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영섭5

2012 시즌 최고의 중견수, 절대아성 이용규 넘어설 자는 누군가? 커터맨 이용규가 2012 시즌 역시 다시 중견수 최고수 자리를 지켜낼 수 있을까요? 쟁쟁한 경쟁자들이 많다는 점에서 쉽지는 않겠지만 여전히 그의 가치는 대단하다는 점에서 부상이라는 암초만 만나지 않는다면 이용규의 절대 강자 자리는 유지될 수 있을 듯합니다. 이용규 노리는 존재들 누가 가장 강력한 라이벌이 될까? 외야수 중 가장 스피드와 수비범위가 넓은 야수가 중견수를 맡습니다. 야구 센스와 체력적인 든든함이 함께하지 않는다면 결코 맡을 수 없다는 점에서 그들의 역할은 어느 팀에서도 소중하고 중요합니다. 그런 중견수 자리에서 이용규가 차지하고 있는 존재감은 대단합니다. 2011 시즌을 통해 절대강자가 된 이용규의 존재감은 그가 보여준 기록만으로도 충분합니다. 2005년 엘지에서 기아로 유니폼을 갈아입은.. 2012. 2. 7.
이승엽의 삼성 복귀가 반갑고 두려운 이유 이승엽이 오랜 일본 생활을 정리하고 입국했습니다. 화려하게 일본을 장식하던 시절도 있었지만 부상과 부진으로 아쉬운 마무리를 하고 삼성 복귀를 앞두고 있는 이승엽. 하지만 오릭스에서 올 시즌 홈런 15개를 치면서 여전히 파괴력은 살아 있음을 보여주었습니다. 이런 그가 삼성에 복귀한다는 것은 다른 팀들에게는 두려운 존재로 다가옵니다. 썩어도 준치가 아니라 여전히 강력한 이승엽이다 이승엽이 과거의 화려했던 시절을 다시 보여줄 수 있을지에 대해서는 의견이 분분해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아시아 최다 홈런을 치던 시절과 비교해보면 타격 페이스나 파워가 떨어져 있는 것은 분명한 사실이니 말이지요. 그럼에도 이승엽에게 기대할 수밖에 없는 것은 이런 노쇠를 만회하고도 남을 경험이 더욱 많이 쌓였다는 점입니다. 일본에서.. 2011. 11. 9.
[2011 한국 시리즈 4차전]폭발하는 방망이 무너지는 마운드, 삼성은 강했다 삼성이 왜 강한지를 보여준 한 판이었습니다. SK는 다시 한 번 에이스 김광현이 자신의 몫을 해주지 못하고 무너졌고, 이길 수 있는 경기마저 마지막 한 고비를 넘기지 못하고 주저앉으며 균형을 잡을 수 있었던 4차전을 내주고 말았습니다. 강력한 삼성의 마운드가 SK보다는 단단했다 홈런들이 쏟아지며 앞선 경기와 비교도 안 되는 대량 득점이 있었지만 경기는 극적이거나 화려하지는 않았습니다. 초반부터 무너진 김광현으로 인해 경기를 풀어가기 힘겨웠던 SK로서는 과부하가 걸린 불펜으로 인해 잡을 수도 있었던 경기를 놓치고 말았습니다. 김광현은 1회 시작과 함께 삼성의 선두타자 배영섭에게 사구를 내주며 불안한 출발을 했습니다. 폭투로 인해 3루까지 진루하고 3번 박석민이 2루타로 손쉽게 선취점을 뽑은 삼성은 강봉.. 2011. 10. 30.
[2011 한국 시리즈 3차전 전망]양보할 수 없는 3차전, 승부는 타선 폭발이다 벼랑 끝에 몰린 SK와 가벼운 발걸음으로 인천에 상륙한 삼성. 1차전 이상으로 중요해진 3차전은 누가 이기느냐에 따라 이후 시리즈는 단순해지거나 흥미로워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삼성이 3차전을 가져가면 우승은 9부 능선을 넘어서게 될 것이고, SK가 가져간다면 승부는 이제부터 시작이 될 것입니다. 모든 것을 걸고 잡아야만 하는 3차전, 누가 승리할까? 강력한 마운드의 힘으로 SK를 몰아붙인 삼성은 홈 2연전을 모두 승리하며 유리한 고지에 올라섰습니다. 두 경기만 보면 삼성은 결코 SK에 질것 같지가 않습니다. 불펜의 힘은 자타공인 최강이었고 선발 역시 탄탄한 두 외국인 투수로 인해 급격하게 높아진 상황에서 롱 릴리프로 나선 차우찬의 호투까지 겸해지며 삼성은 단 1점만 뽑아도 상대를 제압할 수 있을 정도.. 2011. 10.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