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0. 22. 08:02

플레이오프 5차전, 양 팀 승리 위해선 박정권과 박종윤의 역할이 절실하다

마지막 대결을 앞두고 있는 자이언츠와 와이번스는 에이스를 마운드에 올립니다. 유먼과 김광현의 대결은 그 자체로 충분히 매력적인 카드입니다. 더 이상 뒤로 물러날 곳이 없는 대결에서 과연 누가 승자가 될지는 경기를 하는 선수들 역시 알 수 없습니다. 이런 상황에서 자이언츠가 승리를 하기 위해 절실한 것은 유먼의 호투도 필요하지만, 부진한 박종윤의 활약도 절실합니다.

 

자이언츠 박종윤만 살아나면 한국 시리즈도 가능하다

 

 

 

 

와이번스로서는 5차전까지 경기가 이어졌다는 사실에 당혹스러울 듯합니다. 쉽게 제압할 수 있는 상대라고 봤지만, 의외로 1승2패까지 몰리며 겨우 기사회생해 홈으로 이동한 그들에게는 힘겨운 승부였습니다. 마지막 5차전 역시 쉽게 경기를 제압할 것이라 예측하기 힘든 상황에서 마지막 경기는 양 팀 모두에게 힘겨운 승부가 될 수밖에는 없어 보입니다.

 

 

1. 선발과 불펜 모두 예상과는 다른 두 팀

 

김광현이나 유먼 역시 선발 등판이후 휴식을 취하며 이번 대결을 준비하고 있었기 때문에 자멸하지 않는 한 지난 대결에서 보여주었던 투구가 이어질 것으로 기대됩니다. 첫 맞대결에서 김광현은 6이닝 1실점으로, 5와 1/3이닝 2실점한 유먼을 이겨냈습니다. 하지만 5차전 역시 김광현이 유리할 것이라고 볼 수는 없습니다.

 

올 시즌 부침이 심했던 김광현에게 다시 한 번 큰 짐을 지울 수밖에 없는 와이번스이기는 하지만, 과연 1차전과 같은 완벽한 피칭을 그가 다시 보여줄 수 있을지는 미지수입니다. 분명 좋은 투수인 것은 맞지만 부상과 이후 재활 과정에서 굴곡이 심한 모습을 보여주었다는 점에서 5차전이 불안한 것은 어쩔 수 없습니다.

 

김광현이 1차전과 같이 호투를 보여준다면 당연히 결과는 불펜 싸움에서 결정 날 수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강력한 불펜의 힘을 자랑하던 와이번스가 자이언츠와의 경기에서 연일 불안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은 큰 부담입니다. 강력한 불펜으로 승리를 가져가겠다는 그들의 다짐과는 달리, 박희수와 정우람이라는 절대 강자들이 연일 불안한 피칭을 이어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흥미로운 것은 상대적인 열세로 불리던 자이언츠의 불펜이 강한 모습을 보이고 있다는 점입니다. 이명우나 김성배가 제 몫을 다해주고 있고, 조금 불안하기는 하지만 김사율과 최대성 역시 강력함으로 견지하고 있다는 점에서 와이번스의 현재 불펜과 견줘 봐도 크게 밀리지 않습니다.

 

포스트시즌 전 많은 이들의 전망과는 달리, 호각세를 보일 수밖에 없었던 이유는 바로 강력하다고 믿었던 와이번스의 불펜이 부실해졌기 때문입니다. 박희수와 정우람이 철벽으로 막아낼 것이라는 기대와 달리, 불안함을 보여주고 있다는 점에서 와이번스의 고민은 커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김광현이 초반 쉽게 무너져버린다면 오히려 자이언츠보다 부실한 불펜의 모습을 드러낼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물론 마지막 경기라는 점에서 동원 가능한 투수들을 모두 대기 활용해 전력투구를 할 것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불안한 것 역시 사실입니다. 지난 4차전에서 자이언츠의 선발 진명호가 초반 무너진 상황에서 등판한 불펜들의 힘은 흥미로웠습니다.

 

약하다던 자이언츠의 불펜은 와이번스를 상대로 단 2실점만 하면서 효과적으로 막아냈기 때문입니다. 더욱 불펜의 핵이라는 정대현이 부상으로 빠진 상황이었고, 준PO부터 맹활약을 하던 김성배가 마운드에 오르지 않았음에도 최소실점으로 상대를 막아냈다는 점은 고무적입니다.

 

기존의 예상과는 달리, 현재의 흐름 속에서 와이번스의 불펜보다는 자이언츠의 불펜이 더욱 강력하게 다가온다는 점에서 김광현의 부담은 더욱 커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결국 5차전 승부의 키는 양 팀의 선발이 쥐고 있고, 얼마나 오랜 이닝 안정적인 피칭을 해줄 수 있느냐가 관건이 될 수밖에는 없습니다.

 

 

2. 중심 타선이 살아나야만 승리할 수 있다

 

와이번스가 완벽한 승리를 가져가기 위해서는 중심 타자들인 이호준과 박정권의 활약이 절실합니다. 팀의 핵심인 두 타자들이 모두 플레이오프에서 1할 대 타율에 머물고 있다는 사실은 부담으로 작용합니다. 물론 결정적인 홈런과 타점을 뽑아내며 역할을 해주기도 했지만, 전체적으로 과거의 강력한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은 와이번스에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정근우가 선두 타자로서 좋은 역할을 해주고는 있지만 중심 타선에서 제 몫을 다 해주지 못하는 와이번스로서는 타격감을 높이는 것이 중요해졌습니다. 전체적으로 타격감이 여전히 좋지 않은 상황에서 자이언츠와의 5차전을 이겨낼 수 있을지는 의문이니 말입니다.

 

박진만의 환상적인 수비는 최고이지만, 타격에서 제 역할을 다해주지 못하는 것도 문제입니다. 박진만을 대신할 선수들의 수비 불안을 드러냈다는 점에서도 타격이 약한 박진만을 그대로 기용해야한다는 점에서 마이너스 요인이 될 수밖에는 없으니 말입니다.

 

와이번스에 비해 자이언츠의 타선은 그나마 짜임새가 있는 모습입니다. 전체적으로 타선들이 균형감을 보이고 있기 때문입니다. 선두 타자인 김주찬은 정근우 못지 않은 활약으로 자이언츠에 큰 도움을 주고 있고, 최정에 맞서는 손아섭 역시 좋은 활약을 해주고 있습니다.

 

홍성흔과 전준우의 부침이 심하기는 하지만, 와이번스의 이호준과 박정권보다는 안정적인 활약을 보여준다는 점에서도 자이언츠의 중심 타선이 앞서 있는 모습입니다. 준PO에서 맹활약을 했던 하위 타선마저 되살아난다면 자이언츠의 타선은 막강해질 수 있을 것입니다. 전체적으로 좋은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그들에게도 단 하나의 아킬레스건이 존재합니다.

1루수인 박종윤이 좀처럼 자신감있는 경기를 해주지 못하고 있다는 점입니다. 수비와 타격 모두 매력적인 모습을 보여주던 박종윤이 가을 야구를 시작하며 어이없는 실수를 범하며 자멸한 채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고 있기 때문입니다. 스스로 자신감을 잃어버린 채 경기에 임하는 그가 살아난다면 자이언츠의 타선은 시즌 초반 강력함을 보여주었던 그 시절로 돌아갈 수 있습니다.

 

자이언츠가 플레이오프 5차전을 넘어 한국시리즈에서도 라이온즈를 이길 수 있는 중요한 한 수는 바로 박종윤의 부활입니다. 1할 대에 머문 타격이 최소한 시즌과 비슷한 2할 5푼 대까지만 살아난다고 해도 충분히 팀 전체의 공격력은 강해질 수 있으니 말입니다.

 

가을 사나이 박정권의 침묵은 와이번스를 힘겹고 하고 있습니다. 매력적인 선수인 박종윤의 자신감 상실한 타격 역시 자이언츠를 힘겹게 합니다. 두 선수의 부활이 양 팀에게 중요하듯 경기의 승패를 가를 수 있는 중요한 키워드 역시 그들에게서 찾을 수 있을 듯합니다.

 

유먼과 김광현이라는 절대 강자들의 맞대결. 불펜 싸움에서 절대 우위를 점할 수 없는 양 팀의 승부는 결국 어느 팀의 타선이 터지느냐의 문제일 것입니다. 부진했던 타선이 살아나야만 하는 와이번스와 굴곡을 보이는 자이언츠의 타선이 얼마나 효과적인 모습을 보이느냐가 5차전 승리를 가를 것으로 보입니다.

 

비가 예고된 상황에서 비와 추위와도 싸워야 하는 플레이오프 5차전은 이런 기후적인 영향도 크게 다가올 듯합니다. 과연 마지막 경기에서 누가 웃게 될지는 신도 알 수 없을 것입니다. 열세를 딛고 플레이오프 5차전까지 온 자이언츠의 승리이냐? 아니면, 가을의 전설을 써왔던 와이번스의 승리인지는 이제 시간이 알려줄 것입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4
  1. Favicon of https://borisu1004.tistory.com 누리나래 2012.10.22 08:51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오늘 경기가 기대됩니다..
    지금 비가 오는데 인천은 날씨가 어떤지 모르겠네요..^^

  2. Favicon of https://hdjungin.tistory.com 이웃한의사 2012.10.22 09:4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박종윤, 그리고 이호준박정권, 어느쪽이 폭발할지 아직 감을 못잡겠네요.ㅎㅎㅎ
    재밌는 경기가 될건 분명하니 오늘 본방사수해야죠.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