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인삼공사6

[2R]인삼공사 도로공사 0-3 완패, 이윤정 선발 신의 한 수가 되었다 4연승을 달리던 인삼공사가 도로공사와 대결에서 허무하게 패하고 말았다. 조직력과 좋은 리시브를 통한 공격 호흡이 최고였던 인삼공사가 완전히 무너졌다. 이렇게 무너질 수도 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엉망인 경기였다. 도로공사는 전 경기인 현대건설과 대결에서 고등학생 팀인가 하는 우려가 들 정도로 엉망이었다. 기본적인 경기도 하지 못하는 팀이라는 사실이 놀라울 정도였다. 말 그대로 공격과 수비 그 무엇도 되지 않은 채 황당한 경기를 보였던 그들이 인삼공사를 같은 방식으로 무너트렸다. 인삼공사는 현대건설에게만 1패를 당하고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었다. 도로공사와 경기 전까지 4연승을 구가하며 압도적인 실력으로 현대건설과 양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었다. 공수가 완벽한 인삼공사의 조직력을 깨는 것은 어려워 보였다.. 2021. 11. 22.
현대건설 인삼공사에 3-0 승, 묶인 이소영, 황연주의 폭발 승패 갈랐다 현대건설의 괴물 외국인 선수인 야스민이 부상으로 출전하지 못하자 황연주가 아포짓으로 선발 출전했다. 이는 신의 한 수가 되었고, 3연승 중인 인삼공사를 완벽하게 제압하며 현대건설은 5연승을 이어갔다. 외국인 선수 없이도 승리하는 현대건설을 막기는 힘들어 보인다. 페퍼스와 1라운드 마지막 경기를 남긴 상황에서 현대건설이 주축선수를 제외한 선수들을 출전시켜도 전승은 당연해 보일 정도로 완벽한 조직력과 자신감이 가득 찬 모습이다. 인삼공사와 경기에서 이들은 분명하게 자신의 존재감을 드러냈다. 패배가 없던 팀들의 대결이고, 현대건설은 야스민의 부재로 국내 선수들로 경기를 치러야 했다. 경기전 인삼공사의 우위를 점치는 이들이 많았다. 당연한 기대라고 봤지만 1세트에서 드러난 상황은 이와 전혀 달랐다. 야스민 대신.. 2021. 11. 1.
인삼공사 도로공사에 3-0 완승, 이소영 박혜민 이적생 전성기 이끈다 첫 세트부터 불꽃이 튀었다. 손쉽게 세트를 마무리할 듯 보였던 도로공사를 추격하더니, 결국 36-34로 인삼공사가 경기를 가져가며 오늘 경기는 끝났다. 세트당 25점을 내는 경기에서 동점이 이어지며 결국 36점까지 가는 피 말리는 경기에서 누가 세트를 가져가느냐는 중요했다. 초반 압도하며 손쉽게 리드를 이끌던 도로공사는 인삼공사의 추격을 끊어냈어야 했다. 하지만 20점에 올라서기 전부터 흔들리던 도로공사는 인삼공사와 치열을 대결을 펼쳤다. 모든 것을 쏟아부은 첫 세트는 근래 보기 어려운 치열할 승부였다. 도로공사가 우승 후보라는 이야기를 들을 정도로 탄탄한 팀이었지만, 초반 흐름을 끝까지 이어가지 못하며 다시 한 번 무너지고 말았다. 11-16 상황에서 도로공사는 충분히 치고 올라갈 수 있었다. 하지만 .. 2021. 10. 24.
인삼공사 페퍼스 3-1승, 날아오른 이소영 패기 넘친 신생팀 2021~2022 V리그가 지난 주말인 16일부터 시작되었다. 새로운 외국인 선수들이 많다는 점에서 그들이 과연 리그에서 어떤 역할을 할지 궁금한 팬들도 많았다. 그리고 현대건설의 야스민이 첫 경기부터 트리플 크라운을 기록하며 모두를 놀라게 했다. 센터라인에 강점을 가진 현대건설은 첫 경기부터 야스민 몰빵 배구를 하며 기대와 우려를 함께 하게 만들었다. 강력한 파괴력을 가진 선수라는 점에서 당연히 호평을 받을 수밖에 없지만, 한 선수에 집중되는 배구는 현대건설 전체를 보면 수많은 문제를 야기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지난 시즌 트리플 크라운을 달성했던 GS칼텍스는 흥국생명을 가볍게 제압했고, 올 시즌 컵대회 우승으로 좋은 출발을 보였던 지난 시즌 꼴찌팀 현대건설은 기업은행을 상대로 완승을 거뒀다. 월요일.. 2021. 10. 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