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조송화7

조송화 일자리 사라지니 사과할 용의는 있다? 조송화가 기업은행의 퇴출 결정이 나오자 하루 만에 배구팬들과 관계자들에게 사과할 용의가 있다는 메시지를 변호인을 통해 밝혔다. 기괴한 모습이 아닐 수없다. 사과를 하면 그만인데 변호인을 통해 사과할 용의 있으니 기업은행은 법적 다툼 전에 자신과 이야기를 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고 있다. 기업은행을 위해 자신에게 유리한 주장을 하지 않았는데 너희들이 퇴출을 시키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주장이다. 기업은행을 위해 하지 않은 이야기가 무엇인지 공개하면 그만이다. 하지만 이는 남은 연봉을 챙기기 위한 수단으로 사용하겠다는 것이 조송화의 입장이다. "조송화가 배구팬, 배구계 인사들에게 사과의 뜻을 전하고 싶어 한다. 그동안 사과할 기회가 없었다. 조송화가 무척 힘들어한다. 오해를 받는 부분이 있지만, 이렇게 일이 커.. 2021. 12. 15.
기업은행 조송화 계약해지, 그들 관심사는 오직 돈 외에는 없다 기업은행이 뒤늦게 조송화와 관련해 계약해지를 선언했다. 그리고 남은 연봉도 줄 수 없다고 했지만 오직 돈만 남은 상황에서 조송화가 침묵하거나 이를 그대로 받아들일 가능성은 제로다. 결국 법정 싸움까지 가서라도 돈을 받기 위한 노력을 할 가능성이 높다. 이면계약을 하지 않았다면 말이다. 조송화가 시간을 끌며 변호인까지 대동하고 나선 이유는 단 하나다. 자신도 기업은행에 복귀하기 어려운 것을 안다. 이는 대한민국에서 더는 배구를 할 수 없다는 의미이기도 하다. 이 상황에 조송화가 할 수 있는 일은 돈을 챙기는 것 외에는 없다. 해외 리그에 갈 수 있는지 여부도 확실하지 않은 상황에서 조송화가 그나마 마지막까지 매달릴 수 있는 것은 자신의 연봉을 모두 챙기는 것 외에는 없다. 그런 추측을 할 수밖에 없었던 이.. 2021. 12. 14.
조송화 기업은행, 바보들의 싸움 속 핵심은 돈이다 KOVO에 이 안건을 올리는 순간 기업은행이 무슨 생각을 하고 있는지 명확하게 드러났다. 그게 아니라면 기업은행은 기본적인 사고가 되지 않는 집단이라는 의미다. 구단과 선수의 문제를 KOVO 상벌위에 회부하는 순간 구체적인 범죄 행위가 없는 조송화를 처벌할 근거는 존재할 수 없었다. 조송화는 변호인을 대동하고 등장해 자신은 무단이탈을 한 적이 없다는 주장을 할 뿐이었다. 변호사의 입을 통해 밝힌 내용은 무단이탈을 하지 않았고, 구단 역시 무단이탈을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음을 알리는데 주력하는 모습이었다. 배구가 하고 싶다며 선수 생활을 이어가겠다는 의지만 밝혔다. 현실적으로 조송화가 배구를 하고 싶다고 해도 할 수 있는 팀은 본소속팀인 기업은행 외에는 없다. 그 어느 팀도 조송화를 데려갈 팀은 존재하지 않.. 2021. 12. 11.
김사니 옹호하는 기업은행, 리그 퇴출은 불가능한가? 김사니 대행은 가면 갈수록 악행을 이어가고 있다. 이 정도면 뻔뻔함의 극치를 보이는 행동이 아닐 수 없다. 갈수록 돌아올 수 없는 길로 가는 것도 모른 채 이제는 선수들과 코치들을 모아놓고, 모든 것은 낭설이고 자신 이야기만 들으라고 강요하고 있는 중이라는 이야기도 나오고 있다. 기업은행 윗선과 프런트가 하나가 되어 한국 배구 전체를 몰락으로 이끌고 있다는 것은 분명하다. 그렇지 않고서는 이 사건을 이해할 수가 없기 때문이다. 세 명의 감독이 기업은행을 거쳐갔고, 모든 감독의 끝이 좋지 않았다. 그렇다고 감독들이 큰 문제를 일으켜서 논란이 된 것도 없다. 이 과정에 깊숙하게 개입한 기업은행 지도부와 현장 프런트와 몇몇 선수들이 행태에 이어, 김사니 대행까지 한 팀이 되어 자기 멋대로 배구팀을 엉망으로 만.. 2021. 11.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