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기업은행 퇴출2

김사니 옹호하는 기업은행, 리그 퇴출은 불가능한가? 김사니 대행은 가면 갈수록 악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 정도면 뻔뻔함의 극치를 보이는 행동이 아닐 수 없다. 갈수록 돌아올 수 없는 길로 가는 것도 모른 채 이제는 선수들과 코치들을 모아놓고, 모든 것은 낭설이고 자신 이야기만 들으라고 강요하고 있는 중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기업은행 윗선과 프런트가 하나가 되어 한국 배구 전체를 몰락으로 이끌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렇지 않고서는 이 사건을 이해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세 명의 감독이 기업은행을 거쳐갔고, 모든 감독의 끝이 좋지 않았다. 그렇다고 감독들이 큰 문제를 일으켜서 논란이 된 것도 없다. 이 과정에 깊숙하게 개입한 기업은행 지도부와 현장 프런트와 몇몇 선수들이 행태에 이어, 김사니 대행까지 한 팀이 되어 자기 멋대로 배구팀을 엉망으로 만.. 2021. 11. 30.
차상현 김사니 악수 거부, 졸전 속 기업은행 개혁안에 개혁은 없다 전력이 약한 흥국생명을 이겼다고 기고만장하던 김사니 감독대행과 기업은행 프런트의 행태는 GS칼텍스에 3-0으로 완패한 후 어떻게 바뀔지 궁금해진다. 경기 전 폭탄을 터트리듯 자신들이 강도 높은 개혁을 하겠다고 언급을 했지만, 그건 개혁이 아닌 또 다른 그들의 헛발질로 다가올 뿐이다. 차상현 감독은 경기 전 의례적으로 하는 상대팀 감독과의 악수를 거부했다. 경기가 끝난 후에도 의도적으로 그들을 회피했다. 김사니 감독대행이 악수를 청한 상황에서 뒤돌아 가버리는 모습은 의도적이라고 할 수밖에 없다. 배구계도 김 감독대행의 파렴치한 짓에 대해 얼마나 분노하고 있는지 잘 드러나는 대목이다. 이는 무척이나 상징적이다. 김사니 감독대행이 배구계에서 퇴출되었다는 신호이기 때문이다. 그리고 이번 쿠데타에 가담한 선수들 .. 2021. 11. 28.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