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 5. 1. 12:01

토트넘 아약스 0-1패, 손흥민 부재가 컸다

토트넘이 홈에서 치른 챔피언스리그 4강 1차전에서 아약스에 패했다. 최소한 져서는 안 되는 경기를 내준 토트넘으로서는 아약스 원정길이 부담스럽게 되었다. 원정 다득점 경기라는 점에서 현재 상황은 8강전 맨시티보다 더 어려운 상황이다. 맨시티는 원정에서 점수를 내지 못하고 홈에서 이기고도 4강 진출에 실패했다.

 

손흥민 없는 토트넘, 매력적인 모습도 사라졌다

 

 

손흥민과 케인이 빠진 상황에서 옵션은 그리 많지 않았다. 요렌테와 모우라가 결정을 내주지 못하면 결과는 처참할 수밖에 없었다. 2선의 에릭센과 알리가 경기를 풀어내야 했다. 토트넘은 3-4-3 전술을 가지고 나왔다. 요렌테를 공격 정점에 세우고 좌우에 모우라와 알리가 자리했다.

아약스 베이크 골

가능한 공격 옵션으로 내세울 수 있는 최선의 라인업이었다. 에릭센과 완야마가 중원에 로즈와 트리피어가 윙으로 나선 형태였다. 쓰리백으로 산체스가 중심에 베르통언과 알데르베이럴트가 자리를 잡았다. 요리스가 골문을 지킨 라인업은 토트넘이 내세울 수 있는 최선이었다.

 

공격 옵션이 약한 상황에서 중원 싸움이 중요했고, 골문을 최대한 지켜내는 것이 관건이었다. 조직력으로 맞서는 아약스를 한방에 무너트릴 수 있는 힘이 과연 요렌테와 모우라가 만들어주느냐가 승패를 가르는 핵심이었다. 하지만 결과적으로 아무것도 만들지 못했다. 

 

승부는 너무 일찍 났다. 계속 지적되었던 토트넘의 수비 조직이 이번에도 문제였다. 오프사이드 트랙을 뚫은 아약스의 도니 판 더 베이크의 한 방은 승패를 결정지었다. 트리피어 라인과 겹친 베이크는 작은 차이로 인해 실점하고 말았다. 오프사이드라 믿었는지 요리스마저 어설픈 압박으로 인해 실점을 막을 수 없었다는 점도 아쉽다.

 

실점 없이 경기를 마무리하는 것이 최우선이어야 했다. 하지만 실점한 상황에서는 최대한 빠르고 만회하고 승리하는 것이 중요했다. 실점 후 공격에 집중한 토트넘이었지만 최악의 악재는 전반에 터지고 말았다. 요렌테의 키를 이용한 공격 옵션을 사용하던 토트넘은 이게 화를 불렀다.

 

수비수인 베르통언과 알데르베이럴트가 함께 뛰어오르며 헤더 슛을 노리다 충돌하고 말았다. 베르통언은 피를 흘리며 그라운드에 쓰러졌고, 결국 뇌진탕 증세로 인해 교체되고 말았다. 그렇지 않아도 수비 라인이 부실하다는 지적을 받은 상황에서 수비의 핵인 베르통언이 빠진 것은 최악이었다. 

 

시즌 막바지 남은 모든 경기가 모두 중요한 토트넘으로서는 더는 이탈자가 생기면 안 된다. 더욱 팀의 핵심 멤버가 빠지면 결국 모든 것을 잃을 수도 있기 때문이다. 그나마 다행인 것은 베르통언이 빠지고 시소코가 들어갔다. 시소코가 그동안 부상으로 빠진 상황에서 토트넘은 부담이 컸다.

 

중원을 장악하는 시소코의 역할은 토트넘에 중요했다. 강력한 힘과 파괴력은 상대 팀들에게는 두려운 대상이 될 수밖에 없기 때문이다. 시소코가 정상을 찾았다는 것은 토트넘이 더욱 강해질 수 있다는 의미가 된다. 완야마와 시소코가 비교될 수는 없으니 말이다.

 

후반 토트넘은 강력하게 공격에 나섰지만 결과는 나오지 않았다. 중앙에 공을 올리고 헤더 슛으로 결정을 짓는 방식의 공격 패턴으로 아약스를 뚫기는 어려웠다. 이런 상황에서 77분 다비드 네레스의 슛이 골대를 맞고 나오는 상황까지 벌어졌다. 만약 이게 골로 이어졌다면 아약스의 챔스 결승 가능성은 최소 60% 이상이 될 수 있는 상황이었다.

손흥민

상황에 따라 3-0까지 질 수도 있는 경기를 1-0으로 졌다는 것은 그나마 다행일 정도였다. 오늘 경기에서 명확해진 것은 손흥민의 부재가 크다는 것이다. 손흥민의 부재는 공격력이 약해질 수밖에 없다는 확신을 줬다. 요렌테가 못했다기보다 손흥민이 정말 월드 클래스라는 반증이기도 하다.

 

아약스는 오늘 경기를 충분히 이길 수 있는 실력이 있음을 증명했다. 토트넘 선수들 중 에릭센과 베르통언, 알데르베이럴트, 산체스가 모두 아약스 출신이다. 아약스의 힘은 곧 네덜란드 축궁의 힘이기도 하다. 토털 샤커를 세계적으로 유행시키고 체계별 축구 시스템은 많은 나라들에서도 화제였다. 

 

결과가 어떻게 나올지 알 수는 없지만 다시 한 번 네덜란드 축구가 화제가 되기 시작했다. 리그 자체는 유럽 리그에서 밀리고 있지만, 에레데비지에 리그에서 나오는 수많은 선수들이 현재의 유럽 축구를 이끌고 있다는 사실은 흥미롭다. 그만큼 그들 축구의 뿌리가 깊고 튼튼하다는 의미이기도 할 것이다.

 

0-1로 졌다. 하지만 원정 경기에서 어떤 결과를 내느냐에 따라 토트넘도 결승 진출을 바라볼 수 있다. 손흥민이 돌아온다. 집중 견제가 될 수밖에 없지만, 분명한 사실은 그렇게 집중 견제를 받으면 다른 이들에게 기회가 생긴다는 것이다. 손흥민의 파괴력만이 아니라 그로 인한 공간 창출은 결과적으로 승리 가능성을 키울 수 있다는 의미가 될 것이다. 

Trackback 0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