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배구

[코보컵] 도로공사 인삼공사 3-0 완승, 박정아 클러치 박 다웠다

by 스포토리 2021. 8. 25.
반응형

한국도로공사(이하 도로공사)가 KGC인삼공사(이하 인삼공사)와 첫 경기를 3-0으로 셧아웃 시켰다. 컵대회임에도 올림픽에서 돌아온 박정아를 중심으로 외국인 선수가 빠진 베스트 라인업으로 나온 도로공사는 인삼공사를 첫 세트부터 몰아붙이며 손쉽게 승리를 차지했다. 

 

칼텍스와의 첫 경기에서 문제점을 드러낸 인삼공사는 두 번째 경기에서는 더 큰 문제들을 드러냈다. 어린선수들이 많아서인지 모르겠지만, 쉽게 무너지며 마지막 세트에서는 반복되는 실수로 자멸하기까지 했다. 이를 막아주고 앞으로 나아가도록 해줄 선배가 없다는 느낌까지 들 정도였다.

이소영 선수가 컵대회 출전을 하지 않는 상황에서 염혜선 선수와 한송이 선수가 해줘야 하지만 그렇지 못했다. 올림픽 후 휴식이 더 필요한 염혜선 선수가 나올 수밖에 없는 팀사정도 아쉬움으로 남는다. 오랜 시간 팀을 떠나 있던 세터와 기존 선수들 간의 호흡에 문제가 있었기 때문이다.

 

첫 경기에서 오지영의 공백이 적나라하게 드러난 인삼공사였다. 백업 리베로였던 노란이 오지영의 공백을 채워내고 주전 리베로의 모습을 보여야 하지만, 아직 그 모습이 보이지 않았다. 리베로로 이동한 채선아와 서유경을 실험하는 수준이지만 갈길이 멀어 보였다.

 

이소영이 들어오면 리더십과 공격력 역시 배가 될 수 있다. 컵대회에서 보여준 아쉬움들을 털어낼 수 있다는 의미다. 그런 점에서 이소영이 없는 인삼공사의 컵대회 경기는 신인이나 올 시즌 핵심이 될 수 있는 선수들의 능력이 얼마나 향상되었는지 확인하는 자리로 여겨지기도 한다.

 

우승을 하면 좋지만 그렇지 못한다면 당연하게도 시즌에서 활약할 선수의 기량을 확인하는 자리가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첫 경기에서 실책이 잦았던 이예솔은 도로공사와 경기에서 좋은 모습을 보여주었다. 공격이나 서브에서 강력한 모습을 보이며 시즌에 대한 기대치를 높였다.

 

왼손 아포짓이지만 아웃사이드도 맡아야 하는 이예솔은 여러모로 중요한 선수다. 이예솔이 성장하고 그렇게 더 강해져야만 인삼공사의 우승이 가까워질 수 있기 때문이다. 그런 점에서 팀은 패배했지만, 이예솔이 첫날 칼텍스와 경기에서 황당한 실책들을 이겨냈다는 점은 고무적이었다. 

 

패한 인삼공사에서 가장 돋보였던 선수는 지난 시즌 신인상을 수상한 이선우였다. 첫 경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인 이선우는 도로공사와 경기에서 선발로 나서 팀을 이끌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강력한 서브로 3 득점을 하는 과정에서 파괴력은 간담을 서늘하게 할 정도였다.

 

10월 시즌 전까지 서브를 더욱 견고하게 한다면 상대팀들에게는 두려운 존재가 될 수밖에 없다. 184cm의 아웃 사이드인 이선우는 충분히 성장이 기대되는 선수다. 아직은 더 성장해야 할 단계이지만 오늘 경기에서 보여준 패기는 인삼공사에 필요한 에너지였다. 

 

12 득점으로 박정아의 16 득점에 이어 2위를 차지한 이선우의 공격은 전위에서 7개 후위에서 2개를 성공시켰다. 외국인 선수 전유물처럼 보였던 후위 공격에서 파괴력을 선보인 이선우는 인삼공사에게 가장 돋보이는 경기력을 선보였다. 

신인상을 받은 후 무너지는 경우들도 많지만, 이선우는 근력 운동을 열심히 해서 오히려 힘까 더해진 모습으로 돌아왔다. 올 시즌 이선우에 대한 관심이 커질 수밖에 없는 이유다. 지난 시즌 좋은 모습을 보인 고의정 역시 올 시즌에 대한 기대치를 높이는 활약을 보였다.

 

이선우에 이어 8 득점으로 팀 내 2위 득점을 올린 고의정 역시 아웃사이드로 인삼공사에 큰 힘이 될 수밖에 없다. 이소영을 중심으로 고민지, 박혜민, 이예솔, 고의정, 이선우로 이어지는 아웃사이드 자원은 탄탄하다. 이 정도 라인업이라면 결코 다른 팀에 밀리지 않는 자원이다. 

 

성장통을 겪어야 하는 어린 선수들도 많지만, 이소영이 잘 이끌고 가면 인삼공사는 향후 우승을 노릴 수 있는 가장 유력한 팀이 될 수밖에 없다. 다만 아쉬운 것은 정호영이었다. 부상에서 회복했다고는 하지만, 풀세트로 뛰기는 어려운 게 현실이다.

 

정호영이 신인시절보다 파워가 강해진 느낌이기는 하지만, 아직 약하다. 같은 미들 브로커 자원인 한송이와 박은진과 비교해봐도 부족하다. 3순위로 밀려난다는 것은 인삼공사로서도 아쉽다. 더욱 같은 시기 입단한 현대 이다현과 비교해보면 더욱 큰 차이가 느껴진다.

부상이 발목을 잡은 것도 있겠지만, 이다현은 미들 브로커 자원으로 같은 팀 선배인 양효진의 뒤를 이을 재목으로 성장하고 있다. 정호영의 경우 아웃사이드에서 미들 브로커로 위치를 바꿨고, 부상으로 1년을 보내야 했다는 점에서 단순 비교할 수는 없지만, 그만큼 정호영이 갈길이 멀어 보인다는 것은 분명하다.

 

도로공사가 베스트 라인업으로 나서며 인삼공사를 완패한 것은 어쩌면 당연했다. 박정아를 제외하고 오랜 시간 호흡을 맞춰왔던 선수들은 완벽하게 경기를 이끌었다. 세터인 이고은이 주포인 박정아의 호흡이 완벽하지는 않았지만, 회를 거듭하며 맞춰가는 과정은 흥미롭게 다가왔다.

 

노장인 정대영은 여전히 강력했고, 배유나 역시 이젠 노장으로 팀에 단단함을 심어주었다. 블로킹 점수로 도로공사가 11점을 얻었지만, 인삼공사는 3점이 전부였다. 리시브와 디그가 잘 되는 도로공사는 자연스럽게 공격으로 이어지며 손쉽게 인삼공사를 제압했다. 

 

짧은 머리로 돌아온 문정원은 공수 양면에서 큰 활약을 하며 인삼공사의 약점들을 더욱 도드라지게 만들었다. 확실한 리베로가 보이지 않는 인삼공사로서는 남은 기간 동안 얼마나 잘 보완할 수 있을지 궁금해진다. 도로공사는 완벽하게 준비해서 컵대회에 나섰다.

 

인삼공사와 대결에서 큰 문제점들이 드러나지 않을 정도로 안정적인 경기력을 보인 도로공사는 전 시즌 트레블을 이룬 칼텍스와 25일 경기에서 진짜 모습이 증명될 것으로 보인다. 인삼공사와 달리, 완벽하게 준비를 한 칼텍스와 경기를 보면 도로공사의 올 시즌이 예상될 수 있을 테니 말이다. 

 

[글이 마음에 들면 공감과 구독하기를 눌러주세요]

반응형

댓글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