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등판3

류현진 2승, 지난 부진 완전히 씻은 환상투 돌아온 코리안 몬스터 류현진에게 LA 다저스 홈 개막전은 악몽이었습니다. 8실점이라는 상상도 하기 힘든 최악의 투구는 단순한 부진만이 아니라 팀 동료들의 실책 퍼레이드가 함께 했다는 점에서도 아쉬웠습니다. SF에게 최악의 패배를 당했던 류현진이 호주에서 상대했던 애리조나와 다시 맞붙었습니다. 그리고 그가 왜 코리안 몬스터인지를 제대로 증명해주었습니다. 류현진, 아쉬움은 한 번으로 충분했다 류현진은 참 대단한 투수입니다. '멘탈갑'이라는 표현들을 많이 사용하는 이유를 그는 다시 한 번 스스로 실력으로 보여주었습니다. 한화시절 억울한 특급투수의 전형으로 자리했던 류현진은 미국에서도 크게 다르지 않았습니다. 지난 시즌에는 2선발인 그레인키의 부상으로 그 자리를 대신했고, 베켓과 블링슬리가 전력에서 이탈하며 과부하가 걸린 것은 아닌.. 2014. 4. 12.
류현진 등판 시즌 첫승, 실책이 부른 위기마저 완벽 제압하는 코리안 몬스터의 힘 커쇼에 이어 두 번째 경기 선발로 나선 류현진에게 2년차 징크스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류현진에게 메이저리그 2년차 징크스는 그저 사치일 뿐이었습니다. 시범경기에서 커쇼보다 좋은 모습을 보인 류현진은 호주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개막 시리즈 두 번째 경기에서 류현진은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류현진, 완벽한 경기 지배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개막 경기의 영웅은 커쇼와 반 슬라이크였습니다. 올 시즌 다저스의 우승 행보를 보일 불펜의 힘 역시 강력하다는 사실을 보여준 첫 경기는 다저스에게는 즐거운 경기였습니다. 해외 원정 경기에서 모두 1승 1패를 기록했었다는 기록과 애리조나가 에이스의 부상으로 실질적인 에이스 역할을 해야만 하는 케이힐을 커쇼가 아닌 류현진과 맞붙게 했다는 점에서.. 2014. 3. 23.
류현진 선발등판 첫 홈런 허용, 몸쪽 승부가 관건이 되었다 괴물 류현진이 괴물 타자들이 즐비한 LA 에인절스와의 시범경기에서 첫 피홈런을 기록했습니다. 조시 해밀턴에게 몸쪽 공을 통타당하며 첫 피홈런을 기록한 류현진이지만 홈런보다 중요한 것은 몸쪽 승부였습니다. 국내 리그와 다른 메이저의 몸쪽 승부에 대한 감각을 빠르게 익히지 않으면 안정적인 안착은 쉽지 않으니 말입니다. 류현진의 첫 피홈런, 문제점을 파악한 중요한 실전이었다 중간에 등판해 1이닝을 잘 막아낸 류현진이 선발로 나선 LA 에인절스와의 경기는 중요했습니다. 시즌 3선발로 나설 수 있느냐는 점검을 받는 자리라는 점에서 류현진의 호투가 절실했으니 말입니다. 2이닝 동안 2실점을 한 이 경기가 만족스러울 수 없었지만 류현진 특유의 장점도 드러났다는 사실은 중요했습니다. 2일 애리조나 디아블로 스타디움에서.. 2013. 3.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