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트넘 리버풀에 1-2패2

손흥민 리그 11호골에도 리버풀에 진 토트넘, 선두 자리 내줬다 리버풀과 경기에서 유독 골이 없었던 손흥민이 그 징크스를 깼다. 그동안 리버풀과 경기에서 1골이 전부였던 손흥민은 1위를 다투는 원정 경기에서 동점골을 만들어냈다. 하지만 경기 후반 피루미누의 헤더 골은 승부를 결정짓고 말았다. 경기는 전반적으로 리버풀이 주도하는 형국이었다. 무리뉴 감독은 강팀과 만나면 수비 위주의 경기를 펼친다. 그리고 역습을 통해 득점을 노리는 방식이 토트넘의 스타일이 되었다. 그리고 이를 가능하게 하는 것이 바로 손흥민과 케인이다. 30여분 동안 리버풀은 토트넘을 몰아붙였다. 그리고 전반 26분 살라의 슛이 운좋게도 골이 되며 분위기는 리버풀로 확실하게 돌아서게 되었다. 중앙에서 살라가 볼을 잡았고, 두 명의 수비수가 발을 뻗었다. 살라의 슛은 알더베이럴트의 발에 맞으며 굴절되어 .. 2020. 12. 17.
손흥민만 있었던 토트넘 리버풀에 1-2 역전패 챔피언스리그에서 5-0 대승을 이끌며 새로운 계기를 마련하는 듯했던 토트넘에서 리그 무패를 이어가고 있는 리버풀은 너무 강했다. 지난 시즌 챔스 결승에서 만난 팀이라고 보기 어려울 정도로 상대 전력은 완전히 기울어 있었다. 토트넘은 새로운 시즌을 맞아 선수 수급도 했지만 리그 11위까지 추락한 상태다. 아직 갈길이 멀다는 점에서 토트넘이 이대로 무너질 것이라 보는 것은 너무 가혹하다. 언제든 반등할 수 있는 기회는 누구나 가지고 있기 때문이다. 하지만 리버풀과의 경기를 통해 토트넘이 이제는 우승에 도전하는 팀은 아니라는 사실만 명확해졌다. 빅 4, 혹은 빅 5까지 어떻게든 올라갈 수는 있을지 모른다. 하지만 그 이상 순위로 올라가기 어려운 전력임을 리버풀과 경기에서 잘 보여주었다. 리버풀 원정이라는 점에.. 2019. 10.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