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3. 6. 08:05

WBC 한국 대표팀 1라운드 탈락, 이유있는 몰락 더욱 침울해지는 국제대회

한국 대표팀이 1라운드 통과도 하지 못하고 말았습니다. WBC에서 일본과 함께 가장 큰 성적을 남긴 팀인 한국 대표팀이 2라운드에 올라서지도 못했다는 사실은 경악스럽습니다. 하지만 이런 결과는 선수 선발 과정과 연습에서도 충분히 드러났다는 점에서 새삼스럽지도 않습니다.

 

한국 대표팀 참사, 국제대회에서 더 이상의 환호는 없다

 

 

 

 

대만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무조건 6점 이상의 승리를 거둬야만 2라운드에 올라갈 수 있었던 한국 대표팀. 그들은 막판 뒤집기를 통해 3-2로 승리를 하기는 했지만, 네덜란드에 발목이 잡히며 1라운드 탈락의 고비를 맞고 말았습니다.

 

4강에 들었던 두 번의 경기를 생각해보면 한국 대표팀의 1라운드 탈락은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하수라고 생각했던 네덜란드에게 0-5 완패를 당한 한국 대표팀에게 기적은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가장 만만했던 호주를 상대로서 확실한 우위라고 보기 힘들었고, 대만과의 마지막 경기에서 비록 승리를 하기는 했지만 만족할 수는 없었습니다.

한국 대표팀에 대한 비판은 선수 인선 과정에서부터 불거졌습니다. 리그 MVP를 받았던 박병호가 국제경기 경험이 전무하다는 이유와 같은 포지션에 대단한 선수들이 존재한다는 점에서 탈락했기 때문입니다. 결과론적인 이야기가 되겠지만, 이승엽, 김태균, 이대호가 제대로 자신의 모습을 보여주지 못하며 팀 성적도 최악이 되었다는 점은 안타까움으로 다가옵니다.

 

물론 박병호가 선택되었어도 성적에 큰 변화는 없었을 것이라고 볼 수도 있습니다. 이는 결과론에 입각한 이야기이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팬들 입장에서는 결과에 따라 이런 식의 비난을 하는 것 역시 당연하다고 봅니다. 지난 시즌 최고의 성적을 올렸던 선수를 단순히 경험 부족과 상대적 선택을 통해 버렸다는 사실은 당황스러웠으니 말입니다.

 

선수 선발 과정에서 아쉬움은 선택된 선수들이 부상으로 빠지면서 더욱 혼란스럽게 되고 말았습니다. 리그 최다승을 올린 장원삼은 등판도 해보지 못하고 물러났고, 차우찬 역시 왜 뽑았는지 알 수 없는 상황이 되고 말았습니다.

 

윤석민과 오승환이 이름값을 하면서 자신의 몫을 확실하게 해주었다는 사실은 그나마 다행이었습니다. 이용규와 이승엽 역시 타선에서 자신이 왜 최고인지를 잘 증명해주었습니다. 하지만 그게 전부였습니다. 무기력한 대표팀에게는 호주만이 만만한 상대였으니 말입니다.

 

네덜란드보다는 호주가 더욱 뛰어난 선수들이라며 호주가 네덜란드를 잡을 것이라는 기대만 가진 한국 대표팀에게는 뚜렷한 전략도 없었습니다. 그저 무조건 대승을 거둬야 하는 상황에서 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었으니 말입니다.

 

가장 중요했던 첫 경기인 네덜란드 전은 한국 대표팀의 무능이 적나라하게 드러났습니다. 과연 이런 선수들에게 대표팀으로서 사명감과 자부심을 이야기할 수 있는지 의아했기 때문입니다. 첫 경기의 중요성에 걸맞게 윤석민이 선발로 등판했고, 그는 자신의 역할을 충실하게 해주었습니다. 물론 1실점도 아쉽기는 했지만, 이 정도 실점을 비난 할 수는 없는 일이니 말입니다.

 

문제는 타선과 야수의 문제였습니다. 말도 안 되는 실책이 연달아 이어지고, 이런 실책이 실점으로 이어졌다는 사실 역시 답답함으로 다가왔습니다. 타선 역시 무기력 그 자체로 이어지며 네덜란드를 상대로 단 1점도 뽑지 못한 대표팀은 그렇게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첫 경기의 중요성은 누구나 아는 사실이었지만 선수들의 안일함은 결국 패배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여전히 한국 대표팀의 전력이 나쁘다고 말할 수는 없습니다. 선수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능력을 생각한다면 그들이 1라운드에서 탈락했다는 사실이 믿기지 않을 정도이니 말입니다. 하지만 개개인이 가지고 있는 실력보다도 이런 국제 경기에서 중요한 것은 정신력입니다.

 

자신들이 참여한 경기가 무엇이고, 왜 자신들이 대표가 되었는지 그리고 대표로서 가져야 할 사명감들은 중요할 수밖에 없기 때문입니다. 그런 정신력 붕괴가 바로 네덜란드와의 경기에서 적나라하게 드러났습니다. 1라운드 통과도 하지 못한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도 4강을 꿈꾸었습니다. 현재의 전력이라면 당연히 4강은 노려볼만 하다는 자신감이 팽배했기 때문입니다.

 

한 해 수십억을 받는 선수들이 탄생하고, FA로 풀린 선수들에게는 말도 안 되는 거액들이 쏟아지는 상황에서 대표팀으로 선택되는 것이 그들에게는 그리 큰 자부심도 아닌 듯합니다. 일본 대표팀 역시 특급 선수들의 대표팀 선발이 힘겨워지고 있다는 점에서도 우리의 현실은 앞으로 더욱 큰 문제로 다가올 듯합니다.

 

WBC가 군 면제로 이어지지도 않는다는 점에서 메리트를 상실한 국제대회에 대표팀에 소속된 선수들이 전력을 다하기를 기대하는 것은 분명한 한계가 있습니다. 더욱 리그를 앞둔 시점에 이 경기에 최선을 다할 수도 없다는 점에서 1라운드 탈락은 어느 정도 예고된 결과였을지도 모릅니다.

 

수십억을 받는 선수들이 리그가 시작되기도 전에 부상을 당한다거나 하는 최악의 상황이 벌어진다면 큰일이니 말입니다. WBC의 참패는 이후 벌어질 국제대회에도 그대로 적용될 수밖에는 없습니다. 선수들 스스로 가질 수 있는 장점이 없는 한 국제대회의 좋은 성적을 기대할 수 없게 되었으니 말입니다.  

 

WBC 경기 결과로 인해 한국 야구는 세계 4강 전력이 아님이 분명해졌습니다. 어설픈 자부심이나 사명감도 사라져버린 무기력한 경기력으로 인해 국제 경기를 바라보는 팬들의 시선도 점점 차가워질 수밖에 없을 듯합니다. 이후 대표팀 구성을 어떻게 해야만 하느냐에 대한 선택도 골치 아프게 되었다는 점에서 국제경기에 대한 한국 야구의 도약은 요원해 보이기도 합니다.

 

국제 경기보다는 리그에서의 성과가 더욱 중요해진 한국 프로야구. 메이저리그처럼 오직 리그에 집중하게 되면서 국제대회의 위상과 가치는 더욱 하락할 수밖에 없을 듯합니다. 아시안게임에나 최선을 다할 것으로 보이는 대표팀의 국제경기가 과연 무엇을 위함인지 더욱 궁금해집니다. 국제경기가 고작 군 면제를 위한 수단으로만 사용된다면 팬들 입장에서는 당황스러울 테니 말입니다.

 

올 WBC는 대한민국 대표팀이 1라운드에서 탈락하며 기존 강팀들의 우승 경쟁으로 이어지게 되었습니다. 대만이 과연 절치부심해 2라운드에서도 선전을 벌일지 알 수 없지만, 미국에서도 인기 없는 WBC는 최소한 우리에게는 이미 끝난 경기가 되었습니다. 예상된 참사와 이보다 더한 국제대회에 대한 암울함은 안타깝기만 합니다. 리그가 국제대회보다 중요해진 상황에서 과연 대표팀의 국제경기 선전이 가능한지는 의문인 상황에서 국제대회 무용론까지 대두되는 상황은 당연해 보이기까지 합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2 Comment 4
  1. Favicon of https://yagulog.tistory.com 박상혁 2013.03.06 12:17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구슬이 서말이라도 꿰어야 보배라는 속담처럼 화려한 개개인들을 한데 묶지 못한 류감독의 지도력은 분명히 도마위에 올라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어떻게 삼성에서는 우승을 했는지... 참

    • Favicon of https://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스포토리 2013.03.07 08:23 신고 address edit & del

      무기력함 그 자체였습니다. 투수교체 타이밍과 타선 활용도를 보면 감독의 역량을 알 수 있는데 최악이라고 밖에는 볼 수가 없는 대회였습니다.

  2. Favicon of https://lanovel.net 미우  2013.03.06 13:2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군면제가 걸려있었다면 조금 더 나은 결과를 볼 수도 있었을텐데요...

    • Favicon of https://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스포토리 2013.03.07 08:24 신고 address edit & del

      군면제가 걸렸다면 상황이 달라질 가능성이 높았을 듯합니다. 목표부터가 달라질 테니 말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