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NC 다이노스16

KBO 멈춘 전직 야구 선수와 마당발 여성, 경찰 수사가 필요한 이유 40년 역사의 한국 프로야구가 불미스러운 일로 리그 중단되는 초유의 상황과 마주하고 있다. 미국 프로야구조차 확진자가 쏟아진 지난해에도 리그 중단은 없었다. 그런 점에서 KBO의 중단 결정은 섣불렀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선수들이 확진되었다는 점에서 빠른 대처를 비난할 수는 없다. 하지만 특정 팀에 국한된 확진자를 리그 전체로 확대하는 것은 문제가 있다는 것이 대다수의 의견이다. 몇몇 팀의 확진자로 인해 리그 전체가 멈춰서는 안 된다는 것은 분명한 기준일 수밖에 없다. 선수 관리를 잘못한 책임을 리그 전체로 확대한 것과 크게 다르지 않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NC에 대한 비난 여론은 높다. 그동안 잘못한 일들에 대해 공개 사과조차 하지 않던 김택진 구단주까지 나서 사과를 할 정도로 이번 사태는 심각.. 2021. 7. 17.
리그 중단 이끈 NC 선수들의 방종, 어떻게 책임질 수 있나? 소문이 사실로 드러났다. 리그 중 서울 원정 경기에서 NC 선수 4명이 외부 여성 둘을 호텔방으로 불러 술을 마시고 놀았다. 그 일로 인해 코로나 확진이 되었다. 다음날 경기였던 두산 선수들로 확산되면서, 삽시간에 리그는 중단될 수밖에 없었다. 리그 중단과 관련해 구단 수뇌부들의 논의 과정에서도 NC가 가장 강력하게 중단을 요구했다는 이야기가 나오고 있다. 모든 문제의 시작점이었던 NC로 인해 수많은 이들은 피해를 당하게 되었다. 이런 상황에서 자신들의 잘못에 대한 사과보다 리그 중단을 강력하게 요구했다는 사실로 인해 야구팬들의 분노로 이어지고 있는 중이다. 박석민, 권희동, 이명기, 박민우 등 NC의 핵심 선수들이 여성 두 명을 호텔 방으로 불러 함께 술을 마신 사건이다. 6인이 한 공간에서 술을 마셨.. 2021. 7. 15.
NC 다이노스 승부조작 은폐와 사기 결코 쉽게 볼 수 없는 사건이다 NC 다이노스가 창단 후 최악의 위기에 빠졌다. 선수의 승부조작만이 아니라 구단이 조직적으로 사건을 은폐했다는 사실이 드러났다. 사건 은폐만이 아니라 문제의 선수를 속인 채 KT에 10억 받고 넘긴 죄까지 드러났다. 이 정도면 프로구단 퇴출 이야기가 나올 정도다. 승부조작 선수 은폐하고 사기까지 친 NC 과연 프로구단으로 유지할 수 있나? 두산에 4연패를 당한 후 준우승에 그친 NC 다이노스는 분명 프로야구 강팀이다. 신생구단으로서 첫 해부터 강력한 파괴력을 보였던 NC는 이제는 상위권 강팀으로서 자리를 굳혀가고 있는 중이다. 하지만 그 팀마저 승부조작의 마수에서 자유롭지 못했다. 프로야구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인기가 높은 프로 스포츠다. 그 어떤 프로 스포츠와 비교가 불가능할 정도로 높은 관중 동원력을 .. 2016. 11. 8.
기아 NC에 4-3 승리, 헥터 완벽투와 곽정철 1792만의 세이브 개막 첫 경기에서 아쉽게 1점차 패배를 당했던 기아는 토요일 경기에서는 선취점을 잘 지키며 1점 차 승리를 가져갔다. 연패 없이 최강 전력이라는 NC를 상대로 대등한 경기를 하는 기아의 전력은 기대한 이상으로 다가오고 있다. 이제 시즌이 시작되었기 때문에 이른 감은 있지만 이대로만 간다면 기아 역시 가을 야구를 바라볼 수 있을 듯하다. 완벽했던 헥터와 결정적 홈런 쳐낸 이범호, 1792일 만에 세이브 올린 곽정철 2016 시즌 가장 강력한 우승후보라고 꼽히는 NC 다이노스는 강했다. 그리고 그런 팀을 상대로 1점차 패배를 했던 기아 역시 그리 나쁘지 않은 전력을 갖췄다는 것을 증명했다는 점에서 개막전 경기는 흥미로웠다. 비록 8회 1실점을 하며 아쉽게 패배했지만 기아의 전력 역시 NC에 뒤지지 않음을 보.. 2016. 4. 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