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5. 26. 08:53

기아 NC에 14-2승, 한승택 2개 홈런 졸전 뒤 분노의 맹타 경기 지배했다

기아가 최악의 졸전을 펼친 뒤 좀처럼 되살아나지 못하는 NC를 상대로 분노의 타격을 선보였다. 헥터는 지난 경기에 이어 안정적 피칭으로 승리를 이끌었고, 타선은 다섯 개의 홈런을 집중 시키며 대량 득점으로 전날 패배를 씻어냈다. 기아로서는 NC를 만난 게 다행이었다. 


헥터 압도적 피칭과 한승택 1군 첫 경기 두 개의 홈런, 정성훈 4타점 경기 승리 이끌었다

 


전날 프로야구라고 할 수 없는 졸전을 펼친 기아로서는 상위팀이 아닌 NC를 만난 게 다행이었다. 기아 타자들은 최성영을 상대로 전날 패배에 대한 분노를 풀듯 마음껏 공략했다. 든든한 득점 지원을 받은 헥터는 안정적으로 NC 타선을 공략했고, 마무리 문제 없는 대승을 거뒀다. 


기아는 1회부터 타선이 터졌다. 1사후 김선빈이 4구를 얻어나간 것이 시작이었다. 안치홍의 안타에 1사 1, 3루 상태에서 최형우의 희생 플라이로 선취점을 뽑았다. 김주찬은 나오자마자 최성영이 스트라이크를 잡기 위해 던진 공을 완벽한 스윙으로 투런 홈런을 만들어냈다. 


김주찬의 노련한 노림수 한 방이 헥터의 어깨를 가볍게 만들어주었다. 헥터는 편안하게 상대를 할 수 있었다. 안타를 내줘도 큰 흔들림 없이 상대해가는 헥터는 전 경기를 시작으로 다시 예전의 헥터 모습을 찾은 듯했다. 최성영은 1회 실점 후 3회까지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했다. 


최성영의 무실점 투구는 4회 한승택은 1군 콜업 후 첫 경기에서 첫 홈런을 쳐냈다. 지난 시즌에도 홈런이 없었던 한승택이라는 점에서 이 홈런은 특별했다. 첫 홈런을 친 한승택을 위해 침묵 세리머니를 해주는 기아 팀은 한결 여유를 찾은 모습이었다. 


NC는 전반적으로 조바심이 지배하고 있었다. 3회 박민우 1루 강습 안타로 기회를 살렸다. 하지만 노진혁의 우익수 플라이에 박민우가 2루로 뛰다 아웃 당하는 상황은 당혹스러웠다. 아주 깊은 타구도 아닌 상황에서 1루 주자가 2루로 향한다는 것은 여러 변수를 고려해야 할 특별한 상황이다. 하지만 이번은 그런 특별한 상황이 아니었다. 


박민우의 당혹스러운 주루 플레이로 인해 공격 흐름은 끊기고 말았다. 4회 스트럭스의 솔로 홈런이 나오기는 했지만 아웃 카운트 3개를 모두 삼진으로 돌려 세우며 힘으로 NC 타자들을 눌러냈다. 헥터가 안정적으로 마운드를 지배하자 기아 타자는 5회 타자 일순 하며 빅이닝을 만들어냈다. 


김선빈의 안타를 시작으로 김주찬의 2타점 적시타, 이범호의 3점 홈런, 그리고 한승택이 연타석 홈런을 백투백으로 만들며 대량 득점에 성공했다. 5회에만 7득점을 한 기아는 11-1로 앞서나갔다. 분노의 타격으로 혼이 빠진 NC로서는 답을 찾는 것이 어려워 보일 정도였다. 


NC는 이상호, 박민우 연속 안타에 노진혁의 희생 플라이로 1점을 얻는데 성공하기는 했지만 팀의 주축인 나성범이 타격감이 떨어지며 분위기 반전을 이끌지는 못했다. 이런 NC와 달리 기아 타선은 6회 정성훈의 2타점 적시타로 13-2까지 달아나게 만들었다. 


헥터는 6과 2/3이닝 동안 114개의 투구수로 10피안타, 무사사구, 1피홈런, 7탈삼진, 2실점하며 5승 투수가 되었다. 많은 안타를 내주기는 했지만 산발로 그치며 상대를 압도했다는 점에서 피안타율은 그리 의미가 없었다. 사사구 없이 7탈삼진을 잡으며 NC 타선을 완벽하게 제압했다. 


한승택과 함께 콜업된 문경찬의 투구도 좋았다. 묵직하게 들어오는 직구가 매력적이었던 문경찬은 올라오자마자 안타를 내주기는 했지만 이상호를 3루 땅볼로 잡으며 이닝을 마무리했다. 8회에는 묵직한 속구를 앞세워 삼진 2개를 포함해 삼자범퇴로 이닝을 마쳤다. 


9회 1사 후 4구와 안타를 내주며 위기를 맞기는 했지만, 마지막 타자가 된 이상호를 유격수 병살로 잡아내는 장면은 보기 좋았다. 유격수로 9회 나선 황윤호는 완벽한 수비로 병살을 이끌었다. 수비만은 김선빈 못지 않은 모습을 보이는 황윤호의 매끄러운 수비는 주전 선수들에게도 자극이 될 듯하다. 


에러로 기록되지는 않았지만 김주찬이 1루에서 2개의 실책성 수비를 했다는 점은 아쉽다. 최근 들어 부쩍 김주찬의 1루에서 아쉬운 장면들이 나오고 있다는 점은 문제다. 강습 타구라는 점에서 보는 시각에 따라 달라질 수는 있다. 하지만 1루수 역시 좌타자들의 활약으로 인해 3루와 같은 강습 타구가 많이 나오는 수비 위치가 되었다는 점에서 아쉬움이 크다.


헥터의 호투와 타선의 집중타로 인해 편안한 경기를 할 수 있었다. 여기에 문경찬이 새로운 가능성을 보인 호투가 이어지며 단 2명의 투수로 금요일 경기를 마칠 수 있었다는 것도 큰 수확이다. 토요일 양현종이 등판한다는 점에서 기아로서는 연패 뒤 다시 연승을 이끌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기 때문이다.


기아는 김주찬이 3타점, 정성훈이 9회 솔로 홈런을 포함해 4타점, 이범호가 3타점을 올리며 세 명의 베테랑 선수들이 10타점을 올렸다. 팀이 최악의 졸전을 펼친 후 노련한 베테랑들이 팀 분위기 반전을 이끌었다는 점은 고무적이다. 팀이 흔들릴 때 그 중심을 잡아주는 것은 바로 베테랑들이기 때문이다. 


기아로서는 24일 KT와 가진 최악의 경기를 마음 속 깊이 세기고 경기를 해야 할 것이다. 최소한 그런 식의 경기는 다시는 하지 않겠다는 다짐을 해야 한다. 최악의 졸전이 기아 선수들에게 각성 효과를 줬을 가능성이 높다. 물론 몇 경기 더 지켜봐야 하겠지만, 최소한 졸전 뒤 대승으로 빠르게 회복을 할 가능성을 보였으니 말이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 눌러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2
  1. 2018.05.31 05:27 address edit & del reply

    비밀댓글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