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스포토리 Sportory1849

기아 패배보다 무력한 최희섭이 더 큰 문제다 기아의 몰락이 어디까지인지 알 수가 없습니다. 홈 5연전에서 1승 4패로 무기력한 모습을 보인 기아의 문제는 팀 캐미스트리가 완전히 무너졌다는 점입니다. 독주태세를 갖추기 시작한 SK와의 대결은 어쩔 수 없다고 해도 같은 문제로 힘겨워하는 롯데에 완패를 당한 것은 큰 문제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습니다. 그 중심에는 팀의 4번 타자 최희섭의 무기력함은 심각한 수준입니다. 당장의 패배보다 '왜?'가 중요한 기아 기아의 위기는 심상치 않습니다. 작았던 틈은 둑을 무너트렸고 그렇게 무너진 둑은 끝이 없어 보일 정도입니다. 시즌 전 롯데와 기아는 내심 우승을 꿈꿔왔습니다. 자타공인 최강의 타자들을 거느린 기아와 롯데는 누구에게나 두려운 상대일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그런 그들이 맞대결을 펼친다는 것은 팬들에게는 .. 2011. 5. 2.
아스날에 패한 맨유, 1위 경쟁이 흥미로워졌다 맨유나 아스날 모두에게 너무나 소중하고 잡고 싶었던 상대였습니다. 시즌 19번째 우승을 위해 8부 능선을 넘어선 맨유와 마지막 실낱같은 희망을 놓칠 수 없는 아스날의 대결은 그래서 더욱 흥미로울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죽음의 레이스에 지친 맨유, 아스날의 적수는 아니었다 맨유의 패인은 죽음의 레이스 중간에 아스날과 첼시라는 최강을 마주해야 한다는 사실입니다. 챔스리그 4강전과 리그 대결이 3, 4일 간격으로 지속되는 상황은 운명의 장난이라 하기에 너무 비참할 정도로 최악의 대진이었습니다. 리그 최강의 유망주들이 모인 아스날의 '뱅거의 아이들'이라 불릴 정도로 뱅거의 영향력이 큰 팀입니다. 뛰어난 유망주를 모아 최고로 만들어 가는 과정은 타의 추종을 불허하지만 너무 오랜 시간 우승을 하지 못한 상황은 완.. 2011. 5. 2.
김연아 오마주 투 코리아 승패를 넘어선 감동이었다 김연아가 ISU에서 우승을 하지는 못했지만 그녀가 보여준 모습은 실력을 넘어서는 감동이었습니다. 승패를 떠나 그녀가 보여준 '오마주 투 코리아'는 승패를 떠나는 감동이었습니다. 세계 최고가 된 그녀가 조국을 생각하며 만들어낸 그 아름다움 속에서는 경쟁이 무의미했습니다. 여제의 눈물, 국민들은 감동이었다 분명 아쉬웠습니다. 충분히 우승을 할 수도 있었지만 두 번의 아쉬움이 결과적으로 안도 미키에게 우승을 넘겨줄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탁월한 예술성은 그 누구도 범접할 수 없음이었습니다. 경쟁 상대가 없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 정도로 예술적 성취도가 높았던 그녀는 우아한 아름다움이 무엇인지를 잘 보여주었습니다. 다른 참가자들이 프로그램을 수행하는데 급급한 것과 달리, 김연아는 아리랑을 기본으로 한 '오마주 .. 2011. 5. 1.
김연아 지젤 실수하고도 1위 차지하는 여유, 상대가 없었다 김연아가 2011 세계피겨선수권 대회 쇼트 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했습니다. 그녀가 점프 실수를 하지 않았다면 다른 참가자들과는 확연한 차이를 보이며 독주를 했을 텐데 라는 아쉬움을 줍니다. 이런 아슬아슬한 리드는 프리에서 더욱 멋진 모습을 기대하게 합니다. 김연아 그나마 상대는 마오가 아닌, 안도 미키 뿐이다 김연아의 연기와 다른 참가자들의 연기를 모두 보신 분들이라면 느끼셨겠지만 차원이 달랐습니다. 파워가 넘치면서도 경기장 전체를 사용하는 방식에서도 다른 참가자들을 압도하며 그녀가 우승을 못하는 것이 이상하게 느껴질 정도로 김연아의 존재감은 절정이었네요. 그녀의 꿈이었던 올림픽 금메달 이후 ISU에서 최악의 부진을 보였던 김연아. 이후 코치와의 문제 등으로 마음고생을 심하게 해야만 했던 그녀에게 .. 2011. 4. 30.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