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4. 2. 21. 06:10

김연아 아름다운 은메달, 피겨 역사상 가장 추악한 금메달 사건

김연아의 현역 마지막 무대가 러시아의 텃세로 인해 무너지고 말았습니다. 러시아를 제외하고 모든 이들이 인정하지 못하는 결과는 황당함 그 이상이었습니다. 쇼트와 프리 모두 무결점 연기를 보이고 찬사가 나올 수밖에 없는 멋진 연기를 보였지만, 김연아의 올림픽 2연패는 러시아와 유럽의 텃세에 묻히고 말았습니다.

 

전 세계 피겨 팬들을 분노하게 한 김연아의 올림픽 은메달

 

 

 

 

경기가 끝난 직후 미 NBC 방송에서 결과에 대해 의문을 제기할 정도로 이번 피겨는 당황스럽기만 했습니다. 완벽한 연기를 하고도 그저 러시아 선수가 나왔다는 이유만으로 여왕이 화려한 마무리를 하지 못했다는 사실은 당황스러움을 넘어 황당하게 다가옵니다.

 

메달의 색깔은 중요하지 않을 것입니다. 색깔의 중요성 보다는 마지막까지 최선을 다한 그녀에게 뜨거운 박수를 보내는 것은 당연하기 때문입니다. 하지만 노력과 성과가 다르다면 의문이 생길 수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결과에 대한 억울함은 단순히 국내 언론이나 팬들만이 아니라, 외신들이 앞장서 문제재기를 한다는 점은 중요합니다.

 

무결점 연기를 하고 모든 이들을 감동시켰던 김연아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대범했습니다. 금메달을 빼앗긴 상황에서도 그녀는 메달의 색깔은 중요하지 않다는 말로 이 말도 안 되는 왜곡된 편파판정마저 품어버리는 그녀는 진정한 강자였습니다. 점프 실수까지 했던 아델리나 소트니코바에게 무결점의 완벽한 연기를 펼친 김연아보다 5.48점 높은 점수를 준 것은 누구도 이해할 수 없는 점수였습니다.

 

쇼트와 프리 경기 결과를 보면 이번 올림픽 피겨는 철저하게 러시아 선수에게 금메달을 안겨주기 위한 무대였다는 생각을 버릴 수가 없습니다. 이미 많은 외신들도 지적하고 있듯, 체점표에서 드러난 결과는 그들이 조직적으로 러시아 선수에게 금메달을 주겠다는 의지로 다가왔습니다.

 


국내 언론보다는 외신들의 분노가 더욱 크다는 점은 김연아의 위상이 얼마나 대단한지를 다시 깨닫게 합니다. 러시아의 노골적인 텃세가 만들어낸 이 말도 안 되는 결과는 모두가 동의할 수 없는 피겨 역사상 가장 추악한 금메달 사건으로 기록될 수밖에는 없게 되었습니다.

"러시아 역사상 최초로 올림픽 피겨 금메달을 따냈다. 이것은 급격하게 병해온 피겨 역사상 가장 의문스러운 판정 덕분이었다"는 미국 시카고 트리뷴의 평가는 그나마 평온한 수준이었습니다. "소트니코바가 깜짝 금메달을 탔다. 김연아가 전설적인 피겨선수 소냐 헤니, 카타리나 비트의 걸어온 길을 따라 올림픽 연기를 마쳤다. 올림픽 승리가 확실시됐으나 이해할 수 없게도 219.11점만 받았다"는 독일 공영방송 'ARD'의 분노는 여왕 연아를 그렇게 보내는 것에 대한 아쉬움이 컸습니다.

 

"심판들은 러시아에 첫 올림픽 피겨 금메달을 안겼지만 소트니코바는 받을 자격이 없다"며 분노한 프랑스 스포츠언론 '레퀴페'는 '스캔들'이라는 제목을 달고 김연아의 은메달 사건을 충격으로 받아들일 정도였습니다. 러시아를 제외하고 누구도 인정하지 못하는 이번 올림픽 피겨 결과는 피겨 역사상 가장 추악한 결과로 기록될 수밖에는 없게 되었습니다. 그들은 주최국의 텃세로 금메달을 목에 걸 수는 있었지만, 그 누구도 인정하지 않는 올림픽 결과는 당연히 역사상 가장 추악한 금메달로 기록될 수밖에는 없기 때문입니다.

 

"'퀸 연아'는 믿을 수 없었다. 거의 완벽했다. 소트니코바보다 더 나았다. 김연아가 우승을 못하면 큰 스캔들이 될 것"

 

"믿을 수 없다. 팬들도 미쳐가고 있다. 이대로 김연아가 사라진다는 것은 잘못된 일. 러시아는 전날 아이스하키 패배 이후 새로운 챔피언을 필요로 한 모양이다. 어떻게 1등을 한 선수가 완벽한 경기를 했는데 질 수가 있는가?"

 

미국 LA타임즈에서 피겨스케이팅 취재를 하고 있는 빌 플라시케는 자신의 SNS를 통해 이번 결과에 대해 황당하다는 평가를 내렸습니다. 그의 예측처럼 김연아가 우승을 못하면 큰 스캔들이 될 것이라는 말은 실제가 되었습니다. 믿을 수 없는 추악한 금메달 몰아주기는 결과적으로 피겨 역사상 가장 민망한 금메달로 기록되었습니다.

 

 

완벽한 경기를 하고도 금메달을 빼앗긴 김연아에 대한 아쉬움과 황당함을 유감없이 드러낸 빌 플라시케의 분노는 어쩌면 모든 이들이 느끼는 감정일 것입니다. 피겨의 문외한이라 해도 이해가 안 되는 이 결과에도 퀸 김연아는 담담하게 모든 것을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그녀는 그렇게 자신의 마지막 무대를 마치고 내려갔습니다.

 

여왕의 마지막 무대는 완벽했습니다. 그 어려운 연기마저 완벽하게 연기한 김연아는 무결점 연기를 하고도 넘어진 아델리나에게 밀렸다는 사실은 당황스럽기만 합니다. 과연 아델리나가 김연아를 능가하는 연기를 펼쳤느냐는 질문에 그들 역시 쉽게 이야기 할 수는 없을 것입니다. 다른 승부를 결정하는 경기와 달리 주관적인 평가가 나올 수밖에 없는 피겨의 경우는 이런 말도 안 되는 조작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퀸 연아의 마지막 무대는 이렇게 국가 이기주의에 의해 추한 무대가 되고 말았습니다.

 

김연아는 개인이 아니고 대한민국이라고 광고를 하던 국내 광고는 대중들의 날카로운 비난을 받았습니다. 이런 상황은 러시아 현지에서도 여전했습니다. 지독한 국가 이기주의는 가장 아름다워야 할 퀸 연아의 마지막 무대마저 국가주의의 농락에 빠지고 말았습니다. 너무 뛰어나서 무수히 많은 이들에게 견재를 받아야 했던 김연아는 피겨를 시작해서 마무리할 때까지 단 한 번도 순위권 밖으로 나서지 않고 그렇게 선수 생활을 마무리했습니다.

 

 

밤새워 김연아의 경기를 본 많은 이들은 분노할 수밖에는 없습니다. 과연 김연아의 연기가 금메달이 아닌 은메달이어야 하는지 이해하기 어렵기만 합니다. 메달의 색깔이 중요할 수는 없지만, 정당해야만 하는 결과가 그렇지 못하다면 이는 문제가 될 수밖에 없습니다.

 

피겨 역사상 가장 위대했던 선수의 마지막 경기는 러시아만 제외하고 세계 모든 이들이 인정한 완벽한 무대로 마무리되었습니다. 피겨 선수로서 모든 것을 갖춘 김연아의 마지막 무대는 여러 이유로 피겨 역사상 가장 중요한 경기로 기록될 수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가장 아름다운 마무리를 해야 할 김연아 선수가 황당한 편파 판정으로 정당한 평가를 받지 못하고 그렇게 떠나게 된다는 사실은 피겨 역사상 가장 치욕스러운 일이 되었기 때문입니다.

 

김연아의 은메달은 역사상 가장 위대하고 아름다운 은메달이 되었습니다. 그 누구보다 힘들었을 김연아이지만 그녀는 마지막 순간까지도 평정심을 잃지 않았습니다. 추악한 국가주의가 낳은 부패한 메달 수여식과 상관없이 김연아는 전 세계 피겨 팬들에게 가장 위대한 선수로 각인되었습니다. 왜 그녀가 여왕일 수밖에 없는지는 경기를 지켜본 모든 이들이 느끼는 감정이었습니다. 비록 금메달을 빼앗겼지만 김연아는 우리에게 영원히 기억될 수밖에 없는 위대한 영웅이었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Trackback 0 Comment 6
  1. 익명 2014.02.21 19:05 address edit & del reply

    김연아 빼고 얼굴이 다 빠개졌냐 특히 센터에 있는 아이.. 빠개져도 보통 빠개진게 아니야...

  2. Favicon of http://wishwing28.blog.me 비오는날오후 2014.02.22 07:00 address edit & del reply

    메달색은 중요하지 않다지만, 강탈당한것 같아 기분이 안 좋네요.
    무엇보다도 김연아 선수의 마지막이 이런식으로 더러워진게 너무 아쉽습니다. --;;
    그 동안 너무 몸을 혹사시켜서 건강이 많이 안 좋아진 걸로 아는데....
    건강관리 잘하고..그 동안 못해본 것들도 실컷 하면서 즐거운 시간 보냈으면 좋겠네요.

    누가 뭐라고 해도 김연아...당신이 최고입니다. ^^

    • Favicon of https://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스포토리 2014.02.22 08:35 신고 address edit & del

      강탈을 당해도 침묵으로 일관하는 빙상연맹의 한심한 작태가 참 착잡하게 합니다. 피겨 선수로서 17년을 마감하고 자연인 김연아로 행복해지기를 바랍니다.

  3. 650 2014.02.22 11:28 address edit & del reply

    가장 추악한 선거도 있었는데 그땐 다들 멍~~~

    • Favicon of https://sportory.tistory.com 스포토리 스포토리 2014.02.23 08:27 신고 address edit & del

      그 추악함에 침묵하는 대중들은 결국 그 추악함 속에서 살 수밖에는 없을 것입니다.

  4. Favicon of https://freaking.tistory.com 지식전당포 2014.02.22 20:33 신고 address edit & del reply

    잘 보고 갑니다~ 추천 누르고 갈게요 ^^