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김주찬 투런 홈런4

기아 NC에 6-5승, 김주찬 이범호 2개의 투런 홈런으로 5연패 끊었다 NC 선발 베렛에 꽁꽁 묶였던 기아 타선은 8회 빅이닝을 만들며 역전승을 했다. 결과적으로 어제 내린 비가 기아에게 축복이 된 셈이다. 하지만 꼴찌 팀과 대결에서 에이스 양현종이 등판한 경기에서 힘들게 역전승을 했다는 사실이 중요하다. 현재 기아의 전력이 이게 최선이기 때문이다. 양현종 선발 윤석민 마무리 과거와 다른 현실, 홈런 두 방으로 겨우 이겼다 연패에 빠진 팀을 구하는 것은 에이스의 몫이다. 에이스가 많은 돈과 존경을 받는 이유는 팀이 어려운 순간 문제를 해결해주는 역할을 해주기 때문이다. 양현종에게 거는 기대 역시 이런 이유다. 지난 시즌 20승을 달성하며 MVP까지 받은 명실상부 최고의 투수인 그가 나오는 경기는 이겨야만 한다. 양현종과 베렛의 선발 대결은 기대되었다. 베렛이 부상 후 돌아와.. 2018. 6. 21.
기아 KT에 11-2승, 안치홍 결승 투런 홈런 4할 타자의 위엄 보였다 기아가 2경기 연속 10득점 이상을 올렸다. 잔뜩 타격감이 올라가는 모양새이기는 하다. 하지만 타격은 전혀 믿을 수 없다는 점에서 언제 급격하게 식을지 알 수 없다. 한승혁은 선발로 나서 4승 투수가 되기는 했지만, 여전히 불안을 떨쳐내지는 못했다. 유일한 4할 타자 안치홍의 결승 투런 홈런, 주중 첫 경기 잡았다 기아에 유독 강한 모습을 보였던 고영표와 선발 자리가 여전히 위태로운 한승혁의 대결은 누구에게 유리하다 말하기 어려웠다. 윤석민이 1군 복귀를 하며 지난 주 첫 선을 보였다. 올라오지 않는 구속에 아직은 선발 복귀에 대한 아쉬움이 컸다. 하지만 윤석민을 위한 한 자리는 보장된 듯하다. 한승혁과 임기영 중 하나는 선발 자리에서 내려와야 했다. 한승혁 뒤에 바로 임기영이 마운드에 오르면 주중 선발.. 2018. 6. 6.
기아 두산에 11-5승, 안치홍이 만든 팀 21게임 연속 홈런 기록 양현종 9승 축포 기아가 두산을 상대로 폭발적인 타격으로 연승을 이끌었다. 올 시즌 첫 스윕패를 안겼던 두산을 상대로 처절할 정도로 많은 점수로 광폭을 가했다. 두 경기 31점을 뽑은 기아의 타선은 절정에 올랐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었다. 헥터가 많이 흔들린 것과 달리, 양현종은 완연하게 회복세를 보이고 있음을 증명했다. 안치홍과 김주찬의 홈런, 양현종 7이닝 3실점으로 9승 달성했다 긴 부진에 빠졌던 양현종이 지난 경기에 이어 오늘 경기에서도 완연하게 회복세에 접어들었음을 보여주었다. 초반 홈런으로 실점을 하기는 했지만 7이닝 동안 3점으로 막으며, 팀 연승과 함께 전반기 9승을 올리게 되었다. 오늘 경기에서도 기아의 타선은 누구도 막을 수 없을 정도였다. 니퍼트가 무참하게 무너진 상황에서 두산이 기아 타선을 막기는 역부.. 2017. 6. 23.
기아 넥센 8-2 승, 김주찬 홈런과 마운드 인해전술 고척돔 악몽 씻었다 헥터가 선발로 나설 경기였지만 김 감독은 과감하게 순서를 바꿨다. 완투를 했던 양현종이 두 경기 연속 무기력하게 무너진 상황에서 헥터마저 희생시킬 수는 없었기 때문이다. 헥터가 완투 후 첫 경기에서 승리를 챙기기는 했지만 겨우 5이닝을 채울 정도였다는 점에서 김기태 감독의 선택은 현명했다. 예고된 마운드 인해전술, 김주찬의 홈런과 맹타 고척돔 첫 승리를 이끌다 넥센과의 고척돔 마지막 경기에서 기아는 헥터와 필이라는 핵심 선수들이 모두 빠졌다. 헥터는 체력 안배를 위해 하루 더 휴식을 주기 위함이었지만 필은 부상으로 인해 전력에서 이탈했다. 올 시즌 역시 알찬 성적으로 기아의 핵심 선수로서 역할을 충실하게 해주고 있는 필의 이탈은 아쉽기만 하다. 필의 이탈과 함께 외야에서 새로운 존재감을 보여주며 확실하게.. 2016. 8.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