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7. 14. 10:51

기아 NC에 7-1승, 양현종 개인 100승으로 일군 복수혈전 스윕 대미장식

양현종이 개인 통산 100승을 올렸다. 대단한 기록이 아닐 수 없다. 기아로서는 좌완 최초 100승 투수 탄생이라는 사실이 반갑게 다가온다. SK에서 이적한 이명기는 3타점을 올리며 팀 승리 일등 공신이 되었다. 지난 원정에서 NC에 스윕패를 당했던 기아는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NC를 불러 스윕승으로 복수혈전을 마무리했다. 


양현종 시즌 13승 개인 100승 기아 전반기 NC 스윕하며 우승 가시권으로 들어섰다



기아의 전반기는 강력했다. 초반 기아가 과연 올 시즌 우승 도전을 할 수 있을까? 하는 의구심도 있었지만 강했다. 강력한 선발을 앞세운 초반과 달리, 약한 불펜으로 인해 불안했던 기아는 버나디나가 완벽하게 살아나며 타선 역시 폭발하기 시작했다. 


김주찬이 2번, 이범호가 7번 타순에 배치될 정도로 기아 타선은 강력하다. 올 시즌 100억 사나이가 되어 기아로 온 최형우는 자신이 왜 그 높은 몸값을 받는 선수인지 매 경기 증명하고 있다. 오늘 경기에서는 주전 중에서 유일하게 올스타 경기에 뽑히지 않은 이명기가 책임졌다. 


외야수 3인 중 4위로 아쉽게 올스타전에 나서지 못하게 되었지만 이명기는 분명 새로운 전성기를 맞이하고 있다. 지난 시즌 서동욱의 야구 인생 전성기를 맞이했듯, 올 시즌에는 SK에서 이적한 이명기와 김민식이 자신의 존재 가치를 완벽하게 보여주고 있다. 


NC에게 스윕패를 당한 후부터 각성한 기아 타선은 8경기 연속 두 자릿수 득점을 하는 엄청난 기록을 세웠다. 그렇게 승승장구하던 기아는 홈으로 NC를 불러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을 시작했고, 그렇게 멋지게 복수혈전을 하듯 스윕을 하며 완벽한 전반기를 마무리했다. 


1회 1사 후 김주찬의 안타와 2사 후 최형우가 안타로 기회를 이어가고 나지완이 적시타를 치며 손쉽게 선취점을 얻었다. 추가 득점도 가능한 상황이었지만 패기의 NC 선발 장현식은 빠르고 묵직한 공으로 기아 타선을 압박했다. 2회 NC 타선은 양현종을 상대로 1사 후 권희동과 이호준이 연속 안타를 치며 기회를 잡았고, 조평호를 삼진으로 잡으며 위기를 넘어서는 듯했다. 


베테랑 유격수 손시헌에게 적시타를 내주며 1-1 동점을 내주는 장면은 아쉽기는 했다. 하지만 양현종에게 실점은 그게 전부였다. 기아 타선은 1회 득점에 성공했지만 2회 삼자범퇴에 3회에는 두 타자 연속 삼진을 당하며 지난 NC 3연전을 떠올리게 했다. 


장현식이 압박하는 투구로 3회 버나디나와 최형우를 연속 삼진으로 돌려세우자 양현종 역시 화답했다. 4회부터 6회까지 8개의 삼진을 잡으며 완벽하게 NC 타선을 농락해버렸으니 말이다. 양현종이 마운드를 완벽하게 지켜내는 동안 기아 타선은 다시 폭발했다. 


4회 잘 던지던 장현식이 급격하게 흔들렸다. 나지완과 서동욱이 연속 볼넷으로 나간 후 대량 득점이 가능한 듯했다. 하지만 이범호와 김민식이 내야 뜬공으로 물러나며 그렇게 끝나는 듯했다. 하지만 리그에서 가장 강력한 9번 타자 김선빈이 적시타를 치니, 이명기가 적시 2루타로 화답하고 김주찬의 적시타까지 이어지며 단숨에 5-1로 경기를 앞서나갔다. 


경기는 그렇게 4회 4득점을 하며 끝났다. 양현종은 6이닝 동안 80개의 투구수로 4피안타, 9탈삼진, 1사사구, 1실점을 하며 시즌 13승을 올렸다. 전반기에만 13승 투수가 된 양현종으로서는 생애 첫 20승 투수가 될 수 있는 모든 조건을 갖추고 올스타전을 맞이하게 되었다. 


기아는 7회 새로운 조합인 이명기와 김주찬이 백투백 홈런을 쳐내며 NC의 추격 의지를 완전히 잠재워버렸다. 누구도 막아내기 어려운 기아 타선의 힘은 그렇게 NC를 상대로 전반기 마지막 경기에서 스윕으로 복수를 했다. 임기영은 2이닝 동안 무실점을 막아내며 후반기 선발 복귀에 아무런 문제가 없음을 보여주었다. 


김윤동 역시 9회 마운드에 올라 무실점으로 잡아내며 올스타 브레이크 동안 감각을 유지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다. 기아는 NC를 상대로 스윕을 이루며 2위와 8경기 차를 만들었다. 한 때 2위 NC에 스윕패를 당하며 동률 1위를 내주기도 했던 기아는 무서운 모습으로 치고 올라가며 8경기 차를 만들었다. 


기아로서는 모든 것이 완벽했다. 물론 여전히 불펜이 불안정하고 완벽한 마무리가 없다는 것은 아쉽다. 하지만 이를 상쇄할 수 있는 선발과 강력한 타선은 리그 최강이다. 현재와 같은 패턴이 그대로 이어진다면 기아가 올 시즌 우승을 한다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 이미 가을 야구에 참석 가능한 팀들과 13경기 차가 난다. 


극도의 부진으로 연패를 당하며 무너지지 않는 한 기아의 우승 가능성은 80% 이상으로 올라섰다고 할 수 있다. 부상만 당하지 않는다면 기아는 다시 한 번 리그 우승과 한국시리즈 우승을 노릴 수 있게 될 것이다. 이번 시즌 우승을 이룬다면 과거와는 전혀 다른 타이거즈의 역사를 쓰게 된다. 


신구 조화를 이루며 새로운 기아 타이거즈를 만든 김기태 감독의 팀은 새로운 전성기를 이끌 확실한 존재 가치를 보여줄 수 있으니 말이다. 양현종은 통산 100승 투수가 되었다. 매년 두 자리 승수를 쌓아도 10년이 걸리는 진정한 에이스의 가치를 그는 증명했다. 


기아의 독주를 막을 상대가 존재하지 않는단 점에서 우승 가능성이 점점 높아지고 있다. 헥터와 양현종이라는 완벽한 투톱에 다시 돌아올 임기영의 존재감. 부진에 빠졌던 팻딘이 올스타 브레이크 휴식을 통해 다시 살아난다면 기아의 선발은 다시 막강해진다. 


여기에 후반기 복귀가 예상되는 윤석민이 정상적으로 복귀한다면 기아 마운드는 더욱 막강해진다. 임기영에 이어 정용운 마저 선발로서 가치를 증명해내고 있다는 점에서 기아는 마운드 역시 좋다. 윤석민 복귀와 각성해야 할 김진우가 크레이지 모드로 복귀한다면 기아는 고민인 마운드 불안을 씻고 완벽한 우승 모드로 이어질 것으로 기대된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