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한국도로공사7

[2R]도로공사 페퍼저축은행 3-1승, 승패 상관없이 최선을 다한 경기였다 무승부란 존재하지 않은 배구에서 어떻게든 승패는 가려질 수밖에 없다. 그런 점에서 절대적으로 약한 페퍼저축이 도로공사에 맞서 승리하는 것은 쉽지 않다. 물론 배구란 여러 요소들이 존재하고 한번 바람을 타고 올라가면 객관적 전력과 상관없이 승패가 갈리기도 한다. 신생팀인 페퍼저축에 많은 팬들이 자발적으로 생겨나는 것은 그들이 보여주는 도전 정신이다. 최근 기업은행의 기괴한 만행들이 만천하에 드러나며, 배구계 전체가 경악하는 상황에서 페퍼저축이 보여주는 그 열정은 배구의 본질을 생각나게 한다는 점에서 반갑기만 하다. 페퍼저축은 내년 시즌에나 참여하는 것이 맞았다. 5개월 연습을 하고 리그에 뛰어드는 것은 문제가 많을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더욱 선수 수급이 중요한데, 컵대회에 나갈 수도 없을 정도로 부족한 .. 2021. 11. 29.
[2R]도로공사 GS칼텍스 3-2승, 10연패 끊은 풀세트 접전 흥미로웠다 파행을 거듭하는 기업은행 논란으로 시끄러운 상황에서도 다른 팀들의 경기는 흥미롭게 이어지고 있다. 막장극을 달리는 구단과 감독 대행, 선수들의 행태만 제외하면 한국 여자배구는 흥미롭다. 오래된 친구 사이인 김종민-차상현 감독이 이끄는 도로공사와 칼텍스의 대결은 언제나 흥미로웠다. 두 팀 모두 최근 연승을 하고 있었기 때문에 이 맞대결 승자가 누구냐는 중요했다. 3위인 칼텍스가 도로공사를 잡으면 2위 인삼공사와 치열한 대결을 할 수 있고, 4위인 도로공사가 승리하면 3위와 경쟁을 하게 되는 구조라는 점에서 두 팀의 경기는 흥미로웠다. 도로공사는 칼텍스와 경기에서 컵대회 포함 12연패 중이다. 한 팀에서 700일 넘게 단 한 번도 이기지 못했다는 것은 문제다. 2년 넘게 경기를 하며 특정팀에게 항상 졌다는 .. 2021. 11. 25.
[2R]인삼공사 도로공사 0-3 완패, 이윤정 선발 신의 한 수가 되었다 4연승을 달리던 인삼공사가 도로공사와 대결에서 허무하게 패하고 말았다. 조직력과 좋은 리시브를 통한 공격 호흡이 최고였던 인삼공사가 완전히 무너졌다. 이렇게 무너질 수도 있나 하는 생각이 들 정도로 엉망인 경기였다. 도로공사는 전 경기인 현대건설과 대결에서 고등학생 팀인가 하는 우려가 들 정도로 엉망이었다. 기본적인 경기도 하지 못하는 팀이라는 사실이 놀라울 정도였다. 말 그대로 공격과 수비 그 무엇도 되지 않은 채 황당한 경기를 보였던 그들이 인삼공사를 같은 방식으로 무너트렸다. 인삼공사는 현대건설에게만 1패를 당하고 무패행진을 이어가고 있었다. 도로공사와 경기 전까지 4연승을 구가하며 압도적인 실력으로 현대건설과 양강 체제를 구축하고 있었다. 공수가 완벽한 인삼공사의 조직력을 깨는 것은 어려워 보였다.. 2021. 11. 22.
[2R]현대건설 도로공사 3-0승, 양효진의 강력함 상대 무력화시켰다 올 시즌 양효진의 활약은 빛이 난다. 국가대표 출신들이 시즌 적응에 애를 먹고 있는 것을 생각해보면 상당한 차이가 보인다. 이소영을 포함한 인삼공사 국가대표 3인방과 양효진을 제외하며 대부분의 국가대표 선수들이 이름값을 못하고 있는 상황이니 말이다. 컵대회에서 현대건설은 지난 대회 우승팀인 GS칼텍스를 제압하고 우승컵을 안았다. 국가대표 코치였던 강성형 감독이 부임하자마자 지난 시즌 꼴찌였던 팀이 컵대회부터 우승을 했다. 컵대회는 외국인 선수가 제외되고, 부상 선수와 국가대표들이 빠지는 경우가 많아 변수들도 많았다. 컵대회 성적이 리그에까지 적용되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서 현대건설이 과연 올시즌 어떤 결과를 내줄지 이견들이 많았지만 첫 경기 외국인 선수인 야스민이 상상도 할 수 없는 공격력을 선보이며 모두.. 2021. 11. 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