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 8. 5. 08:41

한국 여자배구 터키 잡고 4강행, 갓연경 활약과 국민들의 나무 보내기

한국 여자배구가 4강에서 브라질과 리턴매치를 치르게 되었다. 세계 4위 팀인 터키를 잡으니 이제 세계 2위 브라질과 결승행을 다투게 되었다. 예선에서 0-3으로 완패를 당했던 한국팀이라는 점에서 결코 쉽지 않은 승부를 할 수밖에 없다.

 

터키 배구가 세계 4위이지만 올림픽에서 8강은 처음이다. 그만큼 올림픽 성적이 좋지 않았다는 의미다. 그와 달리, 한국 배구는 메달도 딴 기록이 있을 정도로 올림픽 기록은 좋다. 어제 경기에서도 터키 대표팀들이 우리 대표팀 선수들보다 긴장하고 실수가 많이 나온 이유가 첫 8강 진출에 따른 부담감이었을 것이다.

8강에 대한 부담만이 아니라 현재 터키에서 기록적인 화재가 연일 이어지고 있다는 사실에 대한 아픔도 함께 했을 듯하다. 경기 전에도 올림픽 메달로 시름에 잠긴 터키 국민들에게 희망을 주고 싶다는 포부를 밝힐 정도로 선수들은 부담을 가지고 경기에 임했다. 

 

한국 여자배구는 터키에게 최근 2승 7패로 열세였다. 객관적인 성적 차이가 뚜렷했다는 의미다. 더욱 아시아에서 주최국 일본과 함께 중국 등 세 팀이 8강에 나섰지만, 유일하게 한국만 8강에 들어갔다. 우승까지 했던 중국의 몰락은 극심했고, 한국에 진 일본은 더는 힘을 쓰지 못하고 광탈했다.

 

아시아 팀으로서 유일하게 8강에 오른 한국은 5세트 풀접전을 펼치며 다시 한번 극적인 드라마를 작성했다. 보신 분들을 아시겠지만, 오늘 경기의 분수령은 3세트였다. 그 세트를 가져가는 팀이 승리를 거둘 수밖에 없는 치열한 랠리였다. 

 

이 치열한 대결 속에서 김연경이 터키에서 뛰면서 친했던 대표팀 주장인 에르뎀의 공격을 막으며 분수령을 만들었다. 그렇게 어렵게 3세트를 잡은 한국은 4세트를 내주기는 했지만, 오히려 힘을 비축하는 상황을 만들기도 했다.

 

일본과 경기에서도 5세트에서 극적인 결과를 낸 경험이 있던 한국은 부담스러워하는 터키와 달리, 좀 더 여유롭게 마지막 15점 승부를 할 수 있었다. 8강도 처음이고, 마지막 5세트 승부라는 점에서 터키의 부담감은 눈에 보일 정도로 컸다.

 

일부 선수들은 경기가 끝나기 전부터 눈물을 흘리기까지 했다. 위기에 강한 모습을 보이는 한국 여자배구는 그렇게 절대적 열세에서 4강에 오르는 기염을 토했다. 한국 여자배구는 중요한 핵심 자원이었던 쌍둥이 자매가 학폭 논란으로 영구 제명되며 공백이 컸다.

 

오랜 시간 손발을 맞춰왔다는 점에서 다른 선수를 뽑고, 그 자리에 적응시키도록 하는 문제는 그리 쉽지는 않았다. 하지만 그들이 없어도 한국 여자배구는 충분히 강할 수 있음을 보여줬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인성을 우선시하는 시대가 되었다는 것은 중요한 가치로 다가올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아무리 실력이 좋아도 인성이 나쁘면 활동하기 어려운 환경이 갖춰졌다는 것은 대한민국 사회 전체를 바꾸는 계기가 될 수밖에 없다. 실력보다 인성의 중요성이 대두되며 결과만이 아니라 과정의 중요성을 더욱 큰 가치로 만드는 문화의 변화는 그래서 반갑기만 하다. 

 

경기가 끝난 후 한국 여자배구팀은 환호했다. 일본과 대결에서 승리한 후 눈물을 보였던 선수들은 이번에는 웃음이 가득했다. 그리고 지난 1976년 몬트리올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땄던 대한민국은 이제 45년 만에 올림픽 메달을 노리게 되었다.

상대적인 열세 속에서도 대한민국은 그 어려운 일을 해내고 있다. 그리고 그 중심에는 김연경이 있었다. 10만명 중 1명이 나올까 할 정도의 선수라며 김연경에게 찬사를 보내는 국제배구협회의 모습은 그가 얼마나 위대한 선수인지 다시 깨닫게 한다.

 

4강에서 맞대결을 하게 된 브라질 언론에서도 김연경의 활약을 보도하며 반칙이라는 표현까지 썼다. 김연경의 활약은 브라질 언론의 지적처럼 반칙이다. 올림픽 무대에서 한 경기에서 30점 이상을 4번이나 기록한 유일한 선수가 김연경이기도 하다.

 

터키와 경기에서도 28점을 기록한 김연경의 끝은 어디인지 알 수 없을 정도다. 그저 공격만 잘하는 선수가 아니라 수비 역시 안정적이다. 18살 천재 선수로 얼굴을 알린 후 지금까지 그 실력이 떨어지지 않고 세계 최고로 유지하는 것 역시 경이롭게 다가올 정도다.

 

터키의 눈물은 첫 8강 진출에서 제대로 경기를 하지 못한 아쉬움도 있었을 것이다. 그리고 경기전에도 많은 선수들이 언급했듯, 터키 현지에서 번지고 있는 대형 화재에 대한 우려도 한몫했을 것이다. 터키에서 가장 인기 있고, 사랑받는 여자배구가 메달을 따서 시름에 잠긴 국민들에게 위로와 응원을 보내고 싶은 마음이 컸으니 말이다.

 

뉴스를 통해 이 사실을 몰랐던 이들도 여자배구를 본 후 터키에서 대형 산불이 일고 있다는 사실을 알게 되었다. 그리고 SNS에 PrayForTurkey’(터키를 위해 기도합니다)라는 해시태크 달기 운동을 자발적으로 펼치기 시작했다.

 

이와 함께 많은 누리꾼들은 터키에 나무를 보내는 기부를 시작했다. 묘목을 기부해 산불로 황폐해진 터키에게 희망을 주기 위함이다. 그렇게 우리 승리에 대한 기쁨만이 아니라, 패배한 상대팀에 대해 관심을 보고, 그들을 위해 박수를 쳐주는 변화는 아름답게 다가온다.

 

과거 금메달을 따지 못하면 죄인이 되고, 은메달을 따고도 서럽게 울던 선수들은 사라져 갔다. 그리고 국민들 역시 메달보다는 그 과정에 보다 큰 관심을 보이고 있다. 이런 변화가 결과적으로 8강전에서 치열하게 싸운 터키에 대한 관심으로 이어지고 있는 것인지도 모른다. 

 

세계랭킹 13위인 대한민국이 8강에 합류한 것도 기적이라 평가되었다. 그리고 라바리니 감독의 전술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던 쌍둥이 자매가 사라지며, 그 공백을 갖춰가는 것은 어려운 일이었다. 이들이 사라지면 한국 배구는 몰락할 것처럼 이야기해왔지만, 대표팀은 원팀으로 똘똘 뭉쳤다.

원팀 정신으로 단합했고, 그렇게 경기력을 끌어모은 한국 여자 배구팀은 그렇게 기적과 같은 결과를 쓰고 있는 중이다. 브라질은 넘기 어려운 팀이라는 것은 분명하다. 하지만 한국 여자 배구팀은 객관적인 결과와 상관없는 경기력을 보여주고 있다. 그런 점에서 브라질과 예선 결과는 의미가 없어졌다.

 

배구를 한 번도 해본 적이 없는 라바리니 감독은 16살 때부터 코치로 활동하며 현재의 자리에 올라섰다. 기본적으로 선수 출신이 코치나 감독으로 자리에 올라가는 것과 달리, 선수 생활을 단 한 번도 해보지 않은 감독의 신선한 도발은 그렇게 한국 여자 배구팀과 함께 화려하게 타오르고 있다.

 

김연경과 몇몇 선수들에게는 마지막 올림픽 무대일 수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어린 선수들은 선배를 위해서 보다 더 강력하게 뭉칠 수 있었다. 이런 한국 여자 배구 대표팀을 하나로 묶어내는 김연경의 강렬한 카리스마는 분명 4강의 일등공신이다. 

 

대한민국 여자 배구가 브라질을 꺾고 미국과 세르비아 승자와 금메달을 두고 경기를 할 수도 있다. 그리고 금메달을 목에 걸 가능성도 배제할 수는 없다. 물론, 이와 달리 브라질에 지고, 미국 혹은 세르비아와 동메달 결정전에서 패할 수도 있다. 

 

메달을 따지 못하고 퇴장할 수도 있지만, 상대적 열세 속에서도 대한민국 여자 대표팀은 이 자리까지 올라섰다. 김연경의 팀이기는 하지만, 모든 선수들이 자신의 자리에서 최선을 다했다. 그런 원팀 정신으로 무한도전을 하는 그들에게 박수를 보낸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wpdlc.tistory.com PDLC 대장 2021.08.06 16:15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안녕하세요!
    포스팅 잘보구 갑니당~^^
    방문겸 들리게 되었어요!!
    저는 PDLC그룹에 PDLC 대장입니당ㅎㅎ
    PDLC 필름 제조,유통,시공,설치,신제품 개발,교육 등
    다양한 경험과 기술력을 보유하고 있는
    PDLC전문업체입니당ㅎㅎ
    서로 구독하고 앞으로 자주 소통하고 지냈으면
    좋겠습니당~^^