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야구 Baseball/한국 프로야구

플레이오프 5차전 김주찬과 정근우 대결이 중요하다

by 스포토리 2011. 10. 23.
반응형
비로 인해 하루 순연된 플레이오프 5차전은 1번 타자의 성적에 따라 승패가 갈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선발 투수들이 그대로 출전하는 순연된 5차전의 키 플레이어는 양 팀의 1번 타자들일 수밖에 없고 초반기선 제압에 성공하는 팀이 쉽게 경기를 가져갈 가능성도 높습니다.

정근우와 김주찬, 누가 활발한 타격을 보이느냐가 중요하다




두 팀 모두 동일한 꿈을 꾸고 있을 듯합니다. 무조건 승리해 한국 시리즈에 올라가기를 바라는 마음은 팬들과 함께 동일한 꿈일 것입니다. 문제는 두 팀 중 한 팀만이 한국 시리즈에 올라갈 수 있고 그 결정은 오늘 펼쳐지는 5차전에서 결정 나게 되었습니다.

양 팀은 4차전 이후 발표한 선발투수들인 김광현과 송승준 카드를 그대로 등판시키기로 했습니다. 경기가 순연될 경우 선발이 바뀌는 경우들도 많지만 단기전을 통해 대체 요원이 없는 그들에게 선발 교체는 무의미할 뿐이지요. 더욱 선발이 누구냐 와 상관없이 자신들이 가진 모든 전력을 쏟아낼 수밖에 없는 경기이기에 선발에 대한 비중은 다른 경기에 비해 약한 것도 사실입니다.

모두들 자신들이 유리하다고 이야기들을 하지만 현재의 전력들을 보면 4차전을 차지한 롯데가 조금 유리한 것은 사실입니다. 선발 맞대결에서도 좋은 모습을 보인 송승준과는 달리, 에이스다운 호투를 보이지 못하는 김광현은 약점으로 다가올 수밖에는 없습니다.

김광현이 좋은 투구를 해주지 못하자 많은 이들은 키 플레이어를 김광현으로 꼽는 이들이 많습니다. 그가 호투를 하면 그만큼 SK가 승리할 가능성이 높다고 보기 때문이지요. 5차전 선발들이 호투를 펼친다면 당연히 경기의 승패는 후반 불펜들에 의해 갈릴 가능성이 높습니다.

경기가 경기인 만큼 선발을 7이닝 이상 올릴 가능성이 낮기 때문에 불펜의 힘은 단기전에서는 중요할 수밖에 없습니다. 이런 점에선 필승 불펜을 아낀 SK가 조금 앞서고 있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최근 4차례의 한국 시리즈 경험을 통해 증명된 막강한 불펜이 얼마나 효과적으로 롯데 타선을 잡아주느냐는 중요할 수밖에는 없지요.

투수전보다는 타격 전으로 흐를 가능성도 높았던 경기였지만 첫 경기 7:6 승부를 제외하고는 4:1, 3:0, 2:0 등 큰 점수를 내지 못하는 경기를 한 두 팀이기에 마지막 경기 역시 투수들의 역할은 그만큼 크게 다가옵니다. 두 팀 모두 무득점 경기들을 한 번씩 보여주며 타격이 정상적이지 않음을 보여주었던 것 역시 투수들의 역할에 주목하게 합니다.

SK가 김광현만 제몫을 못해 주었지만 다른 선발 요원들은 자신의 역할을 충실하게 해주었습니다. 롯데 역시 1차전 장원준이 흔들리는 모습을 보이기는 했지만 4차전 승리 투수가 되며 확실한 존재감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1차전 7:6 승부를 제외하고는 한 팀의 일방적인 경기로 마무리되었던 승부라는 점에서 마지막 5차전을 더욱 기대하게 합니다. 

순차적인 흐름으로 보자면 5차전은 타격전이 될 가능성도 높기 때문입니다. 날씨가 추워지면 타자들보다는 투수들이 좀 더 힘들 수밖에는 없지요. 투수들이 힘들다는 것은 그만큼 타격이 활발해질 가능성이 높다는 의미이기도 할 것입니다. 

이런 측면에서 보자면 이대호가 살아난 롯데가 중심 타자가 침묵하는 SK에 비해 유리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이대호가 완벽하게 살아났는지를 알기 위해서는 5차전 결과를 봐야하지만 4차전 홈런으로 이대호가 다시 살아나고 있다는 확신을 심어주었다는 것만으로도 상대팀은 부담을 가질 수밖에는 없습니다. 

마지막 5차전의 승부는 선발보다는 불펜의 힘겨루기가 중요할 수밖에는 없을 듯합니다. 더불어 승패를 가르는 핵심은 양 팀의 1번 타자인 정근우와 김주찬입니다. 두 선수 중 누가 활발한 공격을 해주느냐에 따라 승패는 갈릴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황재균의 호수비에 막히며 타격감조차 떨어지기 시작한 정근우와 달리, 다시 살아나고 있는 김주찬의 타격감이 현재로서는 좀 더 앞서가고 있다는 점에서 롯데가 득점할 가능성은 그만큼 높은 게 사실입니다. 김주찬과 손아섭으로 이어지는 테이블세터와 전주우-이대호-홍성흔으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은 어떤 팀과 비교해도 압도적인 파괴력을 지니고 있다는 것은 장점이 될 수밖에 없습니다. 

정근우와 박재상의 SK 테이블세터와 '최정-박정권-최동수(이호준)'으로 이어지는 중심타선이 타격감이 좋을 때는 막강해 보였지만 최근 경기에서 무기력함으로 일관하며 두려운 존재가 되지 못하고 있다는 것이 SK의 문제이고 고민일 수밖에는 없습니다. 

가을 사나이 박정권과 SK 핵심인 최정이 의외로 살아나지 못하며 팀 득점력을 책임지지 못한다는 점이 부담으로 다가옵니다. 어느 팀이든 중심이 살아나면 무서울 수밖에 없는 법이지요. 현재까지의 흐름으로 보면 롯데는 이대호의 부활로 SK에 비해 중심 타선의 힘이 느껴진다는 점에서 조금 유리해 보입니다. 

정근우와 김주찬의 활약이 중요한 것은 팀 공격을 이끄는 첨병이기 때문입니다. 1번 타자인 그들이 출루를 하게 되면 그만큼 득점할 가능성이 높아진다는 점에서 이들의 활약은 5차전 승패를 가르는 가장 중요한 핵심일 것입니다. 준PO와 1차전까지 좋은 모습을 보였던 정근우가 황재균의 호수비에 막히며 타격감까지 흐트러지며 좀처럼 살아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이 부담일 듯합니다.

정근우는 세 경기에서 11타수 1안타에 머물며 좀처럼 타격감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습니다. 이에 비해 김주찬은 11타수 3안타로 조금 앞서 있습니다. 고무적인 것은 4차전에서 김주찬이 2안타 경기를 하면서 팀 승리를 이끌었다는 점은 롯데가 유리하게 다가옵니다. 

선두 타자가 타격 포문을 열고 중심타선에서 득점으로 이어가는 전통적인 방식. 이런 방법을 통한 득점과 이를 막으려는 수비. 초반 경기력을 지배하는 힘은 정근우와 김주찬의 타격감에 달려있습니다. 도루 능력도 탁월한 이들이 루상에 나가면 그만큼 득점할 가능성이 높다는 점에서 5차전 경기력을 결정지을 중요한 존재는 김주찬과 정근우입니다.  
 
어떤 팀이 되 든 초반 경기를 압도해 쉽게 경기를 끝내기 바랄 듯합니다. 힘겨운 승부를 펼치면 그만큼 한국 시리즈 경기가 힘들어질 수밖에는 없기 때문이지요. 마지막 승부를 펼칠 롯데와 SK. 과연 누가 웃게 될까요? 흥미로운 대결이 흥미롭기만 합니다.





반응형

댓글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