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2. 12. 24. 08:05

2012 한국 프로야구 총결산 및 전망 2-엘지 FA 3인방 활약으로 4강 갈까?

서울 라이벌 두산이 시즌 3위를 기록하는 것을 바라봐야만 했던 엘지. 더 이상 밀려날 곳도 없는 엘지로서는 2013 시즌은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우승은 멀리 있다고 해도 꼴찌로 밀릴 수 없는 그들로서는 4강 진입에 대한 희망을 심어주지 않으면 몰락의 길을 걸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2013 시즌은 중요합니다.

 

엘지 FA 3인방과 외국인 투수에 운명이 달렸다

 

 

 

 

엘지는 올 시즌 스토브 리그에서 발 빠르게 움직이며 상대적으로 좋은 성과를 올렸습니다. 외부 자원만이 아니라 팀 내에서 두 명이나 FA를 선언하는 상황에서 둘 모두를 잡았다는 점만으로도 다행이니 말입니다. 팀의 핵심 역할을 해줄 정성훈과 이진영을 잡았고, 삼성에서 정현욱을 FA로 받으며 전력 누수를 최소화한 엘지로서는 다음 시즌을 기대해 보게 했습니다.

 

정현욱 영입에 대해서는 삼성에서는 잡지 않아도 될 수 있다는 반응이었고, 엘지로서는 즉시 전력감이라는 점에서 윈윈 이었습니다. 리빌딩을 조심스럽게 하고 있는 삼성으로서는 노쇠화하기 시작한 정현욱을 보내고 영건을 받아들임으로서 자연스러운 세대교체를 할 수 있었다는 점에서 삼성은 손해 보는 장사는 아니었습니다. 

 

 

엘지로서는 노쇠하기는 했지만 다양한 경험을 가진 정현욱이 참여함으로서 불펜 강화를 할 수 있다는 점에서 팀 전력의 안정화에 큰 영향을 끼칠 수밖에는 없습니다. 현재의 엘지 불펜만으로 다음 시즌을 치르기 힘들다는 점에서 FA로 풀린 정현욱을 잡는 것은 당연했습니다.

 

부상 여파로 힘든 봉중근이나 신인 2년차로 혹독한 신고식을 치른 임찬규나 노장 류택현만 바라보며 시즌을 운영할 수는 없으니 말입니다. 정현욱의 영입으로 유현상과 함께 신구 조화를 이룰 수 있다면 엘지의 불펜은 의외로 강력한 힘을 발휘할 수도 있어 보입니다. 정현욱이 정상적인 피칭을 보여줘야 한다는 전제 조건이 존재하지만 말입니다.

 

정현욱을 외부에서 영입한 것보다 중요했던 것은 내부 FA 선수들인 정성훈과 이진영을 잡았다는 사실은 중요했습니다. 팀의 핵심 전력이 두 선수를 모두 놓쳤다면 엘지의 전력은 크게 무너질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시즌 초반 폭발적인 타격으로 엘지를 이끌었던 정성훈이나, 3할 타율을 기록하는 외야수 이진영 모두 엘지에서는 중요한 전력임이 분명합니다.

 

이진영은 14시즌 평균 타율이 3할을 기록할 정도로 꾸준한 성적을 보인 선수입니다. 2011 시즌 2할 7푼까지 떨어지며 하락세를 맞이하는 것은 아닌가란 평가를 받기도 했습니다. 하지만 FA 크레이지 모드였던 올 해는 다시 3할 복귀를 하며 FA 대박을 다시 한 번 기록했다는 사실은 중요합니다. 이진영이 단순히 FA 크레이지가 아닌 3할 복귀가 전성기를 다시 구가하는 시작이라는 사실을 증명해야만 합니다.

 

박용택, 이병규, 이대형, 정의윤 등 외야 전력이 존재하기는 하지만, 이진영이 빠진 엘지의 2013 시즌은 불안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노쇠화가 심해지는 엘지로서는 이진영이 과거 보여주었던 수비와 타율을 보여준다면 기아의 외야 전력은 다양한 방식으로 활용이 가능해질 테니 말입니다.

 

 

정성훈의 시즌 초반 분위기는 40홈런도 가능해 보일 정도로 탁월했습니다. 치면 모두 안타가 되는 정성훈의 실력이 시즌 마무리까지 이어졌다면 엘지의 순위도 달라질 수 있을 정도로 그의 성적은 대단했습니다. 부상 등으로 급격하게 정성훈 효과가 줄어들었다는 사실은 아쉬웠습니다. 비록 전반기만큼의 성적을 보여주지는 못했지만 3할 1푼으로 시즌을 마무리했다는 사실은 중요합니다.

 

이진영과 정성훈이 빠진 엘지의 타선을 생각해보면 그들을 놓치지 않았던 것은 중요한 전력 상승요인입니다. 엘지가 신인급 젊은 선수들이 맹활약을 하지 못하고, 노장 선수들이 팀을 이끄는 엘지로서는 그나마 젊은 이들을 놓치지 않았다는 사실만으로도 전력 누수를 막을 수 있었다는 점에서 만족해야 할 듯합니다.

 

김태군이 빠진 포수 자원 등을 위해 삼성과 3:3 트레이드를 감행한 엘지는 현제윤, 손주인, 김효남을 영입해 부족한 부분을 채웠다는 사실도 나름 전력 보강에 성공한 부분입니다. 이번 트레이드를 통해 어느 팀이 더욱 큰 전력 상승을 이끌지는 알 수 없습니다. 하지만 엘지가 영입해 세 선수가 현재 전력에서 문제가 되고 있는 취약 분야라는 점에서 엘지로서는 만족스러운 트레이드라고 볼 수 있을 듯합니다.

 

분명 현재의 엘지의 전력으로 4강에 근접하거나 넘어설 수 있다고 볼 수는 없습니다. 누수를 막고 부족한 전력을 채워 넣기는 했지만, 이 정도로 4강 근접 전력을 완성했다고 보기는 힘들기 때문입니다. 최소한 올 시즌 4강에 들어선 팀들이 엘지 못지않은 전력 강화에 성공했고, 기아가 우승을 노리며 부지런하게 움직이고 있다는 점에서 엘지의 현 전력으로 4강은 힘겨운 도전으로 다가옵니다.

 

 

막강한 외국인 선발인 주키치와 리즈의 계약을 이끌어내지 못하고 있는 상황도 불안요소입니다. 엘지 현 전력에서 두 외국인 선수와 계약을 하지 못한다면 탈꼴찌를 걱정해야만 하는 상황이니 말입니다. 나름대로 활발한 스토브 리그를 보내며 성공적인 조합을 만들기 위해 노력은 했지만, 팬들의 입장에서는 확실한 전력 보강이라고 생각하지 못하기 때문입니다.

 

부실한 마운드의 핵심 자원들은 주키치와 리즈 계약을 빨리 정리하고 겨울 훈련에 사활을 걸어야만 한다는 점에서 엘지의 선택은 단순 명쾌합니다. 한화가 최악의 조건에서 시즌을 준비해야 하는 것과 달리, 그나마 다양한 형태의 전력 보강을 통해 시즌을 준비하는 엘지가 한화보다 좋은 상황인 것은 분명합니다. 하지만 현재의 전력만으로 서울 라이벌인 두산을 넘어설 수 있느냐는 질문에 쉽게 답하기 어려운 것은 현재의 전력만으로 4강 진입을 확신할 수는 없기 때문입니다.

엘지가 전력 상승을 이끌고 4강 진입을 위한 최소한의 준비는 FA 3인방과 외국인 투수들입니다. 그들이 정상적으로 활약을 한다면 팀 전력 상승에 혁혁한 공헌을 한다는 점은 부정할 수 없으니 말입니다. 이들이 앞에서 끌어주고 엘지의 젊은 선수들이 올 시즌보다 성장한 모습을 보여준다면 엘지 역시 2012 시즌 3위를 한 두산에 밀리지는 않을 테니 말입니다.

 

분명 전력 상승은 존재하지만 4강 이상이라고 하기는 모호하다는 점은 불안으로 다가옵니다. 결국 현재의 전력이 4강으로 들어서기 위해서는 겨울 훈련에 선수들이 얼마나 최선을 다하느냐의 문제입니다. 김기태 감독에게도 올 시즌보다 좋은 성적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단명 감독으로 끝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2013 시즌은 중요합니다.

 

최고의 타격 코치라는 김무관 코치가 2년 차인 올 시즌 엘지의 타선이 성장하지 못한다면 김무관 효과도 서울에서는 마지막이 될 수도 있습니다. 엘지로서는 코칭스태프만이 아니라 선수 모두에게도 중요한 2013 시즌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우승은 당장 못하더라도 서울 라이벌인 두산을 누르고 강팀으로서의 가능성을 보여주지 못한다면 서울 소재 팀들의 몰락은 프로야구 전체에 악영향을 끼칠 수도 있으니 말입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1
  1. Favicon of https://muye24ki.tistory.com 무예인 2012.12.24 21:52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한화이글스보단 희망적이네요 내년시즌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