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축구 Soccer/한국 프로축구

수원삼성 집단폭행 피해자 모친의 분노, 어그리 훌리건 뿌리 뽑아야 한다

by 스포토리 2022. 6. 22.
반응형

국내 축구팬들을 분노하게 한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FC서울과 수원삼성의 라이벌 전이 벌어진 수원 구장에서 벌어진 폭력 사건은 축구 열기에 찬물을 끼 얻는 심각한 문제라는 점에서 철저하게 가해자 처벌이 내려져야만 하는 사건입니다.

 

문제의 사건은 K리그 최고의 라이벌전인 수원 삼성-FC서울의 '슈퍼매치'가 열린 19일 수원월드컵경기장에서 벌어졌습니다. 이 주변은 축제의 장이 아닌 폭력사건의 현장이 되었다는 점에서 씁쓸하기만 합니다. 일개 극성팬의 일탈과 구단의 안일한 대처 탓에 K리그 전체에 먹칠을 하는 사건으로까지 번졌다는 것이 공통적인 의견이기도 합니다.


이날 경기 전 북측 관중석 출입구 부근에서 수원 서포터스 내 소모임 소속 고등학생 팬이 서울 유니폼을 입은 중학생 팬을 들어 올려 바닥에 내동댕이치는 폭행이 이뤄졌습니다. 당시 상황을 촬영한 영상은 20일 소셜미디어(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급속도로 퍼져나갔죠. 서울 서포터스 '수호신'을 중심으로 분노 여론이 들끓었다는 것은 너무 당연했습니다. 이들은 이번 사건에 대해 아시아축구연맹(AFC)에 공식 항의하고, 법적 조치까지 예고했습니다.

 

상대팀 유니폼을 입었다는 이유로 이런 식의 폭력을 행사한다면 누가 수원으로 원정 응원을 간다는 말인가요? 그리고 이번 사건이 제대로 처리가 되지 않으면, 수원 팬들은 다른 지역 원정 응원을 가면 동일한 방식으로 폭력의 대상이 될 수도 있습니다. 

 

동영상을 보면 피해자 부모가 분노하며 밝힌 것과 같습니다. 가해자 부모의 주장과는 전혀 다른 현장의 모습이 동영상에 그대로 담겨 있으니 말이죠. 이런 상황에서 수원삼성 팬들이 열광하는 모습에서 이들의 광기가 도를 넘어서고 있음을 확신하게 합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이런 불미스러운 일이 생긴 것에 대해 피해자분과 그 부모님께 다시 한번 진심으로 사죄드린다.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는 전혀 없었다. 경기장 밖에서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에 같이 점핑하자고 들어 올리다가 그분을 놓쳐 넘어지게 됐다"

 

논란이 커지자 가해자는 자필 사과문을 올렸습니다. 자신은 폭행이나 다치게 할 의도가 전혀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그리고 응원가를 부르는 와중이 같이 점핑하자고 들어 올리다가 놓쳐 넘어지게 되었다는 것이 가해자의 주장입니다.

아무런 영상이나 증인이 없었다면 이를 부정하기 어려웠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이 상황은 모두 영사에 담겨 있었습니다. 가해자가 피해자 뒤에서 잡아 올려 던지는 장면이 말이죠. 이 정도면 악의적인 행동이라고 봐야지, 점핑하자고 해서 한 행동이라 생각할 이는 없습니다.

 

말도 안 되는 주장을 하며, 자신은 아무런 가해도 하지 않았다는 주장은 피해자와 부모를 분노하게 만들었습니다. 멍투성이가 된 아들을 보는 부모의 마음이 어땠을까요? 그리고 가해자가 자신은 아무 잘못이 없다며, 그저 사고였다 주장하며, 이미 사과하고 끝났다는 식의 주장은 최악입니다.

 

"저희 아이는 월드컵보조경기장 맞은편 매표소 부근 먹을거리를 사러 간 친구들과 동생을 기다리며 핸드폰을 하고 혼자 서있었다. 그때 갑자기 FC서울 유니폼을 입고 있던 저희 아이에게 가해자를 포함 5명 정도의 무리가 응원가를 부르며 다가와 억지로 아이에게 어깨동무를 했다"

 

"아이가 뿌리쳐도 또다시 어깨동무를 당한 상황에서 갑자기 가해자가 나타나 저희 아이 뒤에서 허리를 안아 들어 올려 그대로 바닥으로 내리꽂았다. 보도블럭으로 머리부터 떨어졌지만 본능적으로 팔로 딛고 넘어졌고 가해자는 넘어져 있는 저희 아이를 또다시 때릴듯 주먹질을하며 다가왔다. 다른 일행이 말려 더이상의 폭행은 피할 수 있었다"

 

"이후 여러 명이 둘러싼 채 저희 아이에게 유니폼을 벗으라고 했고 겁에 질린 저희 아이는 바로 유니폼을 벗어 손에 들고 그곳을 벗어나려 했다. 그러나 그걸 본 다른 수원삼성팬 무리가 양팔을 벌리고 더 크게 응원가를 부르며 몰려왔고 저희 아이를 에워싸고 빠져나가지 못하게 막았다"

"아이가 아빠에게 영상통화로 전화해 가해자 얼굴을 비춰보여줬고, 남편이 가해자에게 상황을 물으니 같이 응원하려고 한 건데 실수로 떨어뜨려 넘어졌다고 거짓말을 했다. 이 사람들이 사과했다는 부분은 이게 다다. 이후 다음날 기사와 영상이 떴고, 가해자 어머니란 분이 사과문을 올렸다. 사건 당일 가해자가 거짓말을 했던 것과 똑같은 내용이다"


"FC서울 구단과 수호신 측으로부터 풀버전 영상 원본을 확보했고 (앞서 공개된)짧은 영상에 비해 상당히 구체적이고 충격적이라 보는 내내 손발이 떨렸다. 현재 가해자들이 수원삼성 구단 측으로부터 받은 징계 내용은 무리지어 동조했던 가해자들 제외한 폭행 가해자에게만 경기장 2년 출입금지 뿐이다"

"사태파악 못하고 무마하려는 수원삼성 구단 측과 가해자가 올린 글은 사과문이라 할 수 없다. 이번 일을 계기로 상대팀 서포터즈를 위협하고 조롱하는 행동은 더이상 없어지길 바라며 충돌없이 경기장 안에서 자기가 원하는 팀을 위해 열성을 다해 응원할 수 있는 응원 문화가 부디 자리잡았으면 하는 바람이다"

 

가해자의 거짓말과 달리, 피해자 부모는 상당히 구체적으로 당시 상황을 정리했습니다. 친구를 기다리는 피해자를 수원삼성 팬들이 몰려와 어깨동무를 강제로 하려 했고, 이를 거부하자 안아 내던지고 폭력을 행사하려고 했다는 것이 핵심입니다.

피해자가 바로 아버지에게 영상통화를 했고, 가해자를 비추자 사고라고 둘러댄 것이 그가 사과했고 받아들였다는 주장의 전부라는 겁니다. 자신이 전화해 자초지종을 설명하고 사과한 것이 아니라, 피해자가 두려워 아버지에게 전화를 해서 나온 거짓말이라는 것이죠.

 

피해자 부모는 FC서울과 서포터즈 수호신 측으로부터 풀버전 영상 원본을 확보했다고 합니다. 알려진 짧은 영상에 비대 상당히 구체적이고 충격적이라고 하네요. 사태파악 못하고 무마하려는 수원삼성 구단에 대한 비판도 잊지 않았습니다.

 

그보다는 응원 문화가 성숙해지는 계기가 마련되어야 한다는 피해자 부모의 입장이 이번 사건의 핵심입니다. 모두가 이번 폭력 사건처럼 행동하지는 않습니다. 그런 점에서 소수가 벌인 행동이라고 이야기하는 것이 옳을 듯합니다. 

 

하지만 이 사건이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지나간다면 이런 못된 소수는 점점 더 늘어날 수밖에 없습니다. 피해자 부모는 가해자를 고소했고, 경찰은 수사 중입니다. 수원삼성은 단순히 가해자 하나에게 2년 경기장 출입금지가 아니라, 그 무리들에 대한 확실한 징계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수원삼성이 법을 집행하는 기관이 아니라는 점에서 한계는 있겠지만, 피해자와 그 부모들이 느낀 두려움과 고통을 이해하고 문제를 풀어내기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더 보여야 할 겁니다. 그저 중고등학생들이 치기 어린 행동 정도로 치부하는 모습으로 이번 사건은 정리될 수 없기 때문입니다.

 

이번 사건을 통해 유사한 폭력 사태가 더는 발생할 수 없도록 각 구단들은 보다 강력한 기준과 대처법을 마련해야만 할 겁니다. 그리고 이번 사건 가해자들에 대한 강력한 처벌을 통해 유사 행동을 해서는 안 된다는 것을 분명하게 보여줘야 합니다. 

반응형

댓글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