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1. 16. 13:46

김주찬 기아와 2+1 27억 재게약 완료, 기아 우승 멤버 모두 함께 한다

김주찬이 소속팀인 기아와 2+1년 계약에 합의했다. 그동안 김주찬은 4년 재계약을 요구해왔다. 나이는 많지만 자신은 충분히 해낼 수 있다는 주장이었다. 하지만 김주찬은 널리 알려진 유리몸이다. 기아로 옮긴 후에도 뛰어난 실력을 보여주기는 했지만 항상 부상이 함께 했었다. 그런 김주찬의 주장은 설득력을 얻기 쉽지 않았다. 


기아 김주찬 잡고 2018년 다시 우승 향해 나아간다



기아 타이거즈는 김주찬과 계약을 완료하며 지난 시즌 우승 멤버 모두와 함께 하게 되었다. 핵심 선수들이 모두 기아와 재계약을 하면서 팀 전체 누수 현상이 존재하지 않게 되었다. 통상 우승 후유증은 심하게 팀을 지배하며 연이은 우승을 어렵게 만들고는 한다. 


과거 기아의 이름으로 첫 우승을 한 직후 기아는 추락했다. 그리고 그 추락은 지난 시즌 우승하기 전까지 이어질 정도로 길고 힘겨웠다. 김기태 감독 체제 아래 시작된 리빌딩은 결과적으로 우승이라는 선물을 안겼다. 김 감독은 재계약을 했고, 조계현 수석 코치는 단장이 되었다. 


기아는 노련한 코치들을 대거 2군 스태프로 자리를 옮겼다. 이 선택이 중요한 것은 기아가 앞으로 무엇을 지향하느냐가 드러나기 때문이다. 우승을 위해 무리수를 두는 경우도 생길 수 있다. 중요 자원이지만 우승을 위해 어쩔 수 없이 트레이드를 할 수도 있다. 


장기적인 선수 육성보다는 우승을 위해 베테랑 선수들만 사 모으는 폐단이 생기기도 한다. 이는 임시방편이 될 수밖에 없다. 두산이 강팀으로 굳건하게 자리를 잡은 것은 화수분 야구의 힘이다. 삼성이 스타 선수들을 사 모아 우승을 하는 것과 달리, 두산은 최대한 많은 자원들을 키워 강팀으로 만들었다. 


기아 역시 외부 자원 영입은 최소화하면서 미래 자원을 만들기 위한 리빌딩을 시작했다. 시장에서 팀에 가장 어울릴만한 선수가 나오지 않으면 과감하게 포기했다. 그렇게 2년의 시간을 보낸 기아는 최영우에게 100억을 쏘며 팀 전력 상승을 극대화했다. 


마구잡이 선수 수급이 아닌 적재적소에 필요한 선수를 영입하는 전략은 성공했다. 그리고 기아를 상징하는 다른 하나는 트레이드다. 기아 트레이드는 성공률을 높다는 점에서 다른 구단들 역시 눈 여겨 보는 대목이다. 기아로 팀을 옮긴 후 화려하게 비상하는 선수들이 늘어나면서 그동안 활발하지 않던 트레이드 시장은 보다 적극적으로 이뤄질 가능성이 높아졌다. 기아의 방식이 KBO 소속 구단들에게 중요한 롤모델이 되어가고 있는 중이다.   

김주찬은 기아와 2+1년 총액 27억 계약을 했다. 37살 한국 나이로 38살이 된 김주찬에게 기아는 27억이라는 엄청난 돈을 썼다. 기간 역시 2년을 보장하고 추후 협의해 연장을 하는 방식의 합리적 계약이다. 27억이라는 금액에는 우승 프리미엄도 존재한다. 


지난 시즌 김주찬은 주장이었다. 부상과 부진이 겹치며 쉽지 않은 시즌을 보내기는 했지만, 김주찬은 결국 3할을 만들어냈다. 김주찬이 얼마나 뛰어난 선수인지 기록은 증명해준 셈이다. 단순히 선수로서 기록만이 아니라 선수들을 다독이고, 코칭 스태프를 연결하는 가교 역할도 충실하게 했다는 점에서 김주찬의 존재감은 컸다. 


기아는 김주찬에게 4년 대신 서로 인정할 수 있는 기간을 정하고 돈으로 화답했다. 충분한 보상을 통해 그동안 역할에 대한 보상을 해준 셈이다. 김주찬은 특별한 변수가 없는 한 이제 기아 선수로 은퇴를 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김주찬의 계약으로 기아의 2018 시즌 구상은 완료되었다. 


물론 정성훈 영입도 할 가능성은 충분히 있다. 1년 계약이나 1+1 계약을 통해 서로 윈윈할 수 있는 계약은 충분히 만들어낼 수 있기 때문이다. 기아 주전은 지난 시즌 우승 멤버 그대로다. 하지만 이들이 대체로 나이가 많다는 점에서 얼마나 탄탄한 전력으로 주전들을 뒷받침 할 수 있느냐가 관건이다. 


김주찬이 주전 1루수로 나설 가능성이 높은 상황에서 정성훈이 영입되면 1, 3루 수비와 공격에서 나름 역할을 해줄 수 있다는 점에서 나쁘지 않다. 더욱 기아가 어린 선수들을 육성하고 있는 상황에서 베테랑 선수들은 코치 이상의 가치를 해준다. 


직접 베테랑 선수들과 함께 경기를 하면서 배우는 것은 어린 선수들에게는 엄청난 도움이 되기 때문이다. 정성훈이 주전을 요구하는 것은 아니라는 점에서 그의 영입은 서로 의견만 맞으면 어렵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기아로서는 2018 시즌 우승을 위한 가장 기본적인 전제 조건은 갖췄다. 

우승 멤버 전원과 재계약을 하며 전력 누수를 막았다. 이제 중요한 것은 백업 요원들이 얼마나 충분하느냐가 관건이다. 축구의 더블 스위치처럼 각 포지션별로 주전과 큰 차이가 없는 선수가 존재한다면 우승은 당연하다. 그런 선수층을 만들어내는 것이 쉽지 않지만, 기아는 많이 근접해가고 있는 상황이다. 


김주찬의 재계약과 말이 무성한 정성훈 계약까지 이뤄진다면 기아의 깊이는 더욱 깊어질 것이다. 부상만 없다면 2018 시즌 우승 후보 1순위는 다시 기아가 될 수밖에 없다. 올 시즌 우승을 통해 왕조를 다시 구축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2군에 방점을 찍은 기아는 장기적으로 강한 팀이 되기를 희망하고 있다. 


어린 선수 육성을 통해 2, 3년 안에 자연스러운 세대 교체가 이뤄질 수 있도록 하는 구상은 이미 시작되었다. 그리고 베테랑들의 잔류는 이런 흐름을 더욱 단단하게 해주고 있다. 김주찬의 계약은 서로에게 윈윈이 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부상이 항상 도사리고 있지만 최선을 다하는 선수에 대해 구단이 최선을 다한다는 것은 로열티를 높인다는 점에서도 중요하다. 과연 기아가 2017/2018 시즌 연속 우승을 할 수 있을지 기대된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