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스포토리 Sportory1849

메시의 뷰티풀 풋볼이 무리뉴의 안티 풋볼을 이겼다 경기 전 예상했던 대로 공격 축구를 펼친 레알은 결코 바르샤의 벽을 넘어서지 못했습니다. 2-0으로 뒤진 상황에서 3골 이상을 넣어야만 하는 레알로서는 패스 위주로 경기를 풀어가는 바르샤를 넘어설 수는 없었습니다. 레알의 과격한 플레이에 시종일관 과도한 액션으로 맞선 바르샤를 이길 수는 없었습니다. 아름다운 패싱 게임, 쫓기는 레알을 비웃었다 전반전은 바르샤의 환상적인 패싱 게임이 주도한 경기였습니다. 이른 시간 골을 넣으며 역전을 만들어야만 하는 다급한 레알을 좁은 공간에서도 효과적인 패스로 점유율을 높이는 바르샤를 압도해내지 못했습니다. 호날두가 그 어느 때보다 활기차게 레알을 이끌기는 했지만, 돌아온 이니에스타로 완성된 샤비-메시로 이어지는 삼각 편대는 그 어느 팀도 막을 수 없는 강력함이었습니.. 2011. 5. 4.
넥센 투런이 기아 스리런을 압도했다 로페즈가 선발로 나와서 이기지 못한 기아로서는 원정 6연전이 결코 쉽지 않을 듯합니다. 여전히 풀어내지 못한 팀 전력의 한계는 선수 관리에 맹점을 드러내며 기아가 올 시즌 최악의 한 해를 보낼 수도 있을 것이라는 우려를 하게 합니다. 기회를 잡지 못하는 기아, 넥센 패배는 당연한 결과였다 1회 시작과 함께 만루 찬스를 맞은 기아가 한 점도 뽑지 못했다는 것은 선발 로페즈에게는 부담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습니다. 선취점을 얻고 시작하는 경기만큼 선발투수에게 든든한 것은 없을 겁니다. 이런 아쉬움들은 2, 4회에도 연속으로 이어지며 기아의 허망한 경기력만을 볼 수 있게 했습니다. 하위타선이 기회를 만들면 상위타선은 해결하지 못하고, 중심타선은 싱겁게 삼자 범퇴 당하기 일쑤인 타선의 부조화는 기아가 결코 .. 2011. 5. 4.
기아, 넥센과 SK 원정 6연전이 중요한 이유 팬들에게는 절망이고 감독에게는 그래도 기분 좋았던(?) 기아의 4월은 끝이 났습니다. 5월이 되면 달라지겠지 라는 생각을 했지만 1일 경기도 그들의 문제점들만 백화점처럼 늘어놓은 채 해법은 제시되지 않았습니다. 그런 기아가 원정 6연전을 가지며 4월과 달라진 5월을 보낼 수 있을지 가늠할 수 있을 듯합니다. 넥센과 SK 원정에 사력을 다해야만 하는 이유 기아의 전체적으로 무능력이 일상이 되어버린 느낌입니다. 앞서 여러 글에서도 구심점이 없이 떠돌며 기아의 힘을 폭발적으로 이끌 수 있는 능력이 부족하다는 이야기를 했었는데 과연 그 역할을 자청해서 할 수 있는 이가 누구일지 궁금해집니다. 가장 좋은 것은 팀의 4번 타자이자 메이저 출신인 최희섭이나 같은 메이저 출신인 투수 서재응이 그 역할을 해주면 좋겠.. 2011. 5. 3.
엘 클라시코 마지막 대결, 바르샤가 완승할 수밖에 없는 이유 18일간 네 번에 걸쳐 치러진 엘 클라시코의 마지막 장이 펼쳐지려 합니다. 챔피언스 리그 4강 2차전은 그들의 길고도 길었던 대결의 종지부를 찍어줄 것입니다. 과연 레알은 바르샤의 홈구장에서 바르샤를 꺾고 챔스 결승에 올라갈 수는 있을까요? 페페의 퇴장과 메시의 폭주가 의미하는 것 결론적으로 레알은 바르샤를 이기기 힘들 것으로 보입니다. 이미 수장인 무리뉴의 도발은 이를 통해 팀의 사기를 복돋고 위기의 레알이 승리로 갈 수 있는 동력으로 작동하기 힘든 상황이 되었습니다. 도발은 정도를 넘어서 많은 이들의 반발을 사고 있고 이런 상황은 레알이 힘을 얻기보다는 자포자기하게 만들 수도 있기 때문입니다. 진 팀이 의도적인 도발을 하는 경우는 사기가 떨어진 팀에게 자극을 주기 위함입니다. 맨유가 중요했던 아스.. 2011. 5. 3.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