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현대건설14

[4R]인삼공사 현대건설 2-3패, 거대한 벽 또 못 넘었다 충분히 잡을 수 있었던 경기를 인삼공사는 놓쳤다. 4세트 20점에 먼저 올라간 후에도 세트를 내주며 무너진 장면은 아쉬웠다. 현대건설이 왜 강팀 인지도 이번 경기에서 잘 드러났다. 위기 상황에서 어떻게 벗어나고 승리로 만들어가는지 잘 보여주었다. 3번의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모두 허무하게 내줬던 인삼공사는 이번에는 달랐다. 그만큼 많은 준비를 하고 나왔다는 의미다. 양효진을 잡기 위해 정호영을 선발로 내세웠고, 지난 경기에서도 잘한 이선우를 아웃사이드 히터로 내세우며 정면 승부를 예고했다. 1세트부터 두 팀의 경기력은 흥미롭게 이어졌다. 정호영과 이선우 선발은 잘한 선택이었다. 어리지만 능력이 있는 선수들이 보다 활발하게 경기에 나설 수 있어야 하고 그런 기회를 이들은 잘 잡아나갔다. 이선우는 전 경기에서.. 2022. 1. 5.
[2R]인삼공사 현대건설에 1-3패, 현대 12연승과 염 세터 불안 심각 현대건설이 1, 2라운드 전승이라는 놀라운 성적을 올렸다. 이제 여자부 최다연승인 14연승에 도전하게 되었다. 인삼공사가 현대건설을 막아주길 바랐지만, 이번 경기에서도 세터 문제가 불거지며 허무하게 연승의 제물이 되고 말았다. 시작은 좋았지만 반복적으로 세터가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니 상대를 압도하기 어렵게 흘러가기 마련이다. 오늘 경기는 처음으로 선발에 변화를 줬다. 인삼공사는 박혜민을 빼고 서브가 좋은 고의정을 선발로 내며 현대건설과 경기에 임했다. 1세트 인삼공사는 작전처럼 강력한 서브와 공격으로 현대건설을 흔들었다. 연승을 이어가고 있는 현대건설은 불안했고, 인삼공사는 편안한 공격으로 상대를 압도해갔다. 15-9까지 앞선 상황에서 현대건설이 올 시즌 왜 강한지 보여주기 시작했다. 인삼공사와는 첫 대.. 2021. 12. 4.
[2R]현대건설 흥국생명 3-1승, 개막 후 11연승 새로운 기록을 쓰다 현대건설이 개막 후 전승을 거두며 11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작성했다. 지난 시즌 흥국생명이 김연경을 앞세우며 개막 후 10연승이라는 대기록을 세웠는데, 단 1년 만에 현대건설이 흥국생명을 상대로 그 기록을 갈아버렸다. 위기도 존재하기는 했지만, 이기는 법을 알게 된 현대건설은 위기를 벗어나며 상대를 제압해갔다. 그게 무서운 것이다. 위기 극복 능력이 다른 팀보다 강하고, 선수층이 두텁다 보니 다양한 선수들로 상대할 수 있다는 것은 좋은 무기가 될 수밖에 없다. 흥국생명은 어린 선수들이 많다. 김연경이 나가며 순식간에 전력이 약화된 상황에서 캣벨이 1라운드 중반까지 잘해주며 승리도 얻는 등 좋은 출발을 했지만, 캣벨이 무기력해지며 팀 역시 힘겨운 상황들을 이어가야만 했다. 김미연이 고군분투를 하는 사이 아직.. 2021. 11. 27.
[2R]현대건설 기업은행 3-1승, 연승 불안이 만든 위기 야스민 31점으로 막았다 현대건설이 시즌 시작과 함께 무패를 달리며 10연승을 일궜다. 이 과정에서 위기는 존재했다. 페퍼저축은행과 1라운드 경기에서 2 세트를 내주며 패전 위기에까지 몰린 적이 있었다. 그리고 2라운드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잦은 실책이 나오며 위기를 맞았다. 두 경기 모두 승리가 고픈 팀들이었고, 상대적으로 우위에 선 현대건설이 잦은 실책을 하며 자멸 분위기가 존재했었다는 의미다. 결국 상대의 힘보다 자신의 자만이 문제를 만들었다는 의미가 된다. 언제 연승이 끝날지 모르지만 현대건설이 경계해야 할 부분이 기업은행과 경기에서 나왔다. 기업은행으로서는 절치부심일 수밖에 없다. 팀 주장이 배구하기 싫다고 나가버렸다. 현재 상황에서는 복귀 가능성은 제로다. 그럼에도 기업은행은 여전히 어떤 선택도 하지 못하고 있다. 조송.. 2021. 11. 2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