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1. 10. 29. 08:05

[2011 한국 시리즈 3차전]SK 홈런 두 방으로 무적 삼성을 꺾었다

물러설 수 없었던 SK가 송은범의 호투와 홈런 두 방으로 기사회생했습니다. 짠물 야구로 이어지는 한국 시리즈는 선취점이 곧 결승점이 되는 기이한 상황이 지속되고 있고 이런 승부는 여전히 계속될 가능성도 높아졌습니다. 위기에서 겨우 반격을 시작한 SK가 에이스 대결을 벌이는 4차전까지 잡고 역리버스를 이룰 수 있을지도 흥미롭습니다.

기회 못살린 삼성, 잘 던진 저마노 홈런 두 방에 울었다





경기는 삼성이 먼저 앞설 수 있었고 지난 두 경기 승리를 이어 3연승도 가능한 초반 분위기였습니다. 하지만 SK가 지난 1, 2차전에서 초반 많은 득점 기회를 날리며 2연패를 당했듯 삼성은 결정적인 순간 득점에 성공하지 못하며 분루를 삼켜야만 했습니다.

선발로 나선 저마노와 송은범의 마운드 대결은 누가 더 좋다 쉽게 평가할 수 없을 정도로 좋았습니다. 결과적으로 홈런 두 방을 내준 저마노의 패배로 끝났지만 삼성이 기회만 잘 살렸다면 승패는 언제라도 바뀔 수 있었기에 둘의 대결은 모두 승자라 해도 과언이 아니었습니다.

2회 1사 후 강병규가 안타를 치고 기회를 잡았지만 신명철이 병살로 끝난 삼성은 3회 다시 1사 후 기회를 잡았습니다. 1번에서 9번으로 타순을 옮긴 김상수가 1루 강습 안타를 만들어내고 1번 배영섭이 연속 안타를 쳐내며 절호의 기회를 잡았습니다. 김상수가 안타 후 도루를 하고 배영섭 역시 안타 후 도루를 성공시키며 1사 2, 3루 기회를 잡은 삼성은 2번 박한이 마저 볼넷을 얻으며 중심 타자 앞에서 1사 만루의 완벽한 기회를 잡았습니다.

하지만 삼성은 3번 채태인과 4번 최형우가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며 절대적인 득점 기회를 날리고 말았습니다. 김상수의 강습 타구를 1루수 박정권이 실책 성(강습이지만 잡을 가능성도 높았던) 안타를 내주고 연속 안타, 도루, 볼넷 등 3회에만 수많은 공격 패턴을 보이며 득점 기회를 잡았으면서도 중심 타선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난 장면은 통탄스러웠습니다. 물론 선발 송은범이 그만큼 위기 상황 대처에 탁월했다는 반증도 되겠지요. 실질적인 SK 에이스로 활약한 그는 부상에도 팀을 위해 혼신의 힘을 다해 투구하는 모습은 대단했으니 말입니다.

위기 뒤에 기회라고 3회 말 SK는 기회를 잡을 것으로 기대했지만 연속 삼진을 포함해 저마노에게 간단하게 삼자범퇴 당하며 오히려 삼성에게 다시 기회를 내줬습니다. 4회 시작과 함께 5, 6번 타자를 연속 볼넷으로 내주며 다시 위기를 맞은 SK는 운이 따라주었습니다.

7번 신명철이 번트 모션에서 번트를 하지 못했는데 2루 주자였던 박석민이 3루로 뛰다 횡사하는 상황은 아쉬웠습니다. 여기에 신명철마저 중견수 플라이로 물러나며 다시 기회가 사라지는 듯 했지만, 진갑용이 좌전 안타를 치고 2루 주자 강봉규가 혼신을 다해 홈으로 내달렸지만 짧은 안타를 잡아 완벽하게 홈으로 송구한 박재상의 멋진 송구와 철벽 같이 막아낸 정상호의 포구로 실점을 하지 않은 것은 오늘 경기의 분수령이었습니다.

삼성으로서는 3, 4회 연속 득점하지 못한 게 이상할 정도로 완벽한 기회를 잡았으면서도 득점으로 연결하지 못한 타선의 무기력함이 아쉽기만 합니다. 저마노가 다른 투수들과는 달리, SK 타자들의 타격 페이스를 빼앗는 절묘한 변화구로 완벽한 투구를 하고 있었기에 두 번의 기회 중 한 번만 득점으로 연결했다면 무척이나 쉽게 경기를 풀어갈 수 있었다는 점에서 초반 두 번의 기회 무산은 아쉽기만 합니다.

3회 삼자범퇴로 물러났던 SK는 두 번의 위기를 넘기며 4회 말 1사 후 호수비를 보였던 박재상이 솔로 홈런을 날리며 승부의 균형을 깨트렸습니다. 호투하던 저마노의 실투 하나가 그대로 홈런으로 이어지며 SK는 한국 시리즈 처음으로 선취점을 올리며 승리 가능성을 높였습니다.


승기를 잡은 SK는 송은범이 5회 삼성 타자들을 삼자범퇴 시키고 5회 공격에서 다시 1사 후 저마노를 상대로 최동수가 도망가는 솔로 홈런을 터트리며 경기를 2-0까지 앞서나가게 되었습니다. 만 40세 홈런으로 한국 시리즈 최고령 홈런을 친 최동수의 한 방은 결승타점이 되었다는 점에서 기쁨은 두 배였을 듯합니다.

선발 투수들이 모두 5회까지 막아주며 2-0 스코어를 만들었다는 점에서 양 팀의 선발들은 자신들의 몫을 완벽하게 수행해주었습니다. 저마노는 자신의 장기는 다양한 변화구를 주무기로 3회까지 완벽하게 삼자범퇴로 이닝들을 마무리하며 삼성에게 승리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어주었습니다.

5닝 3안타, 2사사구, 6삼진, 2실점을 한 저마노는 두 번의 완벽한 기회에서 한 점도 뽑아내지 못한 팀 타선이 야속하기만 했습니다. SK의 선발 투수였던 송은범은 몸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도 위기의 팀을 구해내는 호투를 선보였습니다. 5이닝 4안타, 4사사구, 2삼진, 무실점으로 투구 내용은 저마노보다 못했지만 위기 대처 능력의 탁월함을 보이며 팀이 첫 승을 거둘 수 있도록 도우며 승리 투수가 되었습니다.

삼성은 8회 2사 1, 3루에서 5번 타자 박석민이 적시타를 치며 1-2까지 따라 붙기는 했지만 더 이상 추가 득점에 성공하지 못하며 분루를 삼켜야만 했습니다. 삼성의 패인은 두말 할 필요 없이 중심타선이 제 역할을 하지 못했기 때문입니다. 1사 만루 상황을 맞은 3회 3, 4번이 연속 삼진으로 물러나고, 6회 무사 1루 상황에서 최형우가 다시 삼진으로 물러나는 상황은 아쉽기만 했습니다. 2011 시즌 최고 타자인 최형우가 결정적인 승부처에서 무기력하게 물러난 것이 삼성의 패인이었습니다.

한국 시리즈에서 첫 세이브를 따낸 엄정욱은 비록 팀의 승리를 지켜내기는 했지만 볼을 남발하며 벤치나 팬들을 불안하게 했습니다. 오승환과는 너무 비교되는 엄정욱의 투구는 앞으로 유사한 상황이 왔을 때 유사한 불안함으로 가져 올 수도 있다는 점에서 불안하기만 합니다. 한국 시리즈에 첫 등판 했던 정우람의 투구도 불안하기는 마찬가지였습니다. 다른 투수와 달리 푹 쉬었지만 오히려 그게 독이 되었는지 불안했던 정우람과 엄정욱이 불안을 떨치는 투구를 한다면 SK로서는 좀 더 편한 승리를 가져갈 수 있을 것입니다.

오늘 경기는 SK 송은범의 호투와 박재상과 최동수의 솔로 홈런 두 방이 승부를 갈랐습니다. 물론 삼성의 3, 4회 연속 이어진 결정적인 득점 기회를 놓친 그 순간은 승패를 가르는 결정적인 순간들이었습니다. 4차전에 양 팀은 팀의 에이스라 부를 수 있는 윤성환과 김광현을 예고했습니다.

과연 이들이 3차전처럼 팽팽한 투수전을 이끌지 아니면, 침묵했던 타선이 폭발하며 화려한 타격 쇼로 흥미로운 경기가 펼쳐질지 기대됩니다. 삼성이 이기면 8부 능선을 넘어설 것이고 SK가 이긴다면 2승2패 균형을 잡으며 대 반격은 시작될 것입니다. 과연 4차전의 승자는 누가 될지 기대됩니다.





Trackback 0 Comment 2
  1.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1.10.29 12:10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장타력의 팀이아닌 sk가 홈런으로 승리를 가져왔다는 점은 고무적이죠

    • Favicon of https://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스포토리 2011.10.30 11:01 신고 address edit & del

      흥미로운데 응집력이 떨어져 아쉽기는 하네요. 이번 한국시리즈는 싱겁게 끝날거 같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