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11. 7. 08:35

손흥민 골 즈베즈다 원정 차범근 기록 넘어섰다

선발 출장을 하지 않을 것으로 보였던 손흥민이 선발로 나섰다. 케인과 경기에 나선 손흥민은 왜 그가 선발로 나설 수밖에 없었는지 잘 보여주었다. 두 골을 몰아넣으며 원정에서 4-0 완승을 거뒀다. 원정팀들에게는 지옥과도 같다는 세르비아에서 경기라는 점에서 부담도 컸을 듯하다.

 

부상을 당했던 고메스가 수술을 잘 마쳤다는 소식은 모두에게 반가웠다. 선수 생명을 잃거나 했다면 그 충격은 고스란히 손흥민에게 전해질 수도 있었다는 점에서 천만다행이 아닐 수 없다. 불행 중 다행이라는 말이 가장 잘 어울리는 상황이라 할 수 있다.

손흥민은 잉글랜드축구협회(FA)의 3경기 출전 정지 징계까지 추가로 받았다가 토트넘의 항소로 퇴장과 그에 따른 징계가 모두 철회되었다. 기본적으로 경기 중 심판의 판정이 잘못되었다는 사실을 협회에서 인정했다. 심적 부담을 덜고 새롭게 시작할 근거를 찾았다는 점이 다행이었다.

 

선발이 안 될 것이라는 예상과는 달리, 포체티노는 손흥민을 선발 출전시켰다. 토트넘에서 손흥민의 존재감이 얼마나 높은지 잘 보여주는 대목이기도 했다. 가자니가 골키퍼가 골문을 지키고 4백 라인은 포이스, 산체스, 다이어, 로즈가 섰다. 중원은 델레 알리, 은돔벨레, 다이어, 로 셀소, 시소코, 손흥민이 구성하고 원톱에 해리 케인이 나서는 형국이었다.

 

로 셀소와 은돔벨레가 영입 후 본격적으로 경기에 나서며 팀 승리에 공헌했다는 사실은 반갑다. 더욱 로 셀소는 부상 후 출전을 늘려가던 중 챔피언스리그에서 첫 골을 기록했다. 로 셀소의 골은 전반 33분 터졌다. 하지만 그 과정은 결코 쉽지 않았다. 

 

로 셀소의 공을 받은 케인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자 손흥민이 오른발 터닝슛을 했지만 수비수에 막혔다. 혼전 상황에서 케인이 다시 슛을 했지만 골대 밖으로 흘르려는 것을 손흥민이 허벅지로 밀어 넣으려 했다. 아쉽게도 크로스바를 맞고 나온 공을 로 셀소가 왼발로 마무리를 하며 대혼전을 정리했다. 

 

토트넘이 첫 골을 넣기는 했지만 즈베즈다의 공격 역시 날카로웠다. 파브코프의 결정적 슛을 가차니가 선방으로 막아냈다. 전반 44분 반 라 파라의 슛도 골대를 맞고 나오며 위기를 벗어났다. 결정적 슛들이 골로 연결되었다면 상황은 달라질 수도 있었다. 

 

후반 12분 중앙에서 치고 올라오던 알리가 왼쪽에서 공간을 만든 손흥민에게 패스를 내주자 여유롭게 슛을 날리며 한국인 유럽리그 최다골을 경신했다. 골을 넣자마자 손흥민은 흥분하지 않고 두 손을 모아 기도를 하며 고메스에게 사과를 하는 모습을 보였다.  

진심을 담은 손흥민의 그 행동은 그래서 더 특별하게 다가올 수밖에 없었다. 그 진정성을 누구도 의심할 수는 없으니 말이다. 차범근의 기록을 넘어선 손흥민은 첫 골을 넣은지 4분 뒤 대니 로즈가 왼쪽에서 오른쪽으로 손흥민에게 땅볼 크로스를 하자 가볍게 넣어 3-0까지 앞서 나갔다. 

 

손흥민은 후반 30분 라이언 세세뇽과 교체돼어 나갔다. 해트트릭보다는 다음 경기가 더 중요한 토트넘이니 말이다. 손흥민의 몸은 여전히 가벼웠다. 상대를 파괴할 수 있는 강력한 존재라는 사실을 다시 한번 증명했다. 왜 손흥민이어야 하는지 즈베즈다 경기는 다시 증명했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a84888008.tistory.com 골드만78 2019.11.07 10:1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도 역대급 경기가 진행되었습니다!
    손흥민 선수 참 멋졌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