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페퍼저축은행6

[3R]KGC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 3-0승, 정호영 첫 선발 최다 득점으로 보답했다 인삼공사가 광주 원정에서 홈팀 페퍼저축을 3-0으로 누르고 다시 3위로 올라섰다. 비록 완승을 거두기는 했지만 여전히 세터와 공격수 문제가 해결되지 않은 모습이다. 인삼공사가 연패를 끊고 다시 연승을 이어가고 있지만 이 불안은 해소되지 않고 장기전으로 가고 있다는 사실이 문제다. 페퍼저축은 엘리자벳이 무릎 부상으로 경기에서 제외되며 더 힘든 경기를 치를 수밖에 없었다. 주포가 빠진 상황에서 상대를 제압하는 것은 어려운 게 페퍼저축의 현실이기 때문이다. 하지만 페퍼저축 역시 비장의 무기는 존재했다. 대구여고 3인방을 모두 데려올 수 있는 상황에서 페퍼저축은 과감하게 1라운드 2순위로 박은서를 선택했다. 이 부분에 대해 말들이 많았지만 선수가 스스로 자신을 증명하고 있다. 페퍼저축이 포기한 정윤주가 흥국생명.. 2021. 12. 13.
[2R]흥국생명 페퍼저축은행 3-1승, 신인 정윤주 팀 연패 끊었다 18살 신인이 흥국생명의 6연패를 끊어냈다. 지독한 연패를 끊어낸 신인 정윤주의 파괴력은 흥국생명에게 새로운 동력을 선사했다는 것만으로도 대단한 가치가 될 수 있을 것이다. 가장 어린 신인 선수가 팀 공격 활로를 뚫었다는 것은 다른 선수들에게도 긍정적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으니 말이다. 정윤주는 올 시즌 신인 드래프트에서 큰 관심을 받은 선수였다. 대구여고 삼인방 중 한 명이라는 점에서 누가 데려갈 것인지가 관심이었다. 당연하게도 페퍼저축이 선택할 것으로 여겨졌지만, 신생팀으로서 다양한 선수를 선택해야만 하는 페퍼저축은 어쩔 수 없는 선택을 해야만 했다. 리베로 자원인 문슬기로 실업팀에서 데려오기 위해 1라운드에서 그를 선택하며 정윤주를 외면할 수밖에 없었다. 정윤주 대신 같은 포지션의 박은서를 선택한 .. 2021. 12. 2.
[2R]도로공사 페퍼저축은행 3-1승, 승패 상관없이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무승부란 존재하지 않은 배구에서 어떻게든 승패는 가려질 수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절대적으로 약한 페퍼저축이 도로공사에 맞서 승리하는 것은 쉽지 않다. 물론 배구란 여러 요소들이 존재하고 한번 바람을 타고 올라가면 객관적 전력과 상관없이 승패가 갈리기도 한다. 신생팀인 페퍼저축에 많은 팬들이 자발적으로 생겨나는 것은 그들이 보여주는 도전 정신이다. 최근 기업은행의 기괴한 만행들이 만천하에 드러나며, 배구계 전체가 경악하는 상황에서 페퍼저축이 보여주는 그 열정은 배구의 본질을 생각나게 한다는 점에서 반갑기만 하다. 페퍼저축은 내년 시즌에나 참여하는 것이 맞았다. 5개월 연습을 하고 리그에 뛰어드는 것은 문제가 많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더욱 선수 수급이 중요한데, 컵대회에 나갈 수도 없을 정도로 부족한 .. 2021. 11. 29.
[2R]인삼공사 페퍼저축은행 3-0승, 돌아온 이소영과 든든했던 한송이 인삼공사가 페퍼저축을 상대로 손쉽게 셧아웃 승리를 이끌었다. 지난 경기 도로공사에게 완패를 당한 후 절치부심할 수밖에 없었던 인삼공사는 연패를 당하지 않았다는 것만 해도 다행이었다. 도로공사와 경기에서 워낙 경기력이 안 좋았기 때문에 걱정이 많았지만, 페퍼저축과 경기를 통해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다. 페퍼저축으로서는 인삼공사를 누르기 어려운 조건들이 너무 많았다. 1라운드에서 첫 승을 신고하기는 했지만, 긴 시즌을 완벽하게 소화할 수 없는 많은 어려움이 그들을 기다리고 있기 때문이다. 선수층이 넓지 않다는 것은 가장 큰 문제다. 1순위로 선택된 박사랑이 고교시절 마지막 대회에서 인대를 다쳐 여전히 훈련조차 못하고 있다. 이런 상황에 2순위로 선택된 박은서의 활약은 박사랑에 대한 아쉬움을 더욱 크게 하고 있.. 2021. 11. 2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