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3. 28. 08:17

엘지vs기아 시범경기, 라미레즈의 가능성과 한승혁의 아쉬움 교차되는 기아 마운드

지난 등판에서 형편없는 투구를 했던 기아의 외국인 투수 라미레즈는 가능성을 활짝 열었지만 기대주 한승혁은 최악의 피칭을 하며 대조적인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기아 타선이 짜임새를 갖춰가는 것과 달리, 마운드가 여전히 불안 요소로 남아 있다는 점은 시즌을 얼마 남기지 않은 상황에서 여전히 선 감독의 고민만 깊어지게 합니다.

안정감 없는 마운드와 활력 넘치는 타선, 부조화가 아쉽다

 

 

결과적으로 기아가 엘지를 상대로 7-2 완승을 거뒀기에 만족스러운 결과라고 이야기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시범경기에서 승리는 패배보다 못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승리보다는 시즌 준비를 위해 필요한 가능성들을 점검하고 최종 라인업을 구축하기 위한 실험이라는 점에서 승패는 큰 의미를 가질 수 없기 때문입니다. 좋은 예로 시범경기 1위 팀이 리그 순위에서 1위는 아니라는 점에서도 그 가치는 그대로 드러날 것입니다.

물론 지는 경기보다는 이기는 경기를 통해 정신적인 만족을 얻고 그 감각을 시즌에서 그대로 가져가는 것 역시 중요하지만 그보다 앞서는 가치는 한 시즌을 위해 준비한 구상들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표현될지에 대한 실험에 대한 만족도입니다. 그런 점에서 기아의 타선은 여전히 합격점을 받을 수 있지만 마운드는 고개만 갸웃 거릴 수밖에는 없습니다.

기아는 시범경기 전 중요한 마운드 자원 다섯 명이 빠지며 우려를 샀습니다. 시즌에 맞춰 투입 가능한 선수도 있지만 양현종처럼 선발 한 자리를 차지할 선수가 부상 후유증으로 5월에나 등판이 가능한 상황은 분명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외국인 선수들 역시 크게 만족할 수준이 아니라는 점에서도 불안은 여전히 기아 마운드를 잠식하고 있습니다.

가장 늦게 합류한 외국인 투수 라미레즈는 지난 경기에서 형편없는 구속과 제구력으로 벤치뿐 아니라 팬들에게도 원성을 받았었습니다. 시범경기라는 틀에서 자신의 페이스를 만들어 가는 과정 중 하나이기는 했지만 그동안 기아 프런트가 외국인 투수들에 대한 선택이 탁월했었다는 점에서 이번 외국인 선수들에 대한 기대 역시 컸기 때문입니다. 더욱 기아가 버린 로페즈가 SK에서 여전히 대단한 피칭을 선보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부상과 함께 많은 나이, 우완 투수라는 점이 선 감독의 선택을 받지 못한 이유였지만 로페즈는 다시 부활했고 당장 SK의 에이스 노릇을 책임질 수 있게 되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은 커질 수밖에 없습니다.

선 감독이 구상했던 외국인 투수 조합이 만들어지지 못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큰 이번 외국인 선수 문제는 시즌이 시작되고 그들이 어떤 모습을 보여줄 수 있을지가 중요해질 수밖에 없습니다. 선 감독이 시즌 중에라도 마음에 들지 않으면 교체도 가능하다고 공표한 만큼 만족스러운 결과를 내지 않으면 조기 교체도 가능한 게 현재 기아 외국인 투수들이기 때문입니다.

메이저에서 좋은 모습을 보이기도 했던 라미레즈에 대한 기대는 그래서 더욱 클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비록 하향세를 걷고 있는 투수이기는 하지만 다시 부활투를 던지기 시작한다면 메이저에서의 경험까지 더해져 기아 마운드의 핵이 될 수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지난 등판에서 아쉬운 투구들을 해왔던 라미레즈는 시즌을 앞두고 중요한 이번 주 첫 경기에서 만족스러운 피칭을 선보였습니다.

5이닝 동안 17타자를 맞아 49개의 피칭으로 2안타, 무사사구, 2삼진, 무실점으로 막으며 합격점을 받았기 때문입니다. 중요한 것은 효과적인 투구와 함께 볼넷이 없었다는 점입니다. 빠른 카운터를 잡아가며 맞춰 잡는 그의 투구는 매력적이었습니다. 지난 등판이 아직 몸이 만들어지지 않았다는 것이 사실이라는 것을 증명이라도 하듯 그는 멋진 피칭을 선보였습니다.

구속은 여전히 만족스러운 수준은 아니었지만 낮게 제구 되는 공은 매력적이었습니다. 좌완 투수로 오른손 타자에게는 가장 멀고 낮은 바깥쪽 직구를 던질 줄 안다는 것은 매력적입니다. 여기에 몸 쪽 낮은 공 역시 자유롭게 던져 타자들을 압박하는 그의 피칭은 시즌을 기대하게 했습니다. 빠른 공은 아니지만 폭 넓은 좌우를 이용하며 낮게 제구 되는 그의 공은 쉽게 공략하기 힘들기 때문입니다. 1회 잠시 높은 공들로 위험해지기는 했지만 2회부터 낮게 제구 되는 공에 엘지 타자들이 속수무책으로 당하는 모습 속에서 라미레즈의 진가를 확인할 수 있었다는 점은 성과였습니다.

문제는 라미레즈가 아니라 선 감독이 기대하는 젊은 투수들이었습니다. 군 제대 후 좋은 활약을 보여줄 것이라 기대했던 임준혁은 5선발 가능성이 점쳐지는 존재이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라미레즈 뒤에 등판한 그의 모습은 매력적이지 않았습니다. 1이닝 여섯 타자를 맞아 2개의 사사구가 있었다는 것은 아쉬울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잔뜩 긴장해 제대로 피칭을 하지 못했다는 점 역시 아쉽습니다. 시범경기에서마저 이렇게 긴장한다면 시즌에서는 더욱 힘겨울 수도 있기 때문이지요.

임준혁에 이어 나온 한승혁의 피칭은 더욱 난감했습니다. 지난 등판에서 파워 피칭을 선보이며 팬들의 눈도장을 확실하게 찍었던 한승혁은 전혀 다른 투수가 되어있었습니다. 파워 피칭보다는 변화구 위주로 던진 그의 공은 엘지 타자들의 공략 대상이 되었습니다. 낮은 타점에서 변화가 되는 것이 아닌 타자들이 좋아할 만한 눈높이에서 변하는 그의 공은 마치 배팅을 위해 피칭을 해주는 듯 했습니다. 한 타자를 잡고 물러난 그는 홈런 1를 포함해 2안타, 1사사구를 기록하며 대조적인 모습을 보였습니다.

2012 시즌 한승혁에게 바라는 임무는 불펜에서 1이닝을 확실하게 막아주는 역할입니다. 장기적으로 그가 기아 선발의 주축이 되리라는 것은 모두가 알고 있는 사실이지만 부상에서 회복 중인 그에게 시작부터 선발을 요구할 수는 없는 법이고 불펜에서 프로야구를 경험하고 선발로 올라서는 것이 그에게 주어진 길이자 기아가 바라는 과정입니다. 그런 점에서 한승혁의 2012 시즌은 중요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더욱 기아가 광주 제일고 출신의 초 고교급 투수인 유창식이 한화로 간 상황에서 메이저 진출이 유력했던 한승혁을 1차로 선택했다는 점에서도 그에게 바라는 기대는 엄청난 게 사실입니다.

메이저 진출도 고려했었던 한승혁을 선택한 것은 그가 보여준 파워풀한 피칭이 주요했기 때문입니다. 입단 시점부터 부상을 안고 있었고 이를 충분히 감안해 영입했던 기아는 수술과 재활에 모든 것을 바쳤고 그렇게 실전 마운드에 오른 한승혁은 그래서 기대주일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더욱 유창식이 프로 2년 차가 되면서 한화의 기둥으로 성장해가고 있다는 점은 한승혁의 현재와 비교되며 팬들을 아쉽게 하고 있습니다.

시범 경기는 그저 시범 경기일 뿐이기에 일희일비할 수는 없지만 그가 보여준 피칭이 매력적이지 않다는 점은 걱정입니다. 강속구 위주의 피칭은 합격점을 받을 수 있지만 변화구 제구가 문제점으로 드러난 것은 시즌에서도 아쉬움으로 안고 가야 한다는 점에서 문제가 아닐 수 없습니다. 밋밋하게 포물선을 그리듯 변하는 공으로는 프로 선수들과 대결을 할 수 없다는 점에서 한승혁은 남은 기간 동안 좀 더 완벽한 피칭을 위해 노력해야 할 것입니다. 그에게 많은 이닝을 요구하는 것이 아니기에 1이닝 많다면 2, 3이닝을 효과적으로 피칭할 수 있도록 준비를 해야만 합니다.

마운드가 여전히 불안한 것과는 달리, 기아의 타선은 완벽하게 자리를 잡아가는 인상입니다. 4번 타자를 맡은 김상현의 타격이 들쑥날쑥하기는 하지만 다른 타자들이 제몫을 잘 하고 있다는 점에서 고무적입니다. 본격적으로 타격과 수비에 나서고 있는 신종길이 지난 시즌과는 비교도 되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인 경기를 하고 있다는 점은 흥미롭습니다. 기아 변화의 중심에 신종길이 있고 그 변화가 곧 우승으로 이끄는 열쇠라는 점에서 좌타자 신종길의 변신은 여전히 기대됩니다.

9번 타자로 변신한 김선빈은 공수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며 선 감독이 구상하고 있는 강한 9번 타자를 현실적으로 가능하게 만들어주고 있습니다. 김선빈와 이용규로 이어지는 새로운 라인업은 팀 전체의 공격력을 극단적으로 배가시켜줄 수 있다는 점에서 김선빈의 역할은 중요했는데 그 몫을 확실하게 해주고 있다는 점에서 기아의 타선에 대한 기대는 더욱 커지고 있습니다.

이범호와 최희섭까지 정상적으로 타선에 합류하게 된다면 기아의 타선은 그 어느 해보다 강력한 라인업을 갖출 수 있다는 점에서 우승을 향한 발걸음을 가볍게 하고 있습니다. 마운드만 정상적으로 돌아오게 된다면 기아의 우승 가능성은 그만큼 높아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과연 얼마 남지 않은 시즌 전까지 기아 마운드가 어떤 모습을 갖출 수 있을지 우려 반 기대 반으로 지켜보게 합니다. 라미레즈는 가능성을 보였고 기대했던 한승혁은 문제점들을 그대로 노출한 이번 시범경기가 어떻게 선수들에게 작용할지 궁금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반응형
Trackback 0 Comment 4
  1. 기아v11 2012.03.28 12:31 address edit & del reply

    유창식은 당시 신인 드래프트 지명순번 1번을 쥐고있던 한화가 1순으로 지명했죠. 기아는 데려오고 싶어도 데려올 수가 없었습니다. 09년 우승이었던 기아의 2010년 신인 드래프트 순번은 8번이었습니다. 유창식 대신 데려온게 아니라 남은 선수 중에 한승혁을 택한거라고 봐야하겠네요.

    • Favicon of https://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스포토리 2012.03.29 08:10 신고 address edit & del

      제가 착각을 했군요. 맞습니다. 마지막 순번에서 선택되었네요. 지적 감사합니다^^;;

  2. 좋은글 잘봤습니다 2012.03.28 22:24 address edit & del reply

    윗분께서 말씀하신대로 연고지 1차지명이 사라지고 전면드래프트로 바뀌면서 기아는 유창식을 지명할수가 없었습니다 한승혁은 당시 보라스와 계약을 하는등 메이저리그 진출설이 파다해서 다른 구단들이 기피한탓에 8번까지 내려왔고 기아가 잡을 수 있었죠

    • Favicon of https://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스포토리 2012.03.29 08:11 신고 address edit & del

      맞습니다. 메이저 진출이 유력했던 한승혁을 지명했던 것은 2라운드 1순위가 기아라는 이점도 작용하기도 했었지요. 지적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