그 시점이 늦어졌던 것으로 보인다.

 

팀을 준우승으로 이끈 감독과 재계약을 하지 않았다고 비난하는 이들이 많다. 우승을 해도 상황에 따라서는 해고될 수도 있다. 그건 그들 만의 논리 속에서 가능한 일들이다. 이를 두고 그저 시즌 최종 성적으로 모든 것을 대신하는 것은 우매해질 수 있다.

 

손혁 신임 감독이 어떤 결과를 내놓을지 누구도 알 수 없다. 하지만 데이터와 분석에 탁월한 능력을 보였던 손혁이라면 기대를 해봐도 나쁘지 않다. 이장석 전 대표 색채 지우기임에도 과거 히어로즈에서 투수 코치를 한 손혁을 신임 감독으로 선택했냐며 지적하는 이들도 있다.

 

이장석 사람이라면 다른 팀으로 가지도 않았을 것이다. 그들의 논리대로라면 히어로즈에 남아 이 전 대표의 의중을 받들어야 하니 말이다. 이런 상황에서 손혁 신임 감독이 허민 의장과 친분으로 인해 선임되었다는 주장들도 나온다. 허민 의장과 하송 대표가 긴밀한 관계이고, 허 의장과 손 감독이 친하다는 점에서 이들의 커넥션으로 몰아가는 이들도 있다.

 

어느 곳이나 자신이 믿을 수 있는 사람과 함께 일을 한다. 그런 점에서 허 의장과 손혁 신임감독이 친하다는 것이 문제가 될 이유가 없다. 믿을 수 있는 이들과 팀을 만들고 이끌어 결과를 내겠다는 의지 자체가 비난받을 일이 아니기 때문이다. 부당한 짓을 해서 구단에 피해를 입혔다는 사실이 중요하지 누구 사람이냐가 중요한 것은 아니다.

 

이장석 전 대표와 그 사람들을 비난하는 이유 역시 그 안에 존재한다. 부당한 방법으로 구단에 피해를 줬다면 당연히 물러나야 한다. 새롭게 구단을 운영하는 이들은 자신들과 뜻이 맞는 이들을 모은다. 그렇게 자신의 팀으로 만들어 운영을 하는 것이 나쁜 것이 아니라는 의미다.

 

손혁 감독은 2년 계약을 했다. 감독이라는 직책을 처음 맡은 손 감독에게 주어진 기간은 2년이다. 그 기간 안에 우승이 아닌 가능성을 보여야 재계약이 가능하다. 프로는 결국 결과로 이야기를 한다. 손 감독에 대한 일부 부정적인 시각 역시 시즌이 시작된 후 나와야 할 대목들이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dldduxhrl.tistory.com 잉여토기 2019.11.05 11:34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윗선 변화에 따라 성적 말고 외부적인 요인에 의해 감독이 변경될 수도 있지요.
    야구 경기 성적만으로 모든 게 결정되지는 않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