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반응형

스포토리 Sportory1849

최강 니퍼트 압도한 윤석민, 최고임을 증명했다 비로 인해 경기가 취소 될거라 생각했던 두산과 기아의 광주 경기는 정상대로 치러졌습니다. 두 팀의 에이스인 니퍼트와 윤석민의 대결이라는 점만으로도 야구팬들로서는 최고의 빅 매치일 수밖에 없었습니다. 많은 이들의 예상처럼 경기는 투수전이란 무엇인지를 잘 보여주었습니다. 윤석민 그가 왜 최고임을 증명한 경기였다 기아를 3연승으로 이끈 힘은 에이스 윤석민이었습니다. 타격 전으로 승산이 없는 기아로서는 승리를 하기 위해서는 선발투수에 대한 의존도가 높아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선발투수가 몇 회까지 던질 수 있느냐에 따라 승패가 갈리는 기아로서는 선발투수진의 호투는 무너질 수도 있는 기아를 잡아주는 생명 줄과도 같은 존재입니다. 지난 일요일 SK와의 혈전에서 로페즈가 보여준 투지는 그가 왜 최고인지를 느낄 수 .. 2011. 5. 11.
이용규 복귀와 우중산책, 기아에게는 달콤하다 오늘부터 광주에서 벌어질 두산과의 3연 전은 비로 순연될 가능성이 높아졌습니다. 부상병동이라 불러도 좋을 정도가 된 기아로서는 이번 비는 금비가 될 듯합니다. 리그 1위인 SK와의 주말 혈전을 펼치고 좀 더 긴 휴식을 취할 수 있다는 것은 팀에게 득이 될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지요. 이용규 복귀, 기아 상위권 도약 발판될까? 그 어떤 것보다 즐거운 소식은 이용규가 부상에서 돌아와 10일 1군에 복귀한다는 것일 겁니다. 팀 부동의 1번 타자로 야구 선수로서 센스를 모두 갖춘 그가 기아 전력에서 이탈하며 팀이 위기에 빠졌다는 것은 누구나 인정하는 부분일겁니다. 허벅지 근육통으로 전력에서 이탈하기 전까지 3할 8푼을 넘는 고타율을 기록하며 초반 기아 상승세를 이끌었습니다. 단순히 타율만 높은 게 아니라 루상.. 2011. 5. 10.
첼시를 지배한 박지성의 활약이 맨유를 살렸다 박지성이 왜 퍼거슨 감독에게 사랑을 받을 수밖에 없는지를 잘 보여준 경기였습니다. 시즌 후반 중요한 경기에 박지성이 중용되고 있는 이유를 스스로 증명한 그는 이번 첼시 전을 통해 맨유에서 그가 얼마나 소중한 존재인지를 깨닫게 해주었습니다. 그라운드의 지배자 박지성, 첼시의 의지를 꺾어버렸다 첼시에게 맨유와의 마지막 맞대결은 절대적이었습니다. 무조건 이겨야지만 자력으로 이번 시즌 챔피언이 될 수 있는 상황에서 그들의 의지를 깨트리는데 드는 시간은 경기 시작과 함께 채 1분도 걸리지 않았습니다. 안첼로티 감독과 첼시 선수들의 머리를 하얗게 만들어 버린 박지성의 환상적인 패스와 치차리토의 감각적인 골은 맨유에게 우승을 선사했습니다. 경기 전 예상처럼 맨유는 4-4-2 전술로 나섰고 첼시는 4-3-3 전술을.. 2011. 5. 9.
로페즈의 투혼, 기아에게 18년만의 삼중살을 선사했다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명승부가 펼쳐졌습니다. 독주 태세를 갖춘 SK와 상대 전적에서 절대 열세를 보이던 기아의 경기는 누구나 쉽게 예측할 수 있는 경기였습니다. 하지만 근성 앞에서 행운도 기아 편이라는 것을 알려준 오늘 경기는 기아에게는 새로운 도약을 할 수 있는 기회로 다가왔습니다. 김주형의 부활타, 로페즈의 투혼이 기아를 살렸다 절대 강자이자 기아에게 압도적인 승률을 보여 왔던 SK가 홈에서 위닝 시리즈를 기아에게 빼앗길 것이라고는 상상도 못했을 듯합니다. 좀처럼 연패를 당하지 않는 SK에게 주말 2연전을 기아에게 내줬다는 사실은 충격으로 다가왔을 듯합니다. 일요일 경기는 투수들의 멋진 호투들이 이어진 경기였습니다. LG의 새로운 희망 박현준이 다승 선두에 올라서는 호투를 선보였고 두산의 김.. 2011. 5. 9.
반응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