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 7. 24. 09:13

엘지에 완패 당한 기아, 쌍둥이 7연승의 희생양이 된 호랑이 답이 안 보인다

긴 휴식 후 후반기 첫 경기를 한 두 팀의 결과는 너무 극과 극이었습니다. 엘지는 상승세를 그대로 이어가며 7연승을 이끌었고, 기아는 부진할 수밖에 없는 이유를 잘 보여준 경기였습니다. 마운드와 타선 모두가 최악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너무 쉽게 무너진 소사, 해법을 찾지 못하는 중심타선

 

 

 

 

엘지는 강했고, 기아는 너무나 약했습니다. 투타가 모두 무너진 기아가 엘지를 잡기에는 너무 역부족이었습니다. 물론 경기를 역전시킬 수 있는 기회도 있었지만, 불펜의 불안함은 결국 13-3이라는 대패로 이어질 수밖에 없었습니다.

 

친구 사이인 리즈와 소사의 대결은 올 시즌 지속되기는 했지만, 팀 성적과 함께 달라지기 시작했습니다. 오늘 경기에서도 리즈는 자신의 몫을 다했고, 소사는 초반 너무 싶게 무너지며 후반전 첫 경기에 대한 갈망은 너무 쉽게 끝나고 말았습니다.

 

1회 안타 두 개로 쉽게 선취점을 내준 소사는 2회 빅이닝 경기를 내주며 자멸하고 말았습니다. 2회 시작과 함께 정성훈과 김용의에게 연속 볼넷을 내주며 제구력 난조를 보이더니, 문선재의 유격수 땅볼이 병살로 이어지지 못하며 무사 만루가 되면서 위기는 급격하게 커졌습니다. 윤요섭에게 중전 안타를 맞으며 대량 실점은 시작되었고, 엘지는 확실한 결정력으로 2회에만 5득점을 하며 경기를 완벽하게 자신의 페이스로 이끌었습니다.

 

초반 6-0으로 앞선 상황에서 경기는 이미 엘지의 편으로 완전히 넘어선 것으로 보였습니다. 하지만 소사 뒤를 이어 나온 박경태가 의외의 호투를 보이며 기아에게 가능성을 전해주기도 했습니다. 초반 6득점을 하며 기선 제압에 성공한 엘지는 박경태의 호투에 말리며 추가 득점을 하지 못하는 상황은 불안함으로 다가왔습니다. 그런 불안함은 기아의 5회 공격에서 그 가능성을 보여주었습니다.

 

기아는 2, 3, 4회 연속해서 병살타를 때리며 득점 가능성이 모두 끊어지며 반격 가능성을 잡지 못했습니다. 사구와 실책 등 엘지의 잘못으로 만들어진 상황에서 득점으로 연결되며 자멸할 수도 있었지만, 기아는 병살로 오히려 엘지를 돕는 공격을 보인 기아는 스스로 기회를 차버리는 모습을 보였습니다.

 

꽉 막힌 기아의 공격은 5회 하위 타선에서 나왔습니다. 나지완이 두 타석 연속 사구를 맞으며 분위기가 묘하게 흘러가기도 했습니다. 이미 과거 사구 논란으로 리즈와 나지완이 싸우며 벤치 클리어링이 있었던 만큼 오늘 경기 연속해서 나온 사구는 논란이 될 수도 있었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그런 상황들마저 득점으로 이어가지 못했다는 사실은 기아의 현재 문제가 무엇인지 명확하게 잘 보였습니다.

 

나지완의 사구에 이어, 안치홍이 볼넷을 얻어 나가며 다시 기회를 잡은 기아는 신종길이 적시타로 첫 득점을 만들어냈습니다. 김주형의 유격수 땅볼로 추가 득점을 올리며 6-3까지 따라 붙으며 후반 경기를 뒤집을 수도 있다는 가능성을 보였습니다. 6점차는 따라잡기 힘들지만, 3점은 언제든 뒤집을 수도 있다는 점에서 기아의 5회 공격은 중요했습니다.

 

6회 엘지에게 1실점을 하며 4점차까지 멀어지기는 했지만, 문제는 7회 다시 빅이닝 경기를 내주는 과정이었습니다. 잘 던지던 박경태가 투구 수가 너무 많아지며 맞기 시작하자 기아는 유동훈을 마운드에 올렸습니다. 실점 없이 이닝을 마무리하며 극적인 역전을 할 것으로 기대했던 기아는 유동훈이 4실점을 하며 완전히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7회에만 7안타, 2볼넷이 나오며 6실점을 한 기아는 더는 따라 잡을 수 있는 능력도 존재하지 않았습니다. 10점차가 난 상황에서 경기는 그렇게 엘지의 완승으로 끝나고 말았습니다. 10점차가 되었음에도 타선에서 좀 더 적극적인 모습을 보였어야 하지만 팀 4안타 경기를 한 기아가 오늘 경기에서 이길 수 있을 가능성은 제로였습니다.

 

단 4안타로 3득점을 했다는 사실만으로도 신기할 정도로 기아의 모습은 최악이었습니다. 투타 부조화가 너무 극단적으로 이어지고 있는 상황에서 기아가 과연 4강에라도 들 수 있을지 의문입니다. 오늘과 같은 경기력으로는 7위 SK와 자리를 바꾼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여전히 중심타선은 침묵으로 일관했고, 마운드는 강력한 모습을 보이지 못하고 쉽게 무너지는 상황에서 기아가 4강을 넘어 우승을 하기는 힘들어 보였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