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스포토리 Sportory1852

메시의 두 골, 레알의 심장을 멈추게 했다 엘 클라시코 4연전의 세 번째 게임인 챔피언스 리그 4강 1차전은 메시가 활약한 바르샤가 레알을 2-0으로 완파하고 끝이 났습니다. '축구는 전쟁'이라는 명제를 직접적으로 보여준 이 경기는 아름다운 축구가 어떤 것인지 작은 거인 메시가 완벽하게 보여주었습니다. 메시의 진화, 그 끝이 보이지 않는 천재 메시는 지난 두 시즌동안 99골을 넣었습니다. 아직 일곱 경기를 남겨준 상황에서 그는 한 골만 넣으면 두 시즌 동안 100골을 넣은 존재가 됩니다. 축구 게임을 하는 것도 아니고 최고 수준의 리그에서 그가 거둔 성과는 좀처럼 이해하기 힘든 기록입니다. 바르샤와 레알의 독주로 몰아넣기가 가능하다고 라리가를 평가 절하할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메시가 기록한 이 엄청난 성과를 왜 다른 이들은 기록하지 못하는 .. 2011. 4. 28.
엘 클라시코 패배보다 민망했던 무리뉴와 호날두의 변명 엘 클라시코 3차전은 승패는 예상했던 대로 페페에 의해 결정 났습니다. 그동안 무리뉴가 만들어낸 지독한 '페페 전술'은 바르샤를 잡을 수 있는 유일한 대안이었습니다. 하지만 그 유일한 대안은 아름다운 축구를 선보인 바르샤에 의해 무참히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패배보다 더한 굴욕을 안긴 무리뉴와 호날두의 변명은 아쉽기만 합니다. 자기모순에 빠진 무리뉴와 호날두 경기는 질 수도 있고 이길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결과에 따라 아름다운 패배가 있고 더러운 승리가 있을 수는 있습니다. 엘 클라시코 4연전 중 3차전이자 가장 중요했던 일전에서 패한 레알은 경기에서도 지고 정신력에서도 지며 더 이상 엘 클라시코의 승리를 장담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아름다운 패싱 게임을 주도하는 바르샤의 화려한 기술을 잡기 위한 방.. 2011. 4. 28.
로페즈 잡고 부활한 김광현, 기아는 절대 우승할 수 없다 기아와 SK의 시즌 첫 경기는 긴장감이 흘렀습니다. 두 팀의 실질적인 에이스인 로페즈와 김광현이 맞대결을 펼친다는 사실만으로도 팬들의 관심을 끌었던 이 경기는 두 투수들 간의 진검 승부보다는 팀 전력의 차이가 주는 허망함이 더욱 의미 있게 다가왔습니다. 기아 절대 우승할 수 없다 에이스이면서도 에이스 역할을 하지 못했던 김광현. 그가 과연 언제 되살아날지는 SK만이 아니라 야구팬들이라면 누구나 궁금해 하는 문제였습니다.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최고의 왼손 투수가 말도 안 되는 투구를 하고 있다는 사실은 받아들이기 힘든 상황이었습니다. 감독 앞에서 200개의 시범투구를 한 이후 합격점을 받아 등판 한 기아와의 경기는 무척 중요할 수밖에는 없었습니다. 비로 순연된 경기에서 SK가 다른 투수가 아닌 김광현을 .. 2011. 4. 28.
이니에스타 빠진 엘 클라시코, 세 가지가 승패를 좌우 한다 국왕 컵 대회에서 레알에 일격을 당하며 트레블의 가능성을 놓친 바르샤는 챔스 4강 1차전을 앞두고 심각한 상황에 빠졌습니다. 바르샤 전략의 핵인 이니에스타가 허벅지 부상으로 전력에서 이탈했기 때문입니다. 시즌 마지막에 다가가며 팀 전체가 지친 상황에서 이니에스타의 이탈은 바르샤를 힘겹게 합니다. 전력이 상승한 레알과 부상 병동이 되어버린 바르샤 샤비와 함께 최근 10년 동안 바르샤의 영광을 이끌었던 이니에스타는 메시 못지않은 전술의 핵입니다. 그의 결장은 당연하게 바르샤에게는 위기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습니다. 중원을 지배하며 팀 전체를 조율하는 그의 부재는 연결 고리가 끊어진 셈이 되기에 바르샤의 유기적인 팀 전술이 문제가 생길 수밖에는 없습니다. 샤비와 함께 펼치는 환상적인 패싱은 바르샤의 상징이기.. 2011. 4. 27.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