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동계스포츠

김연아 지젤 실수하고도 1위 차지하는 여유, 상대가 없었다

by 스포토리 2011. 4. 30.
반응형
김연아가 2011 세계피겨선수권 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녀가 점프 실수를 하지 않았다면 다른 참가자들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며 독주를 했을 텐데 라는 아쉬움을 줍니다. 이런 아슬아슬한 리드는 프리에서 더욱 멋진 모습을 기대하게 합니다.

김연아 그나마 상대는 마오가 아닌, 안도 미키 뿐이다




김연아의 연기와 다른 참가자들의 연기를 모두 보신 분들이라면 느끼셨겠지만 차원이 달랐습니다. 파워가 넘치면서도 경기장 전체를 사용하는 방식에서도 다른 참가자들을 압도하며 그녀가 우승을 못하는 것이 이상하게 느껴질 정도로 김연아의 존재감은 절정이었네요.

그녀의 꿈이었던 올림픽 금메달 이후 ISU에서 최악의 부진을 보였던 김연아. 이후 코치와의 문제 등으로 마음고생을 심하게 해야만 했던 그녀에게 이번 무대는 새로운 시작을 알리지 중요한 의미를 가진 대회였어요. 김연아의 금메달을 코치가 만들어 주었다며 스승을 떠난 김연아는 문제가 있다며 비난하던 일부 네티즌들의 모습은 씁쓸했지요.

아이돌들이 거대 기획사의 횡포에 맞서 결별을 선언하면 그동안 키워준 부모같은 기획사에 무슨 짓이냐며 질타하는 모습과 다름없었습니다. 타인들은 쉽게 알 수 없는 문제를 일일이 밝힐 수 없음에도 김연아가 왜 그런 선택을 했는지 고민하지 않고 무조건 비난을 위한 비난을 하는 일부 네티즌들의 문제는 심각한 수준입니다.

이런 비난은 일본과 국내에서만 있을 뿐 외국에서는 여왕 김연아에 대한 사랑은 변하지 않았습니다. 매니지먼트사와도 결별을 하고 자신만을 위한 기획사를 차려 절치부심해왔던 김연아에게 이번 ISU는 소중한 무대일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대중들에게 선보였던 마지막 무대는 여왕 김연아로서는 지우고 싶은 모습이었습니다. 그런 모습에 여러 가지 일들이 겹치며 힘겨운 시간을 보내야만 했던 김연아에게 ISU는 자신의 건재함을 알리고, 새롭게 시작한 자신의 스케이트 인생의 2막을 여는 소중한 출발점이었습니다.

13개월 만의 첫 공식 무대라서 그런 걸까요? 지금까지 단 한 번도 실수하지 않았던 첫 번째 점프인 트리플 러츠, 트리플 토룹로 이어지는 트리플 연속 동작에서 러츠가 불안정하며 흔들리자 토룹을 포기해야만 했습니다. 불안한 시작으로 우려를 샀지만 여유 있게 다음 연기에 집중한 김연아의 노련함은 여왕이라는 칭호를 받기에 충분했습니다.

운명의 장난처럼 동갑내기 라이벌인 마오와 앞서기 뒤서기를 해왔던 연아는 이번에도 아사다 마오가 29번째, 김연아가 마지막인 30번째로 연기를 하며 자신들의 영원한 운명을 느껴야 했어요. 하지만 올림픽 이후 그들의 운명은 너무나 달라질 수밖에는 없었지요.

연아나 마오 모두 기존의 코치와 작별을 하고 자신 만의 새로운 시작을 했고 금메달 리스트였던 연아는 금메달 후유증에 시달려야 했지만, 마오는 은메달에 대한 한을 풀기라도 하듯 ISU에서 우승을 하기도 했어요. 그러나 마오의 성장은 딱 거기까지였고 원인이 명확하지 않은 마오의 문제점은 그녀를 성장하지 못하는 존재로 만들고 말았습니다.

오늘 보인 마오의 연기는 일본 내 라이벌이기도 한 안도 미키 마저 넘을 수 없는 수준이었습니다. 큰 실수는 없었지만 여전히 불안한 점프와 연기들은 김연아와 라이벌이었다는 사실이 민망해질 정도로 낮은 수준의 연기를 보여주었습니다.

조용하게 강한 안도 미키의 연기는 그나마 김연아를 위협할 유일한 존재였지만 그 마저도 연아가 실수하지 않는 한 결코 넘어설 수 없는 분명한 한계를 보여줄 뿐이었습니다. 안정적으로 무대를 마무리하기는 했지만 전체적으로 연아가 구사하는 기술과 예술성을 따라올 수 없는 수준에서는 결코 여왕 김연아를 넘어설 수 없다는 것이 그녀들의 한계이자 슬픔일 듯합니다.

"오늘 실수를 하는 것을 보고 약간 놀랐다. 1년동안 지켜봤을 때 거의 실수가 없었다. 김연아는 꾸준하고 연속성이 있는 선수다. 그렇기 때문에 실수하는 것을 거의 보지 못했다. 하지만 컨디션은 나쁘지 않다"

연아의 새로운 코치 피터 오피가드는 김연아의 실수에 대해 놀랄 정도로 완벽에 가까웠던 선수라는 점이 그저 놀랄 뿐입니다. 누구나 실수는 할 수 있고 그런 실수 상황에서 이후 어떤 모습을 보여주느냐가 진정한 실력일 수밖에 없는데 오늘 경기에서 김연아는 그 실력이 무엇인지를 느낄 수 있게 해주었습니다.

김연아의 적은 그저 자신일 수밖에는 없습니다. 첫 번째 점프에서 실수를 하지 않았다면 기술적 완성도를 봤을 때 70점대를 넘었을 것이라는 생각은 누구나 했을 듯합니다. 그만큼 그녀의 실력은 여전했고 더욱 완숙해져 있었습니다.

영원한 라이벌이 될 것이라 기대했던 마오의 몰락과 그나마 그녀를 위협하는 안도 미키는 김연아를 넘어서기에는 벅찬 상대들일 뿐입니다. 토리노 올림픽 금메달리스트이기도 한 아라카와 시즈카만이 마오의 역전을 예견하고 연아가 오랜만의 경기라 프리에서는 더욱 실수가 많을 것이라는 그녀의 예측은 그저 그녀마의 바람일 수밖에는 없을 듯합니다.

그녀가 간과하고 있었던 것은 김연아가 오랜 공백을 겪었지만 그 마저도 그녀가 우승을 해야만 하는 이유로 작용하고 있기에, 그녀는 실수보다는 더욱 완성도 높은 연기로 전 세계인들에게 13개월 만에 돌아온 여왕의 귀환을 확인시켜주는 무대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강한 정신력으로 위기 상황 더욱 화려하게 빛나는 김연아는 이제 시작했을 뿐이니 말입니다.





반응형

댓글2

  • 알 수 없는 사용자 2011.04.30 12:43

    저도 김연아실수 하고 어쩌나 하고 있었는데
    1위해서 넘무 기뻤습니다.
    실수를 하고도 좋은 점수가 나온 이유가 있었군요 *^^*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