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류현진 시즌 첫승2

류현진 개막전 선발 빛나는 호투 시즌 20승도 가능하다 류현진이 메이저리그 개막전에서 퀄리티스타트로 승리 투수가 되었다. 한국인 투수로서는 박찬호에 이은 두 번째 개막전 선발이었지만 결과는 전혀 달랐다. 내년 FA를 앞둔 류현진이라는 점에서 부상만 없다면 그에게 20승을 기대하는 것이 마냥 꿈만은 아니다. 류현진 애리조나 상대로 8K 위력투 선보였다 홈에서 치러진 2019 메이저리그 개막전에 익숙하지 않은 모습이 연출되었다. LA 다저스의 개막전 선발은 언제나 커쇼의 몫이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너무 많이 던진 커쇼는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고, 4선발로 밀린 류현진이 기회를 잡았다. 운도 따랐던 이번 개막전 선발에서 류현진은 기회를 놓치지 않았다. 부상만 없었다면 류현진에 대한 평가는 4선발이 아닌 최소 2선발로 여겨질 수밖에 없었다. 하지만 부상으로 오랜 .. 2019. 3. 29.
류현진 등판 시즌 첫승, 실책이 부른 위기마저 완벽 제압하는 코리안 몬스터의 힘 커쇼에 이어 두 번째 경기 선발로 나선 류현진에게 2년차 징크스는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류현진에게 메이저리그 2년차 징크스는 그저 사치일 뿐이었습니다. 시범경기에서 커쇼보다 좋은 모습을 보인 류현진은 호주에서 열린 2014 메이저리그 개막 시리즈 두 번째 경기에서 류현진은 완벽한 모습을 보여주었습니다. 류현진, 완벽한 경기 지배력이 돋보인 경기였다 개막 경기의 영웅은 커쇼와 반 슬라이크였습니다. 올 시즌 다저스의 우승 행보를 보일 불펜의 힘 역시 강력하다는 사실을 보여준 첫 경기는 다저스에게는 즐거운 경기였습니다. 해외 원정 경기에서 모두 1승 1패를 기록했었다는 기록과 애리조나가 에이스의 부상으로 실질적인 에이스 역할을 해야만 하는 케이힐을 커쇼가 아닌 류현진과 맞붙게 했다는 점에서.. 2014. 3. 2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